hot topic



[2013년 2분기 지역경제동향]


통계청이 생산하는 많은 통계들, 때로는 너무 세부적인 내용들이 있어서 이해하기가 어렵게 느껴지지는 않으셨나요? 지역경제동향은 통계청이 작성하는 생산, 소비, 고용, 물가, 건설수주 및 인구이동 자료와 한국무역협회의 무역자료를 지역별로 종합, 분석한 것입니다. 하나하나 다 찾아볼 필요없이 이 자료 하나면 지역경제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다는 거지요^_^ 그렇다면 지금부터 2013년 2분기 지역경제동향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경제의 기본이 되는 생산동향을 알아보겠습니다. 2013년 2/4분기 전국 광공업생산은 기계장비, 석유정제 등의 부진으로 전년동기대비 0.8% 감소했습니다. 저번 분기보다는 조금 나아졌지만 부진한 성적을 얻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겠네요ㅜㅜ


경북(-8.6%), 전남(-6.9%), 서울(-5.1%) 등은 전자부품, 기타운송장비, 기계장비 등의 부진으로 감소세가 지속되었지만 광주(8.0%), 경기(7.7%), 대구(7.2%) 등은 전자부품, 자동차 등의 호조로 증가했답니다:) 




이번엔 소비동향입니다. 2013년 2/4분기 전국 대형소매점판매는 소매판매가 소폭 개선되는 모습을 보임에 따라 전년동기대비 0.9% 증가했습니다. 소매판매가 증가되었다는 소식은 참으로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우리 국민들의 지갑사정이 전보다 나아졌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_^


비록 전북(-2.9%), 광주(-2.3%) 등은 감소하였으나, 충북(28.1%), 강원(5.5%) 등은 증가세 지속하고 있어요. 특히 전국 백화점판매는 전년동기대비 1.0%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인천(-5.1%), 광주(-4.4%), 울산(-3.8%) 등 5개 지역은 감소했지만 부산(4.5%), 경기(1.9%) 등 4개 지역은 증가하였답니다:)




2013년 2/4분기 전국 수출은 무선통신기기, 반도체, 전자응용기기 등의 호조로 1,413억 달러를 기록하여 전년동기대비 0.8% 증가했습니다. 이 수치는 전기대비 0.4%p나 증가한 수치에요! 


전북(-25.4%), 울산(-11.9%) 등은 자동차부품, 선박 등에서 고전헀지만, 충북(19.1%), 경기(16.9%), 광주(14.1%) 등은 반도체 및 무선통신기기 등 분야의 선전으로 증가헀습니다.


그렇다면 수입 부분은 어떨까요? 전국 수입은 1,269억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7% 감소했는데 이는 전기대비 0.3%p 증가한 수치입니다. 

지역별로 보자면 대전(9.0%), 경남(6.9%) 등은 증가한 반면, 제주(-18.2%), 경북(-13.3%), 충북(-11.9%), 전남(-11.7%) 등에서는 감소했네요.




2/4분기 동안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동을 했을까요? 국내인구 유입이 많은 지역은 경기(18,388명), 인천(5,342명), 충남(4,066명)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세 지역 모두 거의 모든 연령층에서 유입이 많은 모습을 보였지만 특히 30~34세층의 유입이 많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반면 국내인구 유출이 많은 지역은 서울(-26,966명), 부산(-5,250명), 대구(-2,713명)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아무래도 인구가 가장 많다보니 유출인구도 많은 것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서울은 30대 연령층의 유출이 가장 많았으며, 부산과 대구는 25~29세 연령층의 유출이 특히 많았습니다.


그렇다면 국내인구 순유입률은 어떨까요? 세종(0.86%)이 가장 많은 순유입률을 보였으며 제주(0.34%), 인천(0.19%)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순유출률은 역시나 서울(-0.27%), 부산(-0.15%), 대구(-0.11%) 등이 높았습니다. 



지금까지 2/4분기 지역경제동향을 알아봤습니다. 우리 지역의 상황은 어떤지 주의깊게 보신 분들 많으실 거에요^^ 하지만 각 지역의 정확한 수치를 알고 싶으다구요? 그렇다면 통계청 홈페이지

(http://kostat.go.kr/portal/korea/kor_nw/2/1/index.board?bmode=read&aSeq=307773)를 참고해주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이제 정말로 본격적인 여름철이 시작된 것 같습니다.

날씨가 너무너무 덥지요ㅠㅠ


하지만 태양이 뜨거워지는 만큼 시원한 여름휴가 역시 기다려지는 법!

여러분도 벌써 이번 여름휴가를 준비하고 계시죠^^?


오늘은 통통이가 우리 국민들의 여름휴가 모습을 미리 예측해보고자 해요.

'언제쯤 휴가를 가게 될까? 얼마나 돈을 쓸까? 어디로 놀러갈까?'

이처럼 재미있고, 미리 알아두면 여러분의 휴가계획에도 도움이 되는 정보를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지금부터 함께 보시죠~!!!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2013년 1/4분기 전자상거래 및 사이버쇼핑 동향]


이제는 인터넷 없이 살아가는 것을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전자상거래는 엄청난 규모로 성장해왔습니다. 심지어 집 밖으로 나가지 않고도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을 정도로 전자상거래는 거의 모든 거래를 커버할 수 있게 되었는데요~ 오늘은 통통이가 ‘2013년 1/4분기 전자상거래 및 사이버쇼핑 동향’을 쉽게 소개하고자 합니다^_^


그런데 여러분! 통계를 확인하기 전에는 항상 용어의 정의를 확인해야 한다는 사실! 알고 계시죠^^? 전자상거래란 “컴퓨터와 네트워크라는 전자적인 매체를 통해 상품 및 서비스의 거래가 이루어지는 방식”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즉 거래의 여러 과정 중에서 입찰/계약/주문 중 최소한 하나의 절차가 컴퓨터 네트워크 상에서 이루어진 경우를 말한답니다. 그럼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알아보도록 할까요? 


<전자상거래액 및 전년동분기비>

2013년 1/4분기 전자상거래 총 거래액은 287조 760억원으로 전년동분기에 비해 2.1% 증가하였습니다. 표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전자상거래액은 거의 꾸준하게 성장세를 이어왔는데요 이번 분기 총 거래액은 저번 분기에 비해 약간 주춤한 상태입니다. 아무래도 경기 침체가 전자상거래에 미치는 영향도 있을 것 같아요:)



거래내역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전년동분기에 비해 기업․소비자간전자상거래(B2C) 16.1%, 소비자간 전자상거래(C2C) 5.6%, 기업간 전자상거래(B2B) 1.7% 등 모든 부문에서 증가했습니다. 특히 B2C의 성장이 돋보이는데요!? 전년동분기가 아닌 전분기에 비해서는 기업․소비자간 전자상거래(B2C)에서만 0.8% 증가했을 정도로 기업과 소비자간 전자상거래가 활발히 일어나는 중이랍니다^^


산업별로 보면 전년동분기에 비해 전기․가스․수도업(56.9%), 운수업(16.8%), 제조업(3.2%) 등이 증가한 반면, 건설업(-16.6%),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7.2%)은 감소했다는 결과가 나왔어요. 전기․가스․수도업은 매우 큰 폭으로 거래내역이 증가했네요~


<사이버쇼핑 거래액 및 전년동분기비>

그렇다면 사이버쇼핑의 동향은 어떨까요? 사이버쇼핑은 인터넷상에서 B2C, C2C거래를 주로 하고 주문기능이 있는 사이버쇼핑 운영업체를 말합니다. 이번 사이버쇼핑동향조사는 1,018개 사이버쇼핑 운영업체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구요~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전자상거래가 이루어진 소셜커머스 거래액을 ’12년 1/4분기부터 포함하여 작성했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D


그럼 위의 표를 살짝 살펴볼까요~? 2013년 1/4분기 사이버쇼핑 거래액은 9조 560억원으로 전년동분기 대비 12.2% 증가했습니다. 약간 주춤한 감은 있지만 매 분기 10% 이상씩 성장한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대단한 수치라 생각되는데...여러분도 그렇게 생각하시나요^^?


상품군별 거래액도 샤샤샥~ 알아보겠습니다. 전년동분기에 비해 여행 및 예약서비스(44.9%), 사무·문구(30.0%), 스포츠ㆍ레저용품(20.6%) 등이 증가한 반면, 서적(-6.2%), 소프트웨어(-5.4%), 음반ㆍ비디오ㆍ악기(-2.5%) 등은 감소했답니다. 이젠 여행사에 직접 가지 않고 인터넷으로 척척 처리하는 일이 늘어났다고 말할 수도 있겠네요. 물론 추측이지만요^^;; 


지불결제수단별 거래액 구성비로 보면 카드 73.8%, 계좌이체 19.8%, 전자화폐 2.4%인데요 전년동분기에 비해 카드(0.3%p)의 비중이 확대된 반면, 계좌이체(-1.1%p)는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계좌이체 거래액의 하락세가 더욱 눈이 띄는군요.


이제까지 통통이가 전자상거래 및 사이버쇼핑 동향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통계로 확인하시기 전에 이미 여러분도 약간 예상했던 결과였죠~!? 전자상거래가 활발해지고 있다는 사실 말이에요^^ 실제로 우리는 인터넷을 활용한 거래는 너무나 자주, 어렵지 않게 경험하고 있으니까요.

앞으로도 국민 여러분의 삶을 투명하게 비추는 좋은 통계를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음주에도 통통이를 기다려주세요^0^/ 


신고
트랙백 TRACKBACK :1 개, 댓글 2 개가 달렸습니다.
  • BlogIcon new 2015.05.04 17:12 신고 ADDR EDIT/DEL REPLY

    분기 전자상거래 및 사이버쇼핑 동향

  • BlogIcon air 2015.05.11 10:42 신고 ADDR EDIT/DEL REPLY

    홈 아름답다


[2013년 1분기 지역경제는 어땠을까?]


2013년이 벌써 5월의 절반 가까이 지나갔습니다. 쌀쌀한 바람이 바로 어제 불었던 것 같은데 이젠 초여름 느낌이 물씬 나네요^^ 계절이 변하는 동안 지역경제는 어떤 변화를 겪었을까요? 통통이가 ‘2013년 1분기 지역경제동향’을 통해 간략하게 요약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생산부분 동향입니다. 2013년 1/4분기 전국 광공업생산은 기계장비, 자동차․트레일러 등의 부진으로 전년동기대비 1.7% 감소했습니다. 광공업생산은 제조업, 광업, 전기가스업을 포함하는데요 저번 분기보다 더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네요ㅠㅠ

지역별로 보자면 충북(5.8%), 제주(3.9%) 등은 전자부품, 식료품 등의 호조로 증가한 반면, 경북(-7.6%), 전남․서울(-7.1%) 등은 전자부품, 의복, 기타운송장비 등의 부진으로 감소세가 확대되었답니다.




이번엔 소비동향을 알아볼까요? 1/4분기 전국 대형소매점판매는 소매판매가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임에 따라 전년동기대비 2.1% 감소했습니다. 소매판매는 0.2% 증가했지만 작년동분기(2.8%)에 비해 증가폭이 소폭 하락하여 대형소매점판매까지 영향을 준 것 같아요. 참고로 대형소매점은 매장면적 3,000㎡이상을 기준으로 하는데요. 백화점이나 대형마트를 예로 들 수 있습니다:)


지역별 대형소매점판매 증감률은 충북(21.3%), 강원(8.2%), 경기(1.9%)는 증가하였으나, 경북(-6.3%), 전북(-6.1%), 경남(-5.0%) 등 나머지 지역에서는 모두 감소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실 고용부분 통계입니다. 2013년 1/4분기 전국 취업자 수는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제조업 등의 고용이 늘어 총 2,418만 명으로 전년동기대비 1.1% 증가했습니다. 전기에 비해 소폭 하락하긴 했지만 꾸준히 취업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D


경기(-1.1%), 울산(-0.8%) 등은 도소매․음식숙박업, 사업서비스업 등의 부진으로 감소했지만 충남(7.7%), 강원(5.1%), 전북(4.8%) 등은 제조업, 농림어업 등의 호조로 증가세가 소폭 확대되었답니다.





전국 소비자물가는 주택․수도․전기․연료 및 식료품 등의 가격이 올라 전년동기대비 1.4% 상승했습니다. 하지만 전기대비 0.3%p 하락하여 물가 안정화가 시작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하향 안정세를 보인 가운데, 특히 경남․강원․제주․대전(0.8%) 등은 전국평균보다 낮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반면 대구(1.9%), 부산(1.8%), 서울(1.7%) 등은 전국평균보다 다소 높은 상승률 보였어요.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는 전년동기대비 0.8% 상승하여 소비자물가에 비해 소폭 상승했습니다. 생활물가는 구입빈도가 높고 가격변동에 대한 민감도도 높은 쌀, 배추 등 142개 생활필수품을 대상으로 작성한 물가지수임을 알려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인구이동 부분입니다. 2013년 1/4분기에 국내인구는 어떻게 움직였을까요? 국내인구 유입이 많은 지역은 경기(21,069명), 인천(5,399명), 세종(2,759명) 등으로 나타났는데 경기와 인천의 경우에는 30~34세 연령층의 유입이 많았으며, 세종의 경우에는 35~39세 연령층의 유입이 가장 많았습니다.


반면 국내인구 유출이 많은 지역은 서울(-16,965명), 경남(-4,030명), 대구(-3,088명)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은 30대 연령층의 유출이 가장 많았으며, 경남은 20~24세 연령층의 유출이 특히 많았습니다.


국내인구 순유입률로 보자면 세종(2.43%), 제주(0.32%), 인천(0.19%) 등이 높았고, 순유출률은 서울(-0.17%), 전남(-0.15%) 등이 높았습니다. 



통통이가 설명해드린 2013년 1분기 지역경제동향은 어떠셨나요? 지난 분기동안 분야별 경제가 어떻게 변화했는지 대략적으로는 알아보실 수 있으시겠죠? 더욱 자세한 분야 및 지역별 동향은 http://bit.ly/129TE0f 에서 확인해보실 수 있습니다^_^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