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5월의 달콤한 황금연휴를 맛본 당신! 6월 달력을 보자마자 실망하시진 않았나요~? 6월에 있는, 단 하나의 공휴일인 현충일이 바로 토요일이기 때문이죠ㅠ.ㅠ 여기서 기습질문! 현충일의 진정한 의미를 알고 계신가요? 어린 조카가 와서 "현충일이 뭐야~?!"라고 물어보면 제대로 알려주실 수 있으신가요? 현충일을 단지 쉴 수 있었던 날로만 그쳐서 생각한다면 곤란합니다!!!

no2

실제로 2014년 매일경제신문에서 서울 시내의 초중고 학생 84명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많은 학생들이 현충일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내용 출처 : 매일경제신문 / 디자인 출처 : freepik)

여기서 눈여겨볼 사실은 초등학생들보다 중·고등학생들이 오히려 현충일의 의미를 제대로 알고 있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초등학교에서는 공휴일에 대한 의미를 알려주는 시간을 갖지만, 중고등학교에서는 학업에 열중하기 바빠 이와 같은 시간을 갖기가 힘들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어쩌면 학업에 치이는 학생들뿐만 아니라 당연히 현충일의 의미를 다 알 것 같은 어른들도 바쁜 사회생활에 쫓겨, 정작 현재 우리를 있게 해주신 분들을 기리는 마음은 줄어들고 현충일을 그저 노는 날로만 여기지 않았을까요...? 저 또한 다시 한 번 반성하게 됩니다ㅠ.ㅠ 

 


 

<현충일(日)이란>

매년 6월 6일로,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순국선열 및 전몰장병의 숭고한 호국정신과 위훈을 추모하는 날이다.

(내용 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사진 출처 : flickr)

 

'에이, 설마 현충일의 의미를 모르는 사람들도 있을까' 하는 분들을 위해 간단한 O.X 퀴즈를 내보겠습니다.

  • * 현충일 날짜는 절기를 고려해서 제정되었다.

  • * 현충일의 추모대상은 6.25 전쟁때 전사한 국군들이다.

  • * 현충일에는 현충원에서만 조의를 표할 수 있다.

 

 

(사진 출처 : MBC 진짜사나이)

어때요? 다들 자신있게 푸셨나요~? 헷갈리셨던 분들! 이번에 현충일에 관해 새롭게 알게되신 분들! 이제 답을 알려드릴테니 모두 집중해주세요!!!

생각중

 

현충일 날짜는 절기를 고려해서 제정되었다 (O)

24절기 중 하나인 망종은 조상들이 수확에 대한 감사와 풍년이 들게 해주기를 기원하는 제사를 지내는 날입니다. 더불어 이 날 조상 묘지에 성묘를 하는 풍습도 있었습니다. 따라서 1956년 현충일 제정 당시 망종일이 6월 6일이었기 때문에 이 날이 현충일로 지정되었다고 합니다.

현충일의 추모대상은 6.25전쟁 때 전사한 국군들이다 (X)

현충일의 추모 대상은 6.25 전쟁 때 전사하신 분들 뿐만 아니라 독립운동을 하다 돌아가신 분들의 넋까지 기립니다. 즉,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하여 목숨을 바친 모든 분들을 애도하는 날입니다.

현충일에는 현충원에서만 조의를 표할 수 있다 (X)

현충일 오전 10시, 나라를 위해 돌아가신 분들을 추모하기 위해 1분간 묵념 사이렌이 울립니다. 현충원이 아니더라도 사이렌 소리가 울리면 1분간 묵념을 함으로써 애도를 하는 것이지요. 또한, 지역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어서 현충원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유가족이나, 현충일 당일 참배하러 가지 못하는 일반인들을 위해 현충원 홈페이지에서 사이버 참배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국립서울현충원 : www.snmb.mil.kr / 국립대전현충원 : www.dnc.go.kr)

 



모두 정답을 맞추셨나요~?! 다 맞추지 못하셨더라도 현충일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되고 관심을 갖게 되셨다면 기사를 쓴 보람이 느껴지네요 :) 

이제 현충일의 의미와 관련 지식들을 바로 알았으니 이번 현충일은 토요일이라고 슬퍼하지만 말고, 순국선열하신 분들에 대한 애도의 시간을 갖도록 해요!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2 개가 달렸습니다.

사진출처 : 경기도 블로그

[국가유공자 간단 통계]


며칠 전 6월 6일은 제58회 현충일이었습니다. 매년 하는 뜻 깊은 행사이지만 나이 어린 학생들에게는 단지 쉬는 날로 기억되기도 할 것 같아요.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고 싸워왔거나 남다른 희생정신으로 귀감이 되는 분들을 위해, 우리나라는 국가유공자 제도를 갖추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국가유공자들은 어떤 분들인지, 그리고 간단한 통계도 함께 소개하고자 합니다:)


 

국가유공자는 대상구분별 성격에 따라 평균연령이 각자 다릅니다. 하지만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은 이 분들의 전체 평균 연령 2012년 기준으로 71세입니다. 높다면 높고 낮다면 낮은 나이라고 보이는데요 그 전까지는 60대 중반 정도였습니다만 2011년부터 국가유공자 기타 대상에 월남참전 유공자들이 포함되어 그 평균 연령이 전년에 비해 7세 증가했고, 이것이 전체 평균연령이 증가하는 주요 원인이 되었습니다.



이제 국가유공자별 평균 연령을 알아볼까요? 우선 이 분들을 분류하는 호칭의 정의부터 정리를 해야 할 것 같네요^^ 


애국지사는 일제의 국권침탈 전후로부터 1945년 8월 14일까지 국내외에서 일제의 국권침탈을 반대하거나 독립운동을 하기 위하여 항거한 공로로 건국훈장·건국포장 또는 대통령표창을 받은 분들입니다. 나라를 빼앗긴 상황에서 독립운동을 한다는 것, 정말 대단한 용기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오래된 역사이니 만큼 이 분들의 평균 연령 역시 89세로 상당히 높습니다.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유족은 일제의 국권침탈 전후로부터 1945년 8월 14일 까지 국내외에서 일제의 국권침탈을 반대하거나 독립운동을 하기 위하여 항거하다가 그 항거로 순국한 자 및 애국지사의 유족입니다. 이분들의 평균 연령은 74세로 작년에 비해 살짝 증가했습니다. 

 

전·공상 군경은 조금 생소하기도 합니다만 설명을 들으면 아~ 하고 아실 거에요:) 이 분들은 군인 또는 경찰공무원으로 전투 또는 이에 준하는 직무수행 및 교육훈련 중 상이를 입고 전역 또는 퇴직한 분들을 말합니다. 상대적으로 어린 편에 속하는 63세가 평균 연령입니다. 



군경유족은 군인 및 경찰공무원으로 전투 또는 교육 등 직무수행 중 사상을 입은 분들의 유족 중 배우자 · 자녀 · 부모를 말하며, 평균 연령은 69세입니다. 또한 무공·보국수훈자는 무공훈장(태극·을지·충무·화랑·인헌)과 보국훈장(통일장·국선장·천수장·삼일장·광복장)을 받은 분을 지칭하는데요 이 분들의 평균 연령은 71세랍니다. 2010년에 잠깐 연령이 올라갔다가 다시 하락했는데...이유는 잘 모르겠군요^^;;


이 밖에도 4.19혁명희생·공로자, 공상·순직공무원, 6.18자유 상이자, 지원공상·순직군경 및 공무원, 6.25참전유공자, 월남참전유공자(2011년부터) 들을 국가유공자로 지정해놓고 있습니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2012년 기준 73세인데요 2011년 월남참전유공자가 포함되면서 급격히 평균 연령이 증가했습니다.


이제까지 통통이가 우리나라의 국가유공자를 간략하게 소개하고 관련 통계도 소개해드렸습니다. 꽤나 오래 전 역사인 것처럼 느껴짐에도 현재까지 존재하고 계시는 국가유공자들! 이 분들 덕분에 대한민국이 존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감사의 마음을 담아 앞으로도 건강하게 삶을 이어가시기를 기원해봅니다^_^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