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대한민국이 OECD 회원국 중 9년 연속 자살률 1위로 나타났습니다" 

라는 소식을 듣는다면 무슨 생각이 드시나요? 우리가 뉴스에서 자주 듣는  'OECD 국가 중 OO분야 1위' 는 어느 분야인지에 따라 기분이 달라지곤 합니다. 혹여나 좋지 않은 분야에서 1위를 했다고 하는 소식이 들릴 때면 가끔 대한민국이 자랑스럽지 못하다고 느낄 때가 있습니다. 아래 표는 대한민국이 OECD 회원국 중 1위인 항목들을 모아 만든 그래프입니다.


<출처 : OECD (2010~2014) > 


이러한 통계 수치들은 우리를 부끄럽게 만들곤 합니다. 또한, 이러한 소식들을 접하면 대한민국에 대한 기대소망보단 낙담좌절을 하게 만들기도 하지요. 그렇다고 무시할 수 있는 정보는 아닙니다. 이 결과들은 실제 대한민국의 지표이기도 하니까요.

  


<원본 출처 : earthobservatory.nasa.gov >

 

1. 한 세대 만에 원조 수혜국 ---> 원조 지원국이 된 '유일한' 나라 

 

   

<출처 : 좌) 한국전쟁, 대동강 철교를 건너는 피난민들 (1951년 퓰리처 수상작) Max Desfor, The Associated Press / 우) flicker.com> 

1950년 6월 25일 새벽, 북한군의 일방적인 기습 남침으로 인해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났습니다. 50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한반도는 같은 민족끼리 총구를 서로에게 향하여 싸우게 되었고 많은 피를 흘렸습니다. 1953년 7월 27일 휴전 후, 한반도 전역에는 전쟁으로 인해 곡식들이 자라야할 땅이 폐허로 변해버렸고 그 때문에 우리의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극심한 가난과 기근에 큰 고통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6.25 전쟁 후 대한민국은 도움을 받지 않고서는 자립할 힘이 없었으므로 세계 각 국의 원조를 받을 수 밖에 없었는데요. 그러나, 대한민국은 다른 국가들과는 달랐습니다. 빠른 경제성장과 회복으로 1974년까지 미국의 원조를 받던 대한민국은 원조를 중단하게 되었기 떄문입니다. 그리고 대한민국은 세계 최초로 한 세대만에 원조 지원국이 되었습니다. 전쟁으로 인해 세계의 지원을 받던 나라가 지원을 하는 나라로 '단기간'에 바뀐 나라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또한,  개발도상국 + 동남아시아 들의 롤모델이자, 닮고 싶은 나 1위인 대한민국은 위에서 말했던 6.25 전쟁이라는 큰 사건을 겪음에도 불구하고 빠른 속도의 재건사업과 경제 성장으로 세계 각국의 찬사를 받기 시작합니다.

 

<출처 : korea.kr>

우리는 모르고 있겠지만, 동남아시아와 개발도상국에서는 대한민국을 역할모델로 두고 있습니다. 정말 이례적으로 전쟁 후 상처를 극복하고 선진국 반열에 오른 나라는 우리나라, 우리 조국, 대한민국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필리핀과 대한민국의 1인당 국민 소득 증가 그래프를 살펴볼까요?

 

<자료 출처 : 세계은행 >

대표적인 동남아시아 국가인 필리핀과 같은 기간 동안의 국민소득의 변화를 비교해보니 한국은 1970년에 비해 약 82배 성장하였고, 필리핀은 같은 기간 동안 약 10배의 성장을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1980년 당시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 $1,600 , 대만의 1인당 국민소득은 $2,300 였는데요. 하지만 현재 대한민국은 대만보다 1인당 국민소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만큼 우리나라는 어느 국가보다 더 꾸준히 성장해왔고 이는 열심히 일한 우리 아버지들의 성적표이기도 합니다.


2. 아시아 국가 중 민주주의 1위 

영국의 권위 있는 일간지 'Economist(이코노미스트)'에서는 각국의 민주주의 지수를 평가하여 순위를 세웁니다. 다음의 표는 2013. 03 월 이코노미스트에서 발표했던 2012년 세계 민주주의 순위입니다. [2013년 한국 21위, 19위 미국, 20위 일본]

 

저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의 수준이 한참 낮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국회에서는 옳지 못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고 민주주의에 갈등 해결 방식인 '토론과 타협'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모습이 많이 비춰졌기 때문이죠. 하지만 대한민국은 우리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전 세계에서 '완전한 민주주의'를 이룩한 몇 안 되는 나라이며 아시아에서는 1위를 자랑하는 나라입니다.

 

3. 세계 최단 기간 IMF를 극복한 나라 (3년 8개월 만에 성공)

 

<출처 :  네이버 뉴스라이브러리, 동아일보 1997.11.22 , 1면  >

1997년 금융위기로 인해 나라가 크게 흔들렸습니다. 그 당시 IMF에 구제금융을 받아야만 나라의 부도를 막을 수가 있었죠. 그래서 기업에서는 대규모의 구조조정을 해야만 했고 우리 부모님들은 직장에서 나와야만 했습니다. 그런 'IMF 외환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금 모으기' 운동과 자발적인 '아나바다'운동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출처 : 좌) http://www.hispictory.com, 전국주부교실중앙회 우) 

http://www.iusm.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5872 >

이런 사례는, 전 세계에 단 '한 번도' 일어나지 않았던 사례입니다. 또한, 이런 국민들의 노력을 전 세계가 놀라워했습니다. 그 결과, 국가의 신용이 점차 회복되었습니다.

 

< 출처 : MBC 뉴스데스크, 2001.08.23 >

무려 3년 8개월 만에 이뤄낸 성과였습니다. 대한민국의 저력을 보여준 것이죠.

 


4. 한글의 기적

일제강점기와 그 직후, 현재까지의 대한민국의 문맹률을 조사해보았습니다.

 

 <자료출처 : 1910~1921 추청치, 1930년 통계청, 1953~1958년 문교부, 2009년 국립국어원 >

1945년 일제강점기 말, 전 국민의 77.8%가 문맹이었다면 대한민국의 정부가 세워지고 한글을 모국으로 배우기 시작한 뒤 1953년에는 25.6% 줄어들었는데요, 불과 8년 만에 이뤄낸 성과입니다. 중국의 문맹률이 1980년대에 22%인 것과 비교하면 정말 대단한 것입니다.

사실, 중국의 '원세개(1860~1916, 중화민국 초대 대통령)는 중국의 문맹률이 높은 것을 보고 고심하던 중 한글의 위대함을 보고 신하들에게 '조선의 글자인 한글을 들여와 중국에 가르치자'고 말했으나 신하들은 '망한 나라의 글자를 들여와선 안 된다.'며 거부했습니다. 세계의 중심이라고 스스로 말하는 코 높은 중국이 한글을 수입할 뻔 했다니 놀랍지 않나요?

 

<출처 : http://www.heo.or.kr/note7/board.php?board=freebd&command=body&no=757&>

 

백성을 가르치기 위한 바른 소리 (훈민정음)은 정말 세계적인 사건이자, 인류의 큰 발전이기도 합니다. 유네스코의 발표(2013)에 의하면 전 세계의 문맹률은 10%라고 합니다. 아직도 세계 각국에서는 자국민 문맹 퇴치에 고민중입니다. 유엔에서는 자국어가 없는 아프리카의 부족들에게 한글을 알려주기도 하고, 세계언어학자 학회에서는 No.1의 글자로 한글을 선정하기도 했습니다.

 

정리하기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모습들을 살펴보았는데요, 지금까지 

대한민국은 위대했고, 위대하며, 위대할 것입니다.

 

<출처 : 로이터 통신 >

추가 영상:  대한민국이 위대한 이유

<출처 : 유튜브의 전용준 씨>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7 개가 달렸습니다.
  • BlogIcon 이상구 2015.08.20 15:11 신고 ADDR EDIT/DEL REPLY

    자랑스러운을 지랑스런으로 그로 표현하는것은 잘못된 글쓰기입니다. 자랑스럽지 못한 하나의 예가 되겠습니다. ^^

  • BlogIcon 이상구 2015.08.20 15:14 신고 ADDR EDIT/DEL REPLY

    자랑스러운을 지랑스런으로 글로 표현하는것은 잘못된 글쓰기입니다. 자랑스럽지 못한 하나의 예가 되겠습니다. ^^

  • BlogIcon 이상구 2015.08.20 15:15 신고 ADDR EDIT/DEL REPLY


    이상구 15:14

    자랑스러운을 자랑스런으로 글로 표현하는것은 잘못된 글쓰기입니다. 자랑스럽지 못한 하나의 예가 되겠습니다. ^^

  • BlogIcon 이상구 2015.08.20 15:16 신고 ADDR EDIT/DEL REPLY

    자랑스러운을 지랑스런으로 글로 표현하는것은 잘못된 글쓰기입니다. 자랑스럽지 못한 하나의 예가 되겠습니다. ^^

  • BlogIcon 이상구 2015.08.20 15:17 신고 ADDR EDIT/DEL REPLY

    자랑스러운을 자랑스런으로 글로 표현하는것은 잘못된 글쓰기입니다. 자랑스럽지 못한 하나의 예가 되겠습니다. ^^

  • BlogIcon 이상구 2015.08.20 15:20 신고 ADDR EDIT/DEL REPLY

    자랑스러운을 자랑스런이란 글로 표현하는것은 잘못된 글쓰기입니다. 자랑스럽지 못한 하나의 예가 되겠습니다. ^^

  • 이상구 2016.01.22 20:04 신고 ADDR EDIT/DEL REPLY

    자랑스러운을 지랑스런으로 그로 표현하는것은 잘못된 글쓰기입니다. 자랑스럽지 못한 하나의 예가 되겠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피노'라는 단어를 들어본 적이 있나요? 아마도 그렇게 낯익은 단어는 아닐 것 같아요. 저도 원래 '코피노'라는 단어를 알지 못했었는데 필리핀에 몇개월 머물면서 '코피노'라는 단어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필리핀은 미국이나 외국에 비해 물가와 교육비가 싸고 일대일 영어교육이 가능하여 영어 연수지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필리핀으로 어학연수를 떠나는 한국학생들은 한 해에만 4만명에 달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필리핀을 방문하고 있는 한국인들이 급증하면서 '코피노'라는 용어가 생겨났습니다. 이것은 사회의 큰 문제점이 되고 있을 뿐 아니라, 필리핀 사람들이 한국 사람들을 증오하는 계기도 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코피노'가 생소하신 분들을 위해 '코피노'를 파헤쳐 볼까요?
 
 
 
 
 
 
 
1. 코피노의 정의와 원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코피노란?
코피노(Kopino)는 코리안(Korean)과 필리피노(Filipino)의 합성어로서, 한국 남성과 필리핀 현지 여성사이에 태어난 2세를 필리핀에서 이르는 말입니다.
 
 
 
 
 
이처럼 코피노는 어학연수, 해외출장, 여행 등으로 필리핀을 방문한 한국남성들이, 현지 여성과 동거를 하거나 성관계를 맺음으로써 태어나게 되는데, 필리핀 여성의 임신 사실을 알고 난 한국남성들이 갑자기 귀국하여 연락을 끊어버림으로써 , 어쩔 수 없이 아빠 없는 모자가족이 되어버린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필리핀의 수도인 마닐라 퀘존시에만 1,500명 내외의 코피노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필리핀은 가톨릭교가 지배하고 있기 때문에 피임과 낙태를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 하나의 정부라 할 만큼 가톨릭교의 파워는 엄청나지요. 이러한 강력한 반발이 코피노 증가의 또 다른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출처 : 필리핀 관광청]
 
저렴한 물가와 값싼 노동력 때문인지 한국인들의 필리핀 방문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필리핀 길거리에 돌아다니면 어쩔 때는 한국인가 싶을 정도로 한국인이 많습니다. 신혼여행, 어학연수 , 휴가 등 많은 이유로 필리핀을 방문하고 있는데요, 필리핀 방문자수가 증가할수록 '코피노'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답니다.
 
 
 
 
 
 
 
2. 코피노의 실태
 
2011년 1월 29일 필리핀의 버려진 한국인 2세 '코피노'에 대해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집중 취재했습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코피노'의 실태에 대해서 자세하게 다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송에서 주 필리핀 한국대사관에 확인한 결과 코피노에 대한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통상 1만 명 이상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7~8년전에 코피노의 수는 1000명이었지만 불과 몇 년사이에 10배이상 증가했습니다.
 
 
 
 
필리핀은 값싼 인권비 때문에 쉽게 사람을 살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유흥 문화가 발달했고 , 한국에서는 비싼 돈을 줘야만 할 수 있는 것들이 필리핀에서는 1~2만원 안팎으로 무엇이든 할 수 있기 때문에  이것이 기회다 라는 생각으로 업소 여성들과 즐기고는 합니다. 실제로 필리핀으로 유학온 유학생들은 "(업소 여성들과) 돈만 내면 쉽게 잘 수 있다. 그냥 즐기는 거다"는 말을 서슴없이 했습니다. 또 의도적으로 새벽 4시~5시 쯤 업소에 갔다가 업소에서 일을 마치는 여성들을 기다렸다가 2차를 가자고 제안하고는 합니다. 또 여성들은 거절 하지 않고 이러한 한국남성들을 따라갑니다. 이것이 '코피노' 발생의 시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피노 니콜을 키우고 있는 스텝맘 셀레리나씨와 같이 코피노 가정은 대부분 극빈층으로 이들은 좁은 공간에 5~6명씩 함께 살고 있으며, 연쇄 화재 사고에도 그대로 노출되는 등 매우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다.
 
 
 
'나는 다른 한국 남자와는 다르다.' '널 책임질 수 있다.' 코피노 자녀들을 갖고 있는 필리핀 여성들이 한국 남자들에게 자주 듣는 말입니다. 이러한 말들로 여성들을 안심시킨 이후, 자신은 한국으로 잠적해버리곤 합니다. 필리핀 여성들은 '사랑'이라는 감정에 약하기 때문에 한국 남자들의 달콤한 말과 매너에 금방 사랑에 빠지기 때문에 모든 말을 믿고는 합니다. 남자가 떠난 후에도 '언젠가 꼭 돌아올거야.'라는 생각을 안고 살아가지요. 그리고 아이를 부양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Bar에 나가는 일.... 일당이 얼마냐구요? 우리 나라돈으로 10000원도 안된답니다...  한국 남자들은 한국으로 돌아가면 그만이지만 필리핀에 남은 아이는 아빠의 존재를 모른 채 자라게 됩니다. 그리고 그 코피노들은 한국에 대한 증오심을 안고 살아가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코피노의 문제를 집중적으로 방송한 적이 있습니다. 저는 그때 방송을 보고 정말 그 순간만큼은 한국인이라는 것이 너무 부끄러웠습니다. 그리고 그 아이들을 떠올리니 너무 슬펐습니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코피노 문제는 정말 심각한 것 같다.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같은 한국 남성으로서 부끄럽다", " 정말 너무한 것 같다. 충격에 잠이 안온다"는 등의 반응을 보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출처 : 코피노 모자가족 후원회]
 
이러한 코피노들을 위하여 한국에서는 '코피노 모자가족 후원회'를 결성해 꾸준히 '코피노'를 위해 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코피노'들이 한국에 대한 증오심을 갖지 않게 ,필리핀인들 인식속에 한국인의 이미지가 좋게 남아야할 것입니다. 필리핀의 한국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는 지금 한국-필리핀 사이의 관계를 원만하게 이어나가야 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