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사진 출처: Pixabay)

무더위가 한풀 꺾이고 가을바람이 솔솔 불어오고 있는 요즘 기분전환이 필요한데요. 여성 독자분이라면 공감하실 것 같은데, 가을을 맞아 기분전환으로 새 립스틱을 사보신 적 있나요? 통통 기자도 최근에 가을에 어울리는 립스틱을 하나 새로 장만했습니다! 립스틱은 다른 색조 화장품 군에 비해 저렴하고 다른 색상을 발랐을 때 차이가 도드라진다는 점이 기분전환용으로 매력적인 제품인데요. 이렇게나 매력적인 립스틱과 관련해서 경제효과가 있다는 것, 독자분들은 아셨나요? 그래서 이번 기사 립스틱과 관련된 경제효과인 <립스틱 효과>에 대해 알아보고 통계적으로는 어떻게 나타나는지, 또 올해의 립스틱 트렌드는 무엇인지 살짝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지갑이 가볍다면 립스틱을!
앞서 언급했듯이 립스틱과 관련된 경제효과가 있는데요. 바로, <립스틱 효과>입니다! 립스틱 효과란 경기 불황이 찾아오면 립스틱의 매출이 상승하는 현상을 말하는데요. 왜 립스틱일까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구매를 할 수 있고, 그에 비해 눈에 띄는 변화가 나타나는 메이크업 제품이기 때문입니다. 립스틱과 함께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의 매니큐어의 매출도 상승해 '매니큐어 효과'라고 불리기도 하고요.

이와 비슷한 개념으로 남성들 사이에는 '넥타이 효과'도 있습니다. 경제 불황에 여성들이 립스틱을 찾을 때, 남성들은 값비산 정장을 사는 대신 넥타이와 같은 소품을 구매하는 것이죠.

한 백화점의 자료를 살펴보면, 2010년부터 2013년까지 화장품 전체 매출 신장률이 23.2%에서 1%대 미만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반면, 립스틱의 매출 신장률은 2010년 37%에서 2012년 95.5%, 2013년 87.4%까지 매년 대폭 상승하며 '불황 속 호황'을 누리고 있습니다.  

(자료 출처 : G마켓) 

이 립스틱 효과는 올해도 나타났는데요. 한 유통업체의 조사에 따르면 립스틱의 판매량이 작년 같은 분기와 대비해서 25%의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이와 비슷하게 다른 화장품에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블러셔는 49%, 네일케어 도구는 37%, 타투스티커·헤나 49%의 판매 증가율이 나타났습니다. 경기 불황과 립스틱, 꽤 밀접한 관련이 있네요


2. 트렌드와 맞물려 인기 상승 중인 립스틱!
립스틱이 인기를 끄는 이유가 불황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여성분들이라면 송혜교 립스틱’, ‘전지현 립스틱과 같이 여배우들이 드라마에서 바르고 나오거나 연예인들이 바르고 나온 립스틱의 제품명이 뭔지 찾아본 적이 있으실 텐데요. 드라마가 인기를 끌면 여주인공이 바르고 나온 립스틱이 립스틱 효과와 맞물려 판매량이 급증한다고 합니다!

(자료 출처 : 하나금융투자)

인기리에 종영한 태양의 후예에서 배우 송혜교 씨가 바르고 나온 립스틱이 굉장히 화제가 됐습니다. 송혜교 씨가 사용한 제품은 해당 브랜드가 세일을 하지 않았음에도 태양의 후예 방영 후 판매량이 556% 증가했다고 하는데요! PPL인 걸 알지만 아름다운 여배우가 바르는 립스틱에 관심이 가는 것은 모든 여성이 똑같은가 봅니다.

립스틱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이죠! 여성들 사이에선 하늘 아래 같은 색조는 없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립스틱 색상의 미묘한 차이가 전혀 다른 느낌을 만들어냅니다. 통통 기자도 립스틱을 살 때면 이미 갖고 있는 색과 비슷한 것 같지만, “미묘하게 다르다!”라는 이유로 구매를 결정할 때가 많습니다. 여성분들이라면 통통 기자와 비슷한 경험을 많이 하셨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올가을 여성분들의 파우치 속에 적어도 하나쯤은 들어있을 색상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자료 출처: 아시아 경제) 

통통 기자는 한 미국의 색채 업체에서 제안한 가을·겨울 트렌드 색상을 유심히 살펴봤는데요. 올해 이 회사에서 선정한 세레니티’, ‘로즈쿼츠 색상이 굉장한 인기였습니다! 한 화장품 회사에서 세레니티 로즈쿼츠를 내세운 색조 메이크업 라인을 출시하자 판매량이 전년도에 비해 118%가 늘었다고 하네요. 통통 기자는 두 색이 전혀 어울리지 않아 활용하지 못했지만 이번 가을은 조금 다를 것 같습니다!

(사진 출처 : 팬톤 홈페이지)

이 회사가 제시한 색상은 총 10가지인데요. 하나씩 살펴볼까요? 푸른 계열의 리버사이드 에어리 블루는 가을·겨울에 걸맞게 약간 채도가 낮아 보입니다. 샤크스킨은 유행을 많이 타지 않을 무난한 회색 색상, 토프는 따뜻한 느낌의 회갈색 색상입니다. 러시 메도우 스파이시 머스터드는 통통 기자가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색입니다! 채도가 높은 초록색과 노란색도 따뜻한 느낌을 줘서 올해의 색으로 선정된 것 같습니다. 보데이셔스는 연보랏빛의 색상이네요. 오로라 레드, 더스티 시더와 포터스 클레이는 올가을 립스틱 색상으로 많은 인기를 끌 것 같습니다! 오로라 레드는 전형적으로 가을에 인기가 많은 레드 립스틱의 색상이고요, 더스티 시더는 최근 자신의 자연스러운 입술색을 표현해줘서 인기를 끈 마르살라 색상이네요. 마지막으로 포터스 클레이는 일명 벽돌색인데요, 세련된 붉은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통통 기자는 가을 웜톤이라 역시 가을의 색상과 잘 맞는 것 같아 기쁘군요!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올가을의 색상 마음에 드셨나요? 불황이 찾아오면 립스틱 매출이 상승하는 '립스틱 효과'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립스틱 효과'는 경기가 침체된 우리 사회 상황을 보여주는 것이라 한편으로는 슬프게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가을에는 우리의 지갑은 물론, 우리나라 경제에도 더 좋은 소식이 많이 들려오길 바랍니다 :)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 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유 대위님이 먼 나라 우르크에서도 꼬박꼬박 챙겨먹는 이것!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자주 등장한 홍삼 건강식품입니다드라마가 큰 인기를 끌면서 이 제품 역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실제로 KGC 인삼공사에 따르면태양의 후예 방영 이후(2월 24~3월 24) 해당 홍삼 건강식품의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6% 늘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프로그램 안에 상품이나 브랜드를 노출시켜 시청자들을 공략하는 것을 간접광고, 흔히 PPL(Product PLacement)이라고 합니다. 일반적인 TV광고는 시청자가 채널을 옮기면 그만이지만, PPL은 해당 프로그램의 시청자가 광고임을 알면서도 어쩔 수 없이 보게 된다는 점에서 광고주들이 선호하는 방법입니다. 지난 2010년 1월 방송법이 개정되면서 PPL의 허용범위가 확대되었는데요. 그에 따라 그 규모가 매년 40% 가량 증가하고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14 광고산업통계조사에서 최초로 PPL의 취급액을 조사했습니다. 2013년 기준 조사에서 405억원이었던 것이 2014년 기준 838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요즘은 드라마 뿐 아니라 예능이나 교양 프로그램으로까지 PPL이 확대되고 있는데요. MBC <무한도전>이나 SBS <런닝맨> 등에서 브랜드를 가리지 않은 협찬 의상을 단체복으로 입고 나오는 것 등이 예입니다.

 

한국리서치의 TGI(Target Group Index) 2015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의 58.3%가 PPL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해당 제품을 사용해 볼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60.5%를 차지했고, 직접 제품 검색까지 해본다는 응답도 47%로 나타났습니다. 이를 보면, PPL에 대한 소비자들의 태도가 그다지 부정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또한 남성보다는 여성, 그리고 젊은 층이 PPL 제품을 사용해 볼 의향이 있고, 검색해보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PPL 제품에 관심을 가지고 검색까지 해보는 이들은 주로 의류, 패션잡화, 화장품 등 가격이 비교적 낮고 소비주기가 짧은 제품에 주목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프로그램 제작사들은 간접광고를 통해 제작비를 충당하고, 광고주들은 스타들이 제품을 사용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노출시킬 수 있으니 PPL은 서로 윈윈(win-win)하는 방법이 됩니다. 하지만 과도한 간접광고는 극의 몰입을 방해하고 시청자들로부터 '이게 뭐야. 너무 생뚱맞잖아!'하는 부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습니다.


실제로 얼마전 <태양의 후예> 13회는 드라마의 높은 인기 덕분에 쉴새없이 PPL이 등장해 'PPL의 후예'라는 이야기까지 생겼고, 지난해 <용팔이>에서는 주인공들의 데이트 장면 도중에 갑작스럽게 방을 구하는 어플리케이션을 등장시켜 시청자들로부터 원성을 샀습니다. 극의 흐름 속에서 자연스러운 PPL은 괜찮지만, 역시 과유불급, PPL도 너무 과하면 안하느니만 못하겠죠?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 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