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2012년 한국 사회를 돌아본다!]


통계청은 통계청 및 각 통계작성기관에서 만든 통계자료를 재분류․가공하여 1979년 이후부터 매년 「한국의 사회지표」를 작성해오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사회상을 종합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좋은 보고서죠^_^ 

오늘은 통통이가 2012년 각종 사회지표 중 몇 가지를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지금부터 Go Go~^0^/


【 총인구와 인구성장률 】

 자료 : 통계청,「장래인구추계」2011.12.,「2012 출생․사망 통계」보도자료 2013. 2.


우리나라 총인구는 1984년 4천만명을 넘어서 2012년에 5천만명을 돌파했죠:) 하지만 인구성장률은 전반적으로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전망컨데 2030년까지 성장을 지속한 후, 2031년부터 마이너스 성장을 시작하여 2040년에는 -0.4% 수준이 될 것으로 보여요.


인구성장 구성요인이라 할 수 있는 총 출생아 수는 2012년 기준으로 48만 4천명이며 사망자 수는 26만 7천명으로 자연증가율은 전년과 유사한 4.3명 수준입니다. 자연증가율이 뭐냐고요? 자연증가율은 인구 1천명당 자연증가수를 말한답니다^^


【 연령계층별 인구 구성비 및 노년부양비 】

통계청,「장래인구추계」2011.12.,「생명표」각년도


인구를 알아본 김에 연령계층별 인구 구성비를 한 번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비중은 1980년 3.8%에 불과하였으나, 2030년은 24.3%로 50년간 20.5%p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요. 도표를 보시면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걸 쉽게 알 수 있습니다.


노년부양비라는 단어를 들어보셨나요? 노년부양비는 부양하는 돈이 얼마나 드느냐가 아니라^^;; 15~64세의 생산가능인구 100명에 대한 65세 이상 인구의 비를 뜻해요~! 2040년 노년부양비는 57.2로 예상되고 있는데 이건 생산가능인구 1.7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한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보너스로 알려드립니다! 우리나라 인구의 기대수명이 65.7년이던 1980년은 평균연령이 25.9세로 청년층이었으나, 2011년은 기대수명이 81.2년으로 늘어나면서 평균연령도 38.4세로 높아졌어요. 그래서 2040년 우리나라 인구의 평균연령은 49.7세가 될 전망입니다.



【 흡연율, 음주율 및 비만율 】

자료 : 질병관리본부,「국민건강통계」각년도 


흡연과 음주, 그리고 비만은 항상 친구처럼 같이 다니곤 합니다. 그래서 한 번에 소개를 해드릴게요^^ 2011년 흡연인구 비율은 19세 이상 인구의 26.3%로 전년(26.9%)에 비해 0.6%p 감소하였는데, 이는 남자 흡연율의 감소에 따른 것입니다.

2011년 고위험 음주율은 19세 이상 인구의 17.6%로 전년과 동일한 수준이지만 성별로 보면 남자는 전년에 비해 증가한 반면, 여자는 감소하였답니다.


다른 나라에 비하면 비만인 사람을 찾기 힘든 우리나라지만 비만인구는 증가했답니다. 2011년 비만인구 비율은 19세 이상 인구의 31.9%로 전년(31.4%)에 비해 0.5%p 증가하였는데, 이는 여자 비만인구의 증가에 기인한 것이에요.



【 학생 1인당월평균 사교육비  및 사교육 참여율 】

 자료 : 통계청,「사교육비조사보고서」각년도 


대한민국 부모님들의 걱정과 부담 중 절대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이 사교육 문제겠지요? 2012년 초․중․고교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3만 6천원으로 전년(24만원)대비 1.7% 감소했습니다. 도표를 보면 아시겠지만 2009년 이후로 사교육비는 감소추세에 있음을 확인하실 수 있어요.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됩니다:D 사교육 참여율 역시 69.4%로 지속적 감소를 보이고 있습니다.  


【 임금근로자의 근로시간, 근속연수 및 월평균임금액 】

 자료 : 고용노동부,「고용형태별근로실태조사보고서」각년도


일을 해서 먹고 사는 문제는 항상 우리의 관심사입니다. 우리나라 근로자들은 얼마나 일을 하고 얼마나 벌었을까요? 2012년 현재 월근로시간은 182.3시간으로 2000년(208.1시간)에 비해 25.8시간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균 근속연수는 6.2년으로 2000년(5.6년)에 비해 0.6년이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지요. 근로의 질이 전반적으로 상승되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도 되는 걸까요^^?

월평균임금은 300만원으로 2000년(164만원)에 비해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물가상승을 고려해야겠지만 지속적인 임금상승은 맞는 것 같아요~ 하지만 성별로 보면, 여성임금(220만원)은 남성임금(340만원)에 비해 64.7% 수준으로 아직 격차가 존재한답니다.


통통이와 함께 2012년 한국 사회 정리! 조금은 도움이 되셨나요~? 좀 더 다양하고 자세한 자료는 통계청 홈페이지(http://bit.ly/16ys2EW)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통계청, 향후 10년간 사회변화 요인분석 및 시사점 발표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향후 10년간 사회변화 요인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사회는 인구감소, 고령화 및 노인빈곤화, 양극화 등의 사회변화가 예상되며 이러한 변화는 앞으로 우리 사회 곳곳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먼저 저출산 현상이 지속되면서 2018년에 우리나라 인구가 4천934만명을 정점으로 감소세로 돌아서고,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14% 이상 되는 고령 사회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15~64세의 생산가능인구도 2016년 3천619만 명을 정점으로 감소하고, 2008년 현재 34~53세로 1천650만명에 해당하는 베이비붐 세대(전체 인구의 34%를 차지)의 은퇴가 5 ~ 10년 이내에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다.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와 인구의 감소는 내수위축, 저성장, 주택수요의 둔화 등 우리 사회 다방면에 걸쳐 많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고령화도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의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인구에서 65세 이상 인구가 7% 이상인 고령화사회에서 14% 이상인 고령사회로 진입하는데 프랑스가 115년, 미국이 73년 걸린 데 비해 한국은 18년밖에 걸리지 않을 것으로 분석됐다.

고령화와 함께 노인빈곤문제도 지적됐다. 성장률 둔화, 사교육비 지출 확대, 청년 실업 등으로 개인저축률은 크게 감소하는 가운데 소득격차는 연령이 높아질수록 더 크게 나타났다.

노인 부양을 위한 사회적 부담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65세이상 인구를 15~64세 인구로 나눈 노년부양비율은 2008년 14.3%에서 2018년 19.7%, 2027년 32.6%, 2036년 48.9%로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즉 2008년 15~64세 인구 7명이 64세 이상 노인 1명을 부양했으나 2036년에는 생산 인구 2명이 1명의 노인을 부양해야 한다는 뜻이다.

양극화와 관련하여서는 지니계수와 5분위배율 등 소득분배지표가 계속 악화되는 모습인데 이는 주로 성장 둔화, 자영업자간 과잉경쟁, 비정규직 확대 등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았다.

통계청은 이러한 사회적 변화가 과거에 겪지 못했던 새로운 변화인 만큼 각 부문의 대응방식에 있어서도 패러다임의 전환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보았다. 구체적인 정책적 시사점으로는 신성장동력 발굴, FTA를 통한 내수기반 확대, 생산가능인구 감소에 대비한 여성과 노인인력 활용, 자영업 구조조정, 교육·의료 등 서비스부문 규제 완화, 1인가구를 위한 소형 주택위주 공급, 각급 학교 구조조정 등을 제시하였다.

■ 기타 자세한 사항은 통계청 분석통계팀(042-481-2206,2218,2228)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