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최고기온으로 기록적인 불볕더위가 이어지는 요즘, 여러 가지 방법으로 더위를 이겨내기 위해 노력하고 계실 텐데요.

좀 더 효과적으로 더위를 이겨낼 수 있도록 체질별 더위 극복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자신이 어떤 체질인지 알아야겠죠?




태양인은 성질이 급하고 분노의 감정이 자주 발생하기 쉬워 위로 기운이 상승하기 쉽기 때문에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땀보다는 소변을 자주 배출시켜 기운을 아래로 하강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또, 여름철에 손발이 금방 뜨거워지고, 입이 마르는 체질이라서 충분한 수분을 보충해주는 것이 중요해요.


이렇다 보니 땀을 많이 흘리는 운동보다는 수영과 같은 물과 함께할 수 있는 운동이 태양인 분들이 여름철 더위를 이기는 방법으로 좋습니다. 그리고 저녁보다는 아침에 운동을 하는 편이 좋다고 하네요~




음식으로는 포도, 체리, 조개류, 메밀이 좋고 맵고 잔 음식보다는 차가운 음식이 좋습니다. 그리고 닭고기, 개고기, 고추, 겨자 등 자극적이고 지방이 많은 음식은 피해야 할 음식입니다. 



태음인의 경우 위장기능은 튼튼하지만 몸이 비만하기 쉽기 때문에 신진대사의 불균형을 없애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더운 음식이나 목욕을 통해 땀으로 신진대사를 도와주는 것이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고, 여름철에 더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찬물로 샤워를 하는 것보다는 ‘이열치열’ 운동을 하며 땀을 내서 노폐물을 몸에서 빼내는 것이 방법입니다. 운동으로는 등산, 조깅, 수영 등이 좋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하죠. 





음식은 소고기, 우유, 은행, 호두, 해조류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닭고기, 메밀, 포도 등과 같은 성질이 차가운 음식은 피해야 한다고 하네요.





소양인은 태양인과 비슷하게 상체가 발달한 반면 하체는 부실한 체형인데요. 하체가 부실하기 때문에 스케이트나 자전거 등 하체 강화운동들이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몸에 열이 많은 체질이기 때문에 운동 후에는 찬물로 샤워를 해 몸에 있는 열들을 식혀주는 것이 여름철 더위를 이기는 방법이랍니다. 




소양인은 몸에 열이 많은 스타일이라 쉽게 화를 잘 내기 때문에 음식은 차고 시원한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찬 성질을 가진 수박, 오이, 참외 등과 같은 제철음식을 먹어 더위를 극복하고 마늘, 고추, 닭고기, 인삼 등 열을 내는 식품은 피하도록 해야 겠네요.



마지막으로 소음인은 매사에 소극적이며 활동력이 부족한 것이 특징인데요. 여름을 나는 데에도 심리적으로 많은 에너지를 소모한다고 합니다. 따라서 가급적이면 땀이 덜 나도록 해 기운이 빠지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소음인은 속이 냉하고 소화기능이 약하기 때문에 찬 음식이나 음료수가 소화장애나 설사를 유발시킬 수 있습니다. 따라서 소음인은 더운 여름철이라 하더라도 따뜻한 음식으로 규칙적인 식사를 하는 것이 더위를 이기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음식은 덜 익은 과일이나 찬 음식, 돼지고기, 밀가루 등은 피하고 추어탕, 삼계탕 등과 같은 영양탕을 먹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지금까지 체질별 더위 극복방법을 알아보았는데요.

무조건 땀을 내지 않으려고 움직이지 않거나 차가운 음식만 먹는 것 보다는 자신의 체질을 정확히 알고 체질에 맞는 더위 극복 방법을 이용한다면 더 지혜롭고 효과적으로 더위를 이겨낼 수 있겠죠?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친구들과 재미있는 장난도 많이 치고 지나가는 낙엽만 봐도 웃는다는 청소년들이지만 어찌 고민이 없을 수 있을까요? 대입 스트레스에 친구관계, 이성고민까지 결코 가볍지 않은 고민들이 청소년들 마음속에 한 가득일텐데요. 그 중에서도 오늘 통통이가 주목한 청소년들의 고민은 바로 외모 고민입니다! 요즘 청소년들의 이야기 통통이와 함께 알아볼께요^0^


 

 

내 허벅지가 반쪽이 되었으면...ㅠㅠ


고등학생 10명 가운데 7명은 자신의 체형에 만족을 못 한다고 합니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발표한 '청소년 건강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체형에 불만족한다고 응답한 고등학생은 71.7%에 달했고 중학생은 59%, 초등학생은 35%로 나타났습니다. 생각보다 매우 많은데요@.@ 사춘기에 들어서면서 이성에 눈을 뜨게 되고 자연스럽게 외모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니 마음으로 충분히 이해는 하지만 불만족스럽다는 응답이 많다는 건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어요^^; 또한 남학생보다는 여학생이 체형에 관한 관심과 스트레스가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1년간 다이어트 시도 경험에 대한 질문에 전체 응답자 가운데 46.7%'있다'고 대답했고, 여학생의 경우에는 59.1%가 체중 감량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심각한 건 월간 체중감소 시도자 중 17.9%가 최근 30일 동안 부적절한 방법(단식, 살 빼는 약, 설사약 또는 이뇨제, 식사 후 구토, 한 가지 음식만 먹는 다이어트)으로 체중 감소를 시도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는 것이죠ㅠㅠ 한참 성장할 나이의 청소년들이라 더욱 걱정이 됩니다.

 

 

 


 나만 이상한 것 같아!



2012년 국가통계자료에 따르면 비만인 학생은 중학생이 4.4%, 고등학생은 7.1% 정도라고 하는데 대부분의 청소년들은 자신의 외모에 대해 비하하는 경향이 있어서 중학생의 31.7%, 고등학생의 39.3%가 신체 이미지를 왜곡해서 인지하고 있다고 해요. 아마도 TV나 인터넷 매체의 영향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실제 한국 청소년의 모습은?

 

 

 

 

한 조사에 따르면 고등학생 남자의 키는 173.7, 여자는 161.1cm가 평균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자키 평균이 통통이보다는 훠~~얼씬 크지만 여러분과 비교해 보면 어떠세요?

남학생들은 키에 가장 많은 관심이 있는 반면, 여학생들은 몸무게에 가장 예민하죠 ~.~ 고등학생의 경우 남학생은 68.3kg, 여학생은 56.2kg으로 나타났습니다. 40kg대 몸무게는 정말 마른 편에 속하는 거, 알고 계시나요? 키에 비해 마른 몸매는 보기엔 좋아보일지는 몰라도 건강에는 절대 도움이 되지 않는답니다~! 청소년기 에는 잘 먹고 잘 자는 습관이 오히려 키도 쑥쑥~ 학업 성적도 쑥쑥이라니까요+_+

통통이는 청소년들이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비하하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에 무척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답니다_청소년 여러분! 아름다운 외모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은 존재 자체만으로 가치가 있다는 자존감인 것 같아요:D

이제부터는 무리한 다이어트는 그만! 과도한 외모 비하도 그만! 다른 누구보다도 나 자신을 사랑한다면 누구보다 아름다운 사람이 될 수 있을거에요 ^0^ 대한민국 청소년들, 파이팅~!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1 개가 달렸습니다.
  • 정현짱 2014.08.18 23:08 신고 ADDR EDIT/DEL REPLY

    통계자료좀 퍼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