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작년 1212, 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에서 2020년 이후 새 기후변화 체제 수립을 위한 파리협정서(Paris Agreement)’가 최종 채택되었습니다. 이번 신()기후체제는 2020년 만료 예정인 교토의정서를 대체하여 2020년 이후의 기후변화 대응을 담은 국제협약인데요. 기존 기후협약이었던 '교토의정서'는 그동안 선진국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가 있었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었지만 이번 파리협정에서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구분 없이 195당사국 모두에게 구속력이 있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추가로 이번 협약에서 새롭게 추가된 사안으로는 기존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보다 더 포괄적이고, 국가가 5년마다 감축 목표를 UN에 제출하여 그 이행 여부를 검증하는 상향식으로 운영되며, 2025년 이후 개도국에 대한 자금 지원 확보하는 등의 특징이 있습니다.


위와같은 국제적인 기후 협정은 전세계에 무분별한 자원 사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대기오염을 방지하는데에 우선적으로 목적이 있는데요. 이번 파리협정에 참가한 195개국의 탄소배출량은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었는데요. 그만큼 현재 온실가스 배출 규제가 중요한 시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온실기체는 대기권에서 지표에서 방사되는 적외선의 일부를 흡수함으로써 온실 효과를 일으키는데요. 온실효과를 일으키는 기체를 온실기체라 합니다. 온실기체로는 이산화탄소(CO2), 메탄(CH4), 이산화질소(NO2), 수소불화탄소(HFC), 과불화탄소(PFCs), 육불화항(SH6) 등 크게 6가지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이중 이산화탄소(CO2)는 전체 온실기체에서 77%를 차지하고 있어 온실기체 배출 규제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농축산업에서 주로 발생하는 메탄은 전체 온실기체 중 14%, 산업공정이나 비료 소각 등에서 발생하는 이산화질소(NO2)가 8% 그리고 나머지 기체들이 1%씩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런 온실기체는 지구온난화를 초래하여 각종 기상이변을 야기하는 등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최근 슈퍼엘니뇨로 인한 폭염 등이 지구온난화로 인한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교토의정서에서 대한민국은 의무적으로 온실기체 감축할 필요는 없었지만 이번 파리협정에서는 회원국 모두에게 구속력이 있다는 점에서 우리나라도 감축 목표를 제시해야만 했습니다. 대한민국은 제조업 비중이 높고 에너지 다소비형 산업구조를 가지고 있어, 온실가스 배출량이 상당한 편입니다. 세계 에너지 기구(IEA)에 따르면 대한민국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세계에서 7번째로 많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더불어 최근 우리나라 이산화탄소 배출 증가 속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 세 번째로 빠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대한민국은 19902억 3170만 톤이었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004억 3170만 톤에서 2013년 5억 7220만 톤으로 크게 늘어났습니다. 한국은 2000년부터 2013년간 OECD 회원국 중에서 이산화탄소(CO2) 배출 증가율이 33%로 세 번째로 높았습니다. 1위는 칠레가 69%, 2위는 터키가 41%로 나타났습니다. 같은 기간 배출량 증가율이 줄어든 국가들이 더 많았는데요. 스웨덴은 -28%로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습니다. 이에 대한민국에서도 온실가스 배출을 억제해야 하는 논의가 대두되었습니다.


대한민국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이유는 1차 에너지 공급 비중에 있었습니다. 통계청 1차에너지소비 자료에 따르면 2014년 대한민국에서 전체 에너지 공급량 중에서 석유가 37.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2위로 석탄이 전체 29.9%를 차지했는데요. 온실가스의 주범인 석탄의 비중이 전체 에너지 공급량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어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석탄 사용량은 지속적으로 늘어나 2013년 81,915천 TOE에서 84,612천 TOE로 증가했습니다.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대책 중 핵심적인 것이 바로 신재생에너지입니다최근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아지면서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하려는 노력이 지속되고 있었는데요통계청 신재생에너지보급실적조사에 따르면 2014년 한국의 신재생에너지 비중은 4.08%로 2013년 3.52%에 비해 소폭 증가하였습니다. 점차 신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이 늘어나고 있긴 하지만 덴마크(43%), 영국(25%)에 비해 턱없이 모자란 수치입니다.

신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을 살펴보면, 폐기물을 사용해 생산한 에너지가 690만 톤으로 전체 신재생에너지의 대부분인 59%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바이오가스, 바이오디젤 등 바이오를 이용해 생산한 에너지 비중은 약 280만 톤으로 전체 24.5%를 차지했습니다. 다음으로 수력(5%), 태양광(4.7%), 풍력(2%), 태양열(0.25%)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사도 배치도; 출처 - 대한전기협회>

하지만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하려는 노력은 지속되고 있습니다. 기존의 에너지 자립섬인 가사도와 앞으로 에너지 자립섬을 구축하려고 하는 울릉도가 대표적입니다. 이 두 섬은 자체적인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해 에너지를 자급자족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전남 진도군에 있는 가사도는 현재 태양광 발전과 풍력 발전으로 생산한 전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유인도인 혈도는 태양광 발전, 그리고 나머지 섬들은 각 가정에 소규모 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해 사용하고 있습니다. 에너지 자립 섬 구축으로 가사도 연간 전기 사용료 32000만 원을 약 50% 수준으로 감축했다고 합니다.

<출처 : pixabay>

울릉도의 전력 생산량의 대부분은 현재 디젤 발전기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고 있지만 5% 미만에 불과한 실정이죠. 작년 정부와 한전은 2020년까지 울릉도를 신재생 에너지 자립섬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는데요. 목표대로 울릉도에 이 사업이 추진 된다면 섬 전체 전력을 신재생 에너지로 생산하는 세계 최대 규모 에너지 자립섬이 된다고 합니다. 수력, 풍력, 태양광 발전기를 건설하여 울릉도 전체 전력의 30%를 신재생 에너지로 바꾸는 것이 이사업의 골자라 할 수 있습니다

에너지 자립섬을 비롯하여 다양한 국가 사업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활용도를 올릴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앞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을 높이고 1차에너지 사용을 줄인다면 대한민국도 깨끗한 공기를 배출하는 나라가 되지 않을까요?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 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까만 밤 하늘에 형광펜으로 그어놓은 듯한 불빛. 살면서 지금껏 반딧불이를 본 적이 있나요? 어른들은 흔히 "내 어릴 적에는 반딧불이가 참 많았는데 요즘엔 시골 가도 볼 수가 없어. 밤만 되면 형광불빛으로 반짝반짝 했는데... 요즘은 그냥 다 까매" 라고 말씀하시곤 합니다. 반딧불이는 왜 보이지 않을까요?


  

매년 5월 22일은 '세계 생물종 다양성 보존의 날'입니다. 참 길죠? 이 날은 '생물 다양성 보존 협약'의 발표일을 기념하기 위해 지정되었습니다. 협약 이름을 보고 감이 딱 오셨나요? 생물 다양성 보존 협약이란, 생물종의 멸종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체결된 국제 환경 협약입니다. 기후변화협약, 사막화방지협약과 더불어UN 3대 환경협약 중의 하나이기도 하죠. 지금부터 생물다양성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1. 생물다양성





생물다양성이란, 생물종은 물론, 생태계, 더 나아가 유전자의 다양성을 일컫는 말입니다. 다시 말하면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 전체를 의미합니다. 생명 전체라니! 그 수가 어마어마 할 것 같은데요. 환경부의 [환경통계연감]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서식하는 생물종만 해도 39150종이나 됩니다.







- 통계 수치 출처 : 환경부 - 환경통계연감 2012

  



2. 우리는 왜 생물 다양성을 보존해야 하는걸까?


생물종 수를 보아선 이렇게나 다양한 생물이 살고 있는 것 같은데, 왜 굳이 생물 다양성에 관한 날을 지정하고 보존하자고 이야기 하는 걸까요? 

 

2-1. 바나나의 비극


저희 집은 바나나를 참 자주 먹습니다. 심심할 때 껍질을 까서 그냥 먹기도 하고, 썰어서 우유랑 같이 갈아 마시기도 합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 바나나를 볼 수 없게 될 지도 모릅니다. 대체 바나나에게 무슨 일이 생긴걸까요?

현재 우리가 시중에서 보는 바나나는 모두 '카벤디시'라는 동일한 품종입니다. 모두 같은 품종인데 왜 볼 수 없게 되냐고요? 바나나가 모두 동일한 품종인 이유는, 인간이 생산성을 더 늘리기 위해 우량종으로 유전자를 통일하여, 단일재배 하였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우량인 종이라도 약점은 있겠죠? 이 품종의 바나나는 전염병의 일종인 '파나마병'에 취약합니다. 단일 품종이기 때문에 전염병을 이겨 낼 수 있는 유전자의 다양성을 상실하였기 때문이죠. 바나나가 이 전염병에 걸린다면 다른 품종을 남기긴 커녕 싹 멸종하고 말 것입니다. 생산성을 더 늘리려는 인간의 욕심이 결국 미래에 한 생물종을 멸종시킬 수 있는 비극을 만들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2.2. 호랑이는 동물원에 살고, 동물원에도 살고, 동물원에서만 살고...


예능프로 런닝맨을 보신 분들이라면, 김종국 하면 떠오르는 동물이 있죠. 바로 호랑이 인데요. 동물원에도 있고 전래동화에도 많이 나와 무서우면서도 참 친숙한 동물입니다. 하지만 이런 친숙한 호랑이도 멸종위기동물이라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가죽을 얻기 위해 마구잡이로 포획하고, 또한 전국에 도로가 깔리면서 호랑이가 살 터전이 사라졌기 때문인데요. 호랑이가 멸종한다면, 우리의 다음 세대는 호랑이를 전래동화책으로만 접할 수도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동식물은 2012년 기준으로 246종입니다. 1998년 194종에서 2005년 221종, 2012년 246종으로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식물종은 1998년 58종에서 2005년 64종, 2012년 77종으로, 그 증가폭이 다른 생물종보다 훨씬 큽니다. (통계 수치 출처 : 환경부 [환경통계연감])




3. 멸종위기종 동식물 증가 원인은?



이처럼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동식물이 증가하는 이유는 대게 환경오염을 들 수 있습니다. 18세기 영국에서 산업혁명이 시작된 이후로 전 세계는 급속한 성장을 이루었습니다. 하지만 커진 성장만큼 환경 오염의 정도도 커져버렸죠. 공장의 폐수와 쓰레기로 인해 강과 바다의 물고기들은 배를 드러내고 둥둥 떠있고, 인간의 토지 이용에 따른 산림 훼손은 그곳을 터전으로 하는 동식물들이 자취를 감추게 하였습니다. 갈 곳을 잃은 동물들이 도로에서 돌아다니다가 로드킬을 당하는 경우도 종종 있기도 하고요.


환경오염에 따른 지구 온난화도 생태계를 위협하는 원인 중의 하나입니다. 지구가 온실처럼 따뜻해지는 지구 온난화. 이러한 온난화로 북극과 남극의 엄청난 빙하가 녹고 있습니다. 마치 커다란 얼음 대륙이 눈물을 흘리는 것처럼요. 빙하가 녹아내리면서 조그맣게 남아있는 빙하 위에 아슬아슬하게 버티고 있는 북극곰의 사진. 이 사진 속 북극곰은 동서남북 어디로도 발을 내딛을 수 없는 모습입니다. 수영을 할 줄 아는 북극곰이지만, 기후변화로 빙하가 녹으면서 익사하는 북극곰의 수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공유자원의 비극'도 생물다양성을 위협하는 원인입니다. '공유자원의 비극'은 경제학으로 설명할 수 있는데요. 공유자원은 사유재산과 달리  누구나 돈을 내지 않고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자원입니다. 공짜인 만큼 눈치보지 않고 원하는 만큼의 자원을 사용할 수 있죠. 하지만 이러한 상황이 계속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누구나 마구잡이로 자원을 사용한다면 결국 아무것도 남지 않고 고갈될 것입니다. 즉 공유자원의 비극은 결과적으로 생물종의 다양성이 줄어든다고 할 수 있겠죠.




생물종은 우리가 먹는 음식 뿐만이 아니라 약을 만드는 데에도 사용될 수 있습니다. 한약에 여러 식물들을 말린 한약재가 들어가는 것으로도 알 수 있죠. 생물다양성이 줄어든다면, 한약재나 천연물신약을 복용하지 못할 지도 모릅니다.

생물은 주변 환경에 영향을 받을 뿐만 아니라, 반대로 영향을 줄 수도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생태계는 서로 상호작용하고 있기 때문에 어느 것 하나가 없어진다면 그 균형이 깨지게 되죠. 인간의 활동으로 인해 하나의 생물종이 사라지면, 그와 먹이사슬로 연결된 여러 생물종이 사라질 것이고, 생태계 전체가 위협받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생물 중 어느 한 종만을 보존하려고 하기 보다는, 생물 전체를 보존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2 개가 달렸습니다.
  • BlogIcon JSK 2014.05.24 02:47 신고 ADDR EDIT/DEL REPLY

    생물 다양성이 점차 줄어들면 결국 우리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관심을 가지고 지켜나가야겠네요.

    • BlogIcon 배유리 2014.05.26 11:54 신고 EDIT/DEL

      네 다양성이 줄어들면 생태계뿐만 아니라 우리 인간도 영향을 받을거에요.
      답변감사합니다^^

지구 온난화로 한반도의 생태지도가 바뀌었다는 소식입니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증가에 따른 지구온난화로 세계평균이 0.74도에 비해

/font>

한반도는 1.5도로 한반도 기온이 지속 상승했다고 합니다.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같이 보시죠~

먼저, 사과 재배지역 감소

온대과일인 사과는 아열대 기후대가 증가하면서 재배면적이 줄어드는 추세라고 합니다.

아침마다 사과반쪽으로 배변(>_<)을 해결하는 통게에게는 슬픈소식이네요.T^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면, 복숭아 재배지역은 증가

여름이면 꼭 생각나는 복숭아는 재배면적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복숭아털 알러지가 있는 분들에게는 안타까운 소식이 아닐 수가 없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감귤재배지역 북쪽으로 확대

더불어 제주도에서만 생산되는 줄 알았던 감귤은

전남, 경남으로 재배지역이 확대되었다고 하네요.

이렇게 점점 재배지역이 북으로 올라오면 몇 백년후에는

서울에서도 감귤을 재배한다는 소식이 들릴 것 같습니다.(오반가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칠레 FTA시장개방 여파로 최근 포도면적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온난화의 영향으로 강원도가 새로운 주산지로 떠올랐다고 합니다.(와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난화의 영향에 따른 생태변화는 육지뿐만 아니라, 바다에서도 많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겨울에는 따뜻한 동해에서만 잡히는 줄 알았던 오징어가 서해에서도 잘~잡힌다는 소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국립수산과학원, 오징어 채낚기어선 어장 변동>

이렇게 바다가 따뜻해질수록 온수성 어종인 고등어 생산량도 증가추세라고 합니다.

중풍예방에 좋다는 오메가3가 풍부한 등푸른생선인 고등어를 더욱 즐길 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밖에 온수성 어종인 멸치 삼치 다랑어 생산량도 증가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냉수성 어종인 도루묵과 명태는 점점 감소하는 추세라고 합니다.

밥상 위의 생선류가 단조로워질 기미가 보이네요.T^T

통계청은 "지구 온난화로 과거 100년간 1.5도 상승했지만

2010년까지 추가로 1.2도가 오를 전망"이라며

"국가 차원에서 재배적지, 한계지, 생산량 변화를 모니터링하며 농어업생산 재배치 지도를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합니다.

특히 "새로운 농작물 체계를 반영하지 못할 경우 생산성이 하락하고

가격이 폭락할 수 있는 만큼 온난화에 대비한 품목 전환이 시급하다"

"아열대 신품종의 국내 도입 등 온난화 대응기술도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모쪼록 열심히 일하시는 농어민들에게는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오히려 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랄 뿐입니다.

그러기 앞서,인과응보라고 하죠?우리 조금만 지구온난화를 늦추는데 힘써보는 건 어떨까요?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