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내집마련! 직장생활 또는 신혼생활 등을 하고 있는 우리나라 전체가구 중 절반에 해당하는 사람들의 꿈바로 내집마련이 아닐까 싶어요. 우리의 가장 현실적이면서도 먼 꿈... ㅠ_ㅠ 우리는 언제쯤 내집마련의 꿈을 이룰 수 있을까요? 지금부터 통통이와 함께 확인해 보아요!



 2012년을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주택보급률은 102.7%라고 합니다. 주택보급률은 2007년부터 99.6%에서 서서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 주택보급률은 일반가구수에 대한 주택수의 백분율(주택수/일반가구수×100)로 정의되는데요. 신 주택보급률은 기존 주택보급률의 보완을 위해 주택수 산정에서 다가구 구분거처를 반영하고, 가구수는 1인가구를 포함한 일반가구로 대체한 것을 말합니다. 


 물론 이 수치만큼 실제로도 국민이 자기가 소유한 집에서 살았다면 좋으련만, 자가점유율은 53.8%로 나타났습니다. 나머지 사람들은 대부분 전세나 월세로 거주하고 있는데요. 이러니 주택보급률이 100%를 넘었다고 해도 국민의 반 정도는 자신의 집을 못 가진 무주택자입니다. 주택보급률은 2007년 99.6%에서 2012년 102.7%로 3.1%p 증가한 반면에 자가점유율은 2010년 54.3%에서 2012년 53.8%로 오히려 감소한 것을 알 수 있지요. 


 



  이렇게 되면 무주택자들은 전세나 월세를 살면서 이사를 자주 하게 됩니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주택을 마련하는 데 평균 소요되는 기간은 8년이라고 합니다. 요즘 전세 계약이 주로 2년 단위로 이루어지는 것을 고려했을 때 평균 네 번 정도 이사를 해야 자기 집을 가질 수 있겠네요. 이렇게 집을 구하는 데 드는 부동산 관련 비용과 이사 비용 등을 모두 계산해보면 평균 네 번의 이사를 하면서 치르는 경제적인 부담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ㅠ_ㅠ

 


 그렇다면 내 집이 아니더라도 전셋돈이나 월세를 걱정하지 않으면서 자신의 집처럼 살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영구 임대’나 ‘장기 임대’ 제도는 집 없는 사람들이 적은 돈으로 자기 집처럼 살 수 있게 하는 공공주택 제도의 한 방법인데요. 조금 안타까운 사실은 이런 공공주택은 우리나라의 주택 중 3%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영구 임대’와 ‘장기 임대’ 제도의 폭이 더욱 넓혀진다면 서민들에게도 정말 큰 도움이 되겠어요. ^_^


 과거에는 돈을 모아서 자기 집을 마련하는 것을 중요한 삶의 목표로 여기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는데요. 요즘에는 자기 집을 꼭 가져야 한다는 ‘소유 의식’ 대신 생활의 편리에 따라서 집을 선택하는 경향도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고 합니다. @_@ 특히 신혼부부나 독신자들에게 원룸식 임대주택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런 임대주택은 방 하나에 침실, 주방, 화장실 등을 다 갖추고 있어서 새로운 주거 문화를 이끌고 있다고 합니다. 

 

 대체로 젊은 세대가 선호하는 이런 주택은 49.6㎡(15평) 내외의 소규모이지만 여러 가지 가전제품이나 가구 등의 편의 시설을 갖추고 있어 생활하기에 편리하다고 합니다. 이들은 악착같이 돈을 모아서 집을 사기보다는 이렇게 원룸식 주택에 살면서 생활의 편리함과 함께, 집을 사는 데 드는 돈으로 자신의 취미 등을 즐기려고 하는 것입니다. 이는 집을 소유의 대상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생활을 위한 공간으로 보는 인식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 아닐까요? 


앞으로는 주택을 선택하는 기준이 ‘편리함’이 우선시되지 않을까 싶군요. ^^!

저작자 표시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 30세 이전 출산력은 크게 낮아져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5, 2000, 2005년 연령별 출산율을 보니 결혼을 늦게 함에 따라

30세 이전의 출산력은 크게 낮아졌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30세 이후의 출산력이 대신 높아진 것은 아니라서

우리나라의 출산율이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네요.

# 최근 다시 수도권으로 인구집중 추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위: %)

수도권의 인구 증가분이 전국 증가분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1990-95년에 133.7%를 기록하였으나 1990년대 후반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1995-2000년에는 76.3%까지 감소했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5년간에는 다시 123.5%로 증가하였네요.

이는 최근 5년간에 전국에서 증가한 인구를 상회하는 인구가 수도권에서 증가하였다는 뜻입니다.

최근 수도권으로의 인구 집중이 1990년대 초반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주네요.

서울의 인구 증가분의 비중은 1960년대와 70년대에는 거의 50%에 가까웠으나,

그 이후 감소해 1990-1995년에는 (-)를 기록했습니다.

그 (-)의 정도는 시간이 흐를수록 감소하였고, 최근 2005년에는 -6.6%를 기록했습니다.

반면 경기·인천의 인구증가분의 비중은 1960년 이래 꾸준히 증가해

1990-1995년에는 165.6%에까지 이르렀습니다.

이 비율은 1995-2000년에는 98.3%로 감소했다가

최근 2000-2005년에는 다시 증가해 130.1%에 달하네요.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