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역사 속 통계 6]


대동여지도 속에 담긴 통계




조선시대 대표적인 지도라면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를 떠올리실 겁니다. 오늘날의 지도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정확한 것으로 유명한데요, <대동여지도>는 지형이 정확히 기록된 것도 물론이지만, 여백에는 별도의 도표를 삽입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싣고 있습니다. 그 중에는 통계 정보까지도 포함되고 있습니다.


<대동여지도>는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먼저 <대동여지도>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살펴볼까요? <대동여지도>가 만들어진 때는 고종 초기, 흥선 대원군이 집권하고 있을 무렵입니다. 어린 시절 김정호 위인전에서는 <대동여지도>에 대하여 이런 내용이 많이 들어가 있었습니다.

조선의 지도는 많이 부정확하였기 때문에 김정호는 자세한 지도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조선 팔도를 구석구석 돌아다니고, 백두산은 여덟 번이나 올라가며 지도를 만들어, 마침내 <대동여지도>를 만들었지만, 그걸 몰라본 조선 정부는 김정호가 적국을 이롭게 한다며 하옥시켜 죽이고, <대동여지도>의 목판을 불태워 없앴다.

과거에 위인전에 이런 내용이 많이 실려 있었는데요,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다고 합니다. 실제로 김정호는 조선 전역을 돌아다닌 것이 아니라 기존의 지도와 지리지를 참고하여 <대동여지도>를 만들었습니다. 정부의 탄압을 받았다는 것과는 달리 관리의 협조를 받아 행정용이나 군사용 지도를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일부 지역을 답사했을 수는 있지만, 김정호가 조선 전체를 다 확인해야 할 정도로 당시의 지도가 형편없는 것은 아니기에, 대부분의 지도가 일치하는 지역이라면 굳이 답사할 필요까진 없었을 겁니다.

목판을 불태웠다는 이야기도 숭실대학교와 고려대학교 박물관에 대동여지도의 목판 일부가 남아있는 데다가, 舊 총독부 건물에 있던 국립중앙박물관이 지금의 자리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지하 수장고에 있던 <대동여지도> 목판이 발견되어 조선시대에 불탔다는 것도 거짓임이 증명되었습니다.

그럼에도 김정호가 힘들게 <대동여지도>를 만들고도 탄압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 건 일제강점기 때 교과서 <조선어 독본>에 그렇게 실린 영향 탓입니다. 지금은 학계의 연구로 사실이 밝혀졌지만, 어릴 때 위인전을 읽은 영향인지 아직도 잘못 아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하지만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는 완전히 새로운 지도라 훌륭한 것이 아닌 기존 지도의 집대성이기 때문에 훌륭하다고 할 수 있으므로, 그 사실은 분명히 알아야겠죠?


<대동여지도>에 담긴 정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로 80리, 세로 120리를 한 개의 방안(方眼)으로 하여 한 개 면(面)으로 하고, 2개 면은 한 개 도엽(圖葉)인 목판 한 장에 수용하였습니다. 전체 지도 도엽은 목판 121매이고, 책으로 인쇄할 때의 면수는 213면입니다.



여기에 부록에 해당하는 지도유설·도성도·경조오부도 등이 추가되어 실질적인 도엽은 126목판이고, 전체 면수는 227면으로 접으면 책처럼 지역별로 볼 수 있고, 펼치면 하나의 큰 지도가 됩니다.





<대동여지도>를 사진으로만 볼 때는 크기가 실감이 제대로 잘 안 나지만, 실제 크기는 가로 4m, 세로 7m에 달하여 큰 방의 바닥에 펼쳐 놓아야 제대로 살 필 수 있을 정도입니다.

<대동여지도>의 제1첩에는 지도 여백에 지도표나 도성도(都城圖), 경조5부도(京兆五部圖) 등이 실려 있고, 제2첩 여백에는 당시의 지역별 통계가 실려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대동여지도>에 따라 조선 후기의 지역별 인구, 호구 정보를 알 수 있습니다. 여기에 따르면 당시 조선 인구는 600만 명을 넘어가는데, 이는 정조시대 760만을 넘긴 기록이 있는 것에 비하여 줄어든 것입니다. 정조시대와 흥선 대원군 집권기 사이에 큰 전쟁이 없는데도 인구가 줄어든 것은 삼정의 문란으로 민생이 피폐해지면서 유랑민 증가로 통계로 벗어난 인구나 죽은 사람이 늘어난 결과로 보입니다.

통계의 문란이 나라의 문란을 부르다 - 삼정의 문란 (클릭 시 해당 링크로 이동됩니다.)

<대동여지도>에 실린 통계정보 내용은 지역별 인구와 호구 수 외에도, 당시의 통신과 교통 체계인 지역별 봉수대와 역참의 숫자, 창고의 숫자, 지방에서 국고로 들어오는 곡식의 양, 토지, 군사시설 등의 통계도 포함되어 있어 당시 조선의 각 지방에 대한 여러 가지 상세한 정보가 실려 있습니다.

일제강점기에 조작한 역사왜곡 임에도 불구하고, '외적에 도움을 준다는 누명으로 김정호는 옥사하였다' 라는 내용이 믿어졌던 건 지도가 정확한 것 외에도 위처럼 상세한 정보가 담겨져 있었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리정보와 통계의 결합은 오늘날에도 국가행정은 물론 산업에도 많이 활용되고 있는데요, 전 세계를 대상으로 활동하는 글로벌 기업들도 지리정보시스템(GIS)을 이용하여 지역별로 소비자 현황이나 매출액 같은 통계정보를 파악하여 마케팅에 활용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지도에 통계정보를 더한 <대동여지도>나 지난 주에 소개해 드린 지리지는 지리정보와 통계정보를 결합시킨 선구적인 방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

통계청이 진행하는 인구주택총조사와 경제총조사 역시 지역단위로 진행하기에 과거의 지리지나 <대동여지도> 같은 지역별, 그리고 전국적 통계정보를 망라하는 점에서 비슷한데요, 여기에 현대에도 지리정보시스템과 통계정보를 결합해 활용한다면 더욱 유용하게 우리 삶에 도움을 주지 않을까요?^^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1 개가 달렸습니다.
  • BlogIcon www.xn--jackenonlinesterreich-sec.com 2013.12.15 05:13 신고 ADDR EDIT/DEL REPLY

    상있angst oder stress- erh ? hen höhle noradrenalinspiegel im gehirn . dadurch werden mehr stelle für das erinnern wichtige moleküle ein sterben oberfl ? che der nervenzellen gebracht und erm ? glichen so , dass. m ? verwendung sich leichter eine bestimmte situationen erinnern . das haben forscher ähm hailan hu vom cold spring harbor laboratory in new york im fachmagazin herausgefunden und zell ver ? 수한



[역사속 통계 3]

조선 태종호구조사호패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캐스트 '태종 이방원' / 사진을 누르면 해당 링크로 이동됩니다.>



조선이 세워진 14세기 말, 한반도 주변은 전란으로 매우 혼란스러웠습니다. 왜구와 홍건적의 잦은 침략으로

국토는 쑥대밭이 됐고, 백성의 삶은 피폐해 졌죠. 몽골의 침략에서 시작된 고려말 대내외의 혼란 속에서 조정은 제대로 된 국가 체계를 갖춰 나가기가 사실상 불가능했습니다.



이성계와 신진사대부가 주축이 돼 건국한 조선은 이러한 나라 안팎의 과제를 해결하는 것이 급선무였습니다.

태조 이성계를 비롯한 조선 초기의 임금들은 국가의 기틀을 다지는데 진력했는데요, 특히 태종(이방원) 시대를 지나며 조선의 통치 체제는 그 모습을 갖춰 나가기 시작합니다.



이성계의 다섯째 아들로, 형제 중 유일하게 고려 말 과거에 급제한 신진사대부 출신인 태종은 왕위를 물려주지 않은 아버지에 반기를 들죠. 왕자의 난을 일으켜 형제와 정적을 죽이고 왕위에 오른 정통성이 부족한 임금이었습니다.

하지만 태종은 정도전이 시작한 조선의 국가 체제 정비 작업을 상당 부분 계승, 완성시키면서 조선의 기틀을 다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종은 특히 지방권력의 중앙집권화를 통한 왕권강화에힘을 쏟았는데요, 조선 건국 초기만 해도 지방은 주현(主縣, 임금이 직접 관리를 파견해 다스리는 고을)과 속현(屬縣, 지방 향리 등 토호가 다스리는 고을)이 공존했고, 속현의 비율이 높은 때도 있었을 만큼 중앙집권과는 거리가 있었습니다.

태종이 묻힌 현릉 앞 문무(文武) 석상 (출처 : 위키피디아)



이에 태종은 지방관 파견을 증가시켜 주현의 비율을 높여 진정한 중앙집권국가를 이룩해 갔죠. 속현은 세종 시대 완전히 소멸되게 됩니다.

 조정에서도 신권보다는 왕권을 우위에 두는 개혁을 진행했는데요, 재상들의 합의체인 의정부의 기능을 약화시키고, 집행 부서인 6조 위주로 정사를 진행한 것이 그 예죠.

이 과정에서 '용의 눈물' 등 사극에서 다뤄진 외척과 공신들의 대한 숙청이 있었습니다. 외척 견제를 위해 처남까지 죽이는 비인륜적인 모습이나타나기도 했지만 태종의 강력한 왕권강화책은 훗날 세종시대 조선 최고의 태평성대를 열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이었습니다.


태종시대 시행된 중요한 정책 가운데 하나가 호구조사와 호패법입니다. 호구조사와 호패법은 오늘날의 '인구쎈서스'와
같은 것이라고 이해할 수 있겠는데요, 앞서 언급한 것처럼 고려 말 조선 초 잦은 외침과 권문세족의 수탈 등 대내외의 혼란으로 유랑민과 노비가 늘면서 호구 파악이 문란했습니다. 새 나라 조선도 당연히 새로운 호구 파악에 나서야 했지만 건국 초기에는 다른 현안에 밀려 제대로 실행되지 못하다가 태종 때 이르러 전국적인 호구조사를 시작하게 되는 것이죠.

1402년(태종 2년) 정부에서는 호구조사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는 데 호구조사 논의 과정과 결과는 <태종실록>에 기록돼
있습니다. 1406년(태종 6년), 호조(지금의 기획재정부에 해당)는 각 도의 호구를 임금에게 보고합니다.

지역

호구수

정(丁)수

경기좌도

1만 7백 39호

1만 9천 3백 19명

경기우도

9천 9백 90호

1만 8천 8백 19명

충청도

1만 9천 5백 60호

4만 4천 4백 76명

경상도

4만 8천 9백 93호

9만 8천 9백 15명

전라도

1만 5천 7백 14호

3만 9천 1백 67명

풍해도(황해도)

1만 4천 1백 70호

2만 9천 4백 41명

강원도

1만 5천 8백 79호

2만 9천 2백 24명

동북면(함경도)

1만 1천 3백 11호

2만 8천 6백 83명

서북면(평안도)

3만 3천 8백 90호

6만 2천 3백 21명

<출처 : 태종실록 / 1406년(태종 6년) 10월 30일 기사>

 



여기서 호구 수는 가구 수에 해당하고, 정(丁)수는 군역이나 요역을 부과할 수 있는 만 16세 이상의 남자 인구를 의미 하므로, 실제 인구는 이보다는 많은 것으로 보면 됩니다.

이렇게 파악한 호구 조사 결과는 정책 실행에 활용되는데요, 1407년(태종 7년), 태종은 군량을 충당하기 위해 둔전법을 실시하는데, 호구의 많고 적음을 기준으로 시행했습니다. 그 밖에 세금을 거두거나 흉년, 가뭄시 백성 구휼도 호구를
기준으로 결정했다고 해요.

호구조사는 한 번으로 끝내지 않고 누락된 부분이 없도록 반본적으로 실시해 지속적으로 보강해 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종의 어필 / 출처 : 네이버 캐스트 '태종 이방원' / 사진을 누르면 해당 링크로 이동됩니다.>



호패법 역시 태종의 업적 가운데 하나입니다. 호패는 지금의 주민등록증에 해당하는 것으로, 16세 이상의 남자에게 지급되었습니다. 호패는 양반, 상민, 노비 등 신분에 관계없이 지급받았는데요, 호패에는 이름, 출생연도, 신분이 기록되고, 과거에 급제하거나 신분이 변동될 경우 진사나 생원 같은 직책과 급제 연도 등을 쓰고, 신분에 따라 나무 재질도 바꿔서 만들었죠.

태종의 호패법은 임금의 통치력이 미치는 가장 하부단위인 백성을 다스리는 토대로서 신분사칭을 방지하고, 유랑민의 증가를 막아 촌락의 안정과 정착을 위한 목적으로 시행되었습니다. 호구조사와 호패법의 완성은 조선의 통치체제가 완비되었음을 반영한 결과라고 할 수 있지요. 호패법은 시행 과정에서 반발도 적지 않았으나 조선 통치 체제의 기본으로서 조선 후기까지 유지되었습니다.


여러분 어때요? 600여 년 전 조선에서도 오늘날의 인구센서스와 같은 호구조사와 호패법이 시행됐다는 사실,
놀랍지 않으신가요? 이처럼 통계 정책은 시대를 초월해 국가에 반드시 필요한 기초 자료로서 널리 활용돼 왔답니다.

태종 시대 호구조사와 호패법 등 국가 통치의 기반을 마련한 일은 훗날 세종대왕 즉위 후 최고의 전성기를 이루는 기반이 되기도 했답니다. 다음 시간에는 세종시대의 호구조사를 함께 알아보도록 할께요~!^^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