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지금, 대한민국에서 살고 계십니까?

통계로 보는 인구동향



지난 6 23일 우리나라 인구가 1983 4천만 명을 넘어선지 29년 만에 5천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이날 세계 인구는 70 5213만 명에 달했다고 합니다. 그럼 2012년 인구 5천만을 돌파한 6, 대한민국 사람들에게는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함께 살펴보실까요?





결혼 증가에 따른 출생아수의 증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2 6월 출생아수는 총 3 8 1백 명으로 지난해 보다 1 3백 명(3.5%)이 증가했습니다. 출생아 수가 증가한 이유는 최근 2년 간 혼인 증가로 출생할 수 있는 부부 숫자가 많아졌기 때문인데요, 결혼이 많아지면 출생아 수도 같이 증가하니 에코세대가 최근 결혼적령기에 접어들어선 만큼 계속 새롭게 가정을 꾸리는 짝들이 많이 늘어났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관련기사 보러 가기



작년 보다 감소한 사망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사망자수는 어떨까요?

올해 6월 사망자수는 2 2백 명으로 작년 보다 4백 명(1.9%)가 감소했습니다. 2월과 3월 기록적인 한파와 꽃샘추위로 사망자수가 크게 늘어났으나 4월부터 계속 줄어들고 있으며, 특히 5월과 6월 두달 연속 작년 보다 감소하였습니다.

관련기사 보러 가기





윤달의 영향으로 혼인건수의 감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월별 혼인 추이]

[출처] 지금, 대한민국에서 살고 계십니까?|작성자 통게

 

벌써 가을 문턱에 들어섰는데요 가을엔 결혼식장이 부족할 정도로 결혼식이 많죠. 그렇다면 올해 6월 혼인건수는 얼마나 될까요?

2012 6월 혼인건수는 2 6천건으로 지난해보다 1 9백건(6.8%)가 감소했습니다. 이는 올해 결혼을 기피하는 ‘윤달’이 5월까지 이어진 탓(4 21~520)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그럼 여기서 잠깐! 윤달에는 왜 결혼을 기피 하는지 이유를 아시나요?

윤달은 음력이 한달 더 있는 것을 말하는데요, 음력이 1년에 13달일 때 추가된 1달을 윤달이라고 합니다. 예로부터 윤달은 무슨 일을 해도 손을 타거나 부정을 타지 않는 달로 여겨 평상이 신의 노여움을 살까 두려워했던 일들을 거리낌 없이 하곤 했는데요, 점차 시간이 지날수록 윤달이 여벌의 달이라고 하여 귀신이 모르는 달이기 때문에 활동하지 않아 결혼식을 할 때 조상이 찾아오지 않는 것을 염려했다고 해요. 그러면서 처음에는 단지 조상님이 찾아오지 않을까 피했던 것이 이제는 “윤달에 결혼을 하면 안 된다” 라는 하나의 관습으로 자리잡게 된 것이라 합니다.

관련기사 보러가기 하나

관련기사 보러가기





줄어드는 이혼건수

이혼건수도 9천 7백건을 기록하며 작년 6월보다 1백건(1.0%)이 감소하였습니다. 지난 5월에는 ‘가정의 달’ 임에도 이혼건수가 크게 증가하여 일부에서 경제불황의 여파라는 분석을 하면서 걱정을 하기도 했었는데요. 다행히 2월과 5월을 제외하고는 지난 해에 비해 이혼건수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련기사 보러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네 인생 속에는 항상 기쁨과 슬픔이 공존합니다. 출생이 있으면 사망이 있고, 혼인이 있으면 이혼이 있는 것처럼 ‘인생은 항상 굴곡지다’ 라는 것을 보여주지요,

[출처] 지금, 대한민국에서 살고 계십니까?|작성자통게

‘인생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 - 찰리 채플린

지금은 힘들고 고되 보이는 삶이라도 시간이 흐른 뒤 되돌아 볼 때 웃으면서 넘길 수 있는 추억이 될 수 있도록 지혜롭게 만들어 보세요. La Dolce Vita, 달콤한 인생을 즐기세요!^^

 

[출처] 지금, 대한민국에서 살고 계십니까?|작성자 통게


[출처] 지금, 대한민국에서 살고 계십니까?|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세계 일곱 번째 20-50클럽 가입! 대한민국 인구 5천만 돌파의 의미와 미래!

 

2012623일 오후 636.


대한민국에서 그 시간은 역사에 길이 기록될 의미 있는 순간입니다. 우리나라 인구가 5천만 명을 넘어선 시간이기 때문이죠. 6월 23일 부로 세계인구는 70억5213만명에 달하였는데, 대힌민국 인구는 5천만명으로 세계 인구의 0.71%를 차지합니다. 2012년 우리나라에선 시간당 평균 52명이 태어나고 31명이 사망하고 있어 자연증가에 의해 시간당 21명씩 인구가 늘어나고 있는데요, 이같은 증가추세는 2045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인구 5천만 돌파는 단순히 대한민국 인구가 늘어났다는 것에 그치지 않고 큰 의미를 가집니다. 우리나라는 2010년 1인당 국민소득 2만 달러를 회복한데 이어 인구도 5천만을 돌파하면서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20-50클럽에 이름을 올리게 됩니다.

 

 

1인당 국민소득 2만 달러와 인구 5천만 명을 보유한 ‘20-50클럽은 과연 어떤 의미를 가질까요? 20-50클럽에 해당하는 나라는  일본(1987년), 미국(1988년), 프랑스·이탈리아(1990년), 독일(1991년), 영국(1996년)이 있으며, 영국이 20-50 클럽이 된 이후 16년 만에 대한민국이 일곱번째로 진입하게 되었습니다. 해당하는 나라의 이름을 보니 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네요. 인구대국에 고성장으로 주목받는 중국, 인도도 가까운 시일 내에 소득 2만 달러 달성이 어려워 보이고, 반대로 룩셈부르크나 노르웨이, 스위스 등의 일부 유럽 국가는 8만 달러가 넘는 소득 수준을 갖고 있으며, 카타르, 아랍에미리트처럼 석유로 많은 돈을 번 나라도 있지만 인구가 5천만에 못 미치므로 ‘20-50클럽진입은 어려워 보입니다. 따라서 당분간 우리나라 이후 여덟 번째 20-50클럽 가입국은 나오기 힘들것 같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20-50클럽은 또다른 출발점이기도 합니다. 기존에 20-50클럽에 속했던 나라들은 진입 후에도 성장을 거듭해 소득 3만 달러를 달성했는데요. 우리나라도 크게 다르진 않을 것 같습니다. 외교 전문지 포린폴리시는 지난 17일 "한국은 이미 신흥 강국이 아닌 선진국 대열에 합류했고, 향후 5년 내 1인당 소득이 일본을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하여 20-50을 넘은 30-50 진입을 내다보고 있습니다.


20-50클럽에 진입했다는 것은 상당한 소비력을 가진 5천만의 내수시장이 있다는 걸 의미합니다, 즉, 국제경기의 불안으로 수출이 어려워져도 기업들이 내수에 힘입어 버티면서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으로 우리 경제의 위기 대응 능력도 더 향상됨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미래를 무조건 낙관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현재와 같은 저출산과 고령화 추세가 이어진다면, 현재 전체 인구의 70%를 차지하는 생산가능인구가 오는 2016년부터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도 당분간은 전체 인구는 5천만 이상을 유지하므로, 은퇴연령을 늦추는 방식으로 경험이 풍부한 고령 인력이 경제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면, 생산가능인구의 감소는 어느 정도 극복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전망으로는 전체 인구 역시 203052백 만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45년에는 다시 5천만 아래로 떨어져서 20-50클럽에서 탈락하게 되면서, 전체 인구가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생산가능인구도 55%이하로 줄어들고 고령인구도 1천 8백만에 가까워 지면서 전체인구의 1/3을 넘어설 것으로 보이고, 2050년에는 1명의 노동인구가 1.65명의 고령자를 부양해야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향후 30년간 생산가능인구는 일본, 독일, 한국 순으로 가장 많이 감소할 것으로 보이며, 한국의 생산가능인구(15-64세)는 2010년을 100으로 볼 때, 2040년까지 80.2 수준으로 감소, 향후 30년간 약 700만명 이상의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의 경우 20-50 클럽 진입 후 소득 3만 달러까지 달성하였으나 생산가능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장기침체의 길을 걷기도 했습니다. 일본의 사례는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그럼 우리의 미래도 비슷한 길을 갈까요? 중요한 건 이 인구예측은 현재까지의 인구증가 추세가 이어진다라는 가정으로 계산을 한 것입니다. , 우리가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예측된 미래는 얼마든지 바뀔 수 있습니다.


우리 인구가 5천만 명을 넘은 것은 결혼 이주 등으로  국내로 유입한 외국인이 증가하였고 20051.08명에 불과한 출산율이 20111.24명까지 증가하고, 기대수명이 지속적으로 늘어난 영향이 큽니다. 앞으로의 인구 예측도 변할 수 있는데요, 2060년까지 출산율을 1.79명으로 높이면 인구 5천만 감소시점은 2045년에서 2058년으로 13년 늦춰지고, 2060년의 65세 이상 인구 구성비도 40.1%에서 4.3%포인트 감소시켜서 고령화속도를 14년 정도 늦출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출산율 같은 인구 증가 요소의 변동에 따라서 향후 인구 추계도 변할 수 있으므로, 그 변동폭에 따라선 인구 5천만 시대를 유지하는 길이 열릴수도 있는 것입니다.


앞으로의 생산동력 유지를 위해선 여성, 청년, 노인의 고용률을 높여 생산가능인구의 부족을 해결하고, 다양한 고부가가치 사업에서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게 필요합니다. 또한 외국인 근로자를 전향적으로 받아들이는 대책이 꼭 필요하게 될 것 같은데요. 편견이나 문화적 차별, 이런 것들을 줄이는 노력이 같이 병행되어야 할 것이라는 지적도 있는데요, 우리보다 먼저 20-50클럽에 진입한 나라에서 좋은 점은 배우고, 문제점은 타산지석으로 삼으면서 우리에게 맞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거 같습니다.

 

우리가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가냐에 따라서 20-50클럽에서 탈락 할 수도 있지만, 예상을 깨고 더 크게 성장할 수도 있습니다. 결정된 미래는 아무 것도 없는 만큼, 어두운 예측도 빗나갈 수 있다는 걸 명심하고 인구 5천만 시대 대한민국의 나아갈 길을 설계해야 하지 않을까요?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2010년 11월 1일부터 15일까지 2010 인구주택총조사가 진행되었는데요. 5년마다 실시되는 전국 단위의 대규모 조사였던 만큼 모두들 기억하고 계시리라 생각됩니다. 지난 인구주택총조사에서는 대한민국에 상주하고 있는 모든 내·외국인들에 대해 성명, 성별, 나이 등 인적 사항 및 직업, 보육, 거주기간 등 다양한 항목에 대해 조사가 이루어졌는데요. 그 중 인구부분에 대한 결과가 먼저 발표되었답니다. 우리나라의 인구 및 연령 구조는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그리고 혼인 비율이나 교육 상황 등은 어떤지 지금부터 2010 인구주택총조사 결과를 토대로 간단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자료 - 인구관련 주요용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인구피라미드 : 연령별 남녀인구를 인구나 비율로 나타낸 것으로 인구 구조를 전체적으로 쉽게 알 수 있음
 
 
 ❍ 인구밀도 : 인구분포의 조밀한 정도를 측정하는 대표적 지표
 
- 인구밀도 = 인구(명)/국토면적(㎢)


❍ 성비 : 여자 100명당 남자의 수
 
- 성비 = (남자인구/여자인구) × 100
 
 

❍ 노령화지수 : 유소년인구 100명에 대한 고령인구의 비
 
- 노령화지수 = (고령인구/유소년인구)×100
 
* 유소년인구(0~14세), 생산연령인구(15~64세), 고령인구(65세 이상)
 
 
 
 
 

 
1. 전체인구  - 총인구 4,858만 명, 인구밀도는 ㎢ 당 486명
 
 

2010년 11월 1일 현재 우리나라의 총조사 인구는 4,858만 명으로 2005년 4,728만 명에 비해 2.8% 증가한 130만 명으로 이는 연평균 0.5% 증가한 수치입니다. 성별로는 남자 2,417만 명, 여자 2,441만 명으로 2005년에 비해 남자는 2.3%, 여자는 3.2% 증가했습니다.
 
또한 인구밀도는 ㎢당 486명으로 2005년의 474명보다 12명 많아졌는데요. 도시 및 소규모 섬 국가를 제외한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 보면 방글라데시(1,033명/㎢), 대만(640명/㎢)에 이어 3번째 인구 조밀 국가로 나타났습니다.
 
   
[ 총조사 인구 및 증감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인구밀도 (명/㎢)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수도권 인구  - 2,384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49.1%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인구는 2,384만 명으로 전체인구의 49.1%를 차지하고 있으며, 2005년 48.2%에 비해 0.9%p 증가했다고 하네요. 수도권 인구 밀집 현상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네요.
 
   
[ 수도권 인구 및 비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10/2005년 시군구별 인구 증감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65세 이상 인구  - 총인구의 11.3% 542만 명, 모든 시도 고령화사회 진입
 
 

연령별 인구구조는 30, 40대 인구가 가장 많으며, 유소년인구가 감소하고 고령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항아리형」인구피라미드를 나타내고 있는데요. 전체인구의 연령 중 중간에 해당하는 중위연령은 38.1세로 2005년 35.0세보다 3.1세가 증가했습니다. 그에 따라 노령화지수는 69.7로 유소년 10명 당 고령자 7명 수준으로 조사되었으며, 2005년 48.6보다 21.1이 증가했습니다.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11.3%로 542만 명이었으며, 2005년에 437만 명으로 9.3%였던 것에 비해 106만 명이 증가한 24.3%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모든 시도의 고령인구 비율이 7%가 넘어 고령화사회로 진입했다고 하네요. 그 중 고령인구 비율이 특히 높은 지역은 전남 20.4%, 경북 16.7%, 전북 16.4% 순으로 조사되었으며, 울산이 7.0%로 가장 낮게 조사되었습니다.
 
 


 
[ 2010년 인구 피라미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10년 고령인구 및 비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평균교육연수  - 30세 이상 인구 기준, 11.4년
 
 

다음으로 국민들의 교육 수준에 대한 내용인데요. 30세 이상 인구의 평균교육연수는 11.4년으로 2005년 11.0년보다 0.4년 증가했습니다. 이와 함께 30세 이상 인구의 학력 구성비를 보면 2005년에 비해 초등학교 및 중학교 졸업자는 2.6%p, 고등학교 졸업자는 0.8%p 감소한 반면, 대학졸업 이상은 4.5%p 증가해 전반적으로 학력 증가세를 나타냈습니다.
 
   
[ 30세 이상 인구의 학력 구성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세 이상 인구 중 대학이상 학력의 남녀 구성비 차이는 점차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2005년 23.2%p에서 2010년 16.8%p로 남자의 학력이 여전히 높게 나타나긴 했지만 그 차이가 현저히 줄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인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겠네요.
 


 
[ 30세 이상 인구 중 대학 이상 학력의 남녀 구성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30대 미혼율  - 2005년 대비 7.6%p 증가
 
 
 
15세 이상 인구의 혼인상태별 구성비를 보면 ‘배우자 있음’이 57.7%로 가장 많고, 미혼 30.6%, 사별 7.6%, 이혼 4.0%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50대 이상 인구 중 혼인상태가 이혼인 비율은 2005년 3.3%에서 2010년 5.2%로 크게 증가했다고 합니다. 또한 30대 연령의 미혼율은 29.2%로 2005년 21.6% 보다 7.6%p 증가해 결혼 연령이 늦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 2010년 15세 이상 인구의 혼인상태 구성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30대 인구의 성별 미혼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외국인 인구  - 63.9%가 수도권에 거주
 
 

마지막으로 인구주택총조사에서 조사된 외국인 인구에 대한 수치인데요. 국내 거주 외국인 중 63.9%가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외국인들에게서 또한 수도권 과밀 현상이 나타나고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살펴 보면 경기가 31.1%, 서울이 27.6%, 경남이 6.9% 순으로 그 비율이 높았습니다. 또한 국적별로 보면 중국계(한국계 및 대만 포함) 국적의 외국인이 52.7%로 압도적인 비율을 점유하고 있었으며, 그 다음으로 일본(69.2%), 중국(53.6%)은 여성비율이, 인도네시아(88.8%), 우즈베키스탄(76.6%)은 남성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조사되었습니다.
 
 


 
[ 2010년 시도별 외국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치며


 
지금까지 2010 인구주택총조사 결과 중 인구부문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각종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설명하니 우리나라 인구에 대한 전반적인 모습을 보다 쉽게 확인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 쯤 되시면 인구주택총조사의 유용성이 어느정도인지 느껴지시죠? 이렇듯 세밀하게 조사된 통계자료는 우리나라 정책 전반의 계획을 수립하는데 있어 중요한 기초자료가 된답니다.

비단 인구주택총조사뿐만 아니라 현재 진행 중인 경제총조사를 비롯한 각종 통계조사들 또한 우리의 일상에 많은 정보와 혜택을 주고 있답니다. 통계청에서는 앞으로도 다양한 부문에 대한 조사를 지속적으로 시행해 나갈 예정인데요. 이러한 조사들에도 여러분의 보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립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2 개가 달렸습니다.
  • 더러운 과거사 2015.04.29 08:32 신고 ADDR EDIT/DEL REPLY

    진짜 대한민국이랑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등 아시아권부국은 그야말로 좇됐다~!!!! ㅠㅠㅠㅠㅠ

  • 더러운과거사 2015.07.05 19:45 신고 ADDR EDIT/DEL REPLY

    대만의 만30세~만34세 여성들의 미혼율이 2012년을 기준으로 무려 47%, 반대로 북한의 만30세~만34세 여성들의 미혼율은 2008년을 기준으로 겨우 3%였지만 2011년을 기준으로 겨우 5%나 되었다~!!!! 아직까지는 북한에서 30세를 넘기는 경우가 거의 없다는것을 의미한다~!!!!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