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올해는 광복 70주년이자 북한군의 기습남침으로 6.25전쟁이 일어난지 65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특히 6월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호국보훈의 달로 그 어느 때보다 나라 사랑의 마음과 조국 수호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데요.

 

하지만, 전국 고교생 50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9%(349)가 한국전쟁을 북침으로 답했다고 하는데요. 6·25전쟁의 발발 형태를 남침으로 명시하고 있지만, 정작 북침(北侵)과 남침(南侵)이라는 용어의 의미를 헷갈리거나 전쟁의 발발 원인을 정확히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은 25전쟁





6·25전쟁은 1950 6 25일 새벽에 북위 38도선 전역에서 북한군의 남침으로 발발하여 1953 7 27일 휴전이 성립되기까지 만 3 1개월 2일간 계속된 전쟁이었습니다. 전쟁기간 동안 양측은 38도선을 각각 3회씩 넘나들고, 남으로는 낙동강, 북으로는 압록강까지 오르내리며 전 국토의 약 80%에 달하는 지역에서 전투를 벌였습니다. 그 결과, 국토는 피폐해지고 전쟁 이후 더욱 극심한 문제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6·25전쟁은 침략전쟁이자 이념전쟁의 성격을 내포했는데요. 북한정권이 남·북한 내부의 민족갈등 속에서 한반도를 무력으로 통일하겠다는 의지에서 비롯됐으며, 자유민주주의와 자본주의 체제의 한국정부를 타도하고 통일된 공산주의국가 수립을 목표로 개시된 전쟁입니다.

 

6·25전쟁 중에 진행되었던 휴전회담은 전쟁이 발발된 지 3 1개월, 회담이 개시된 지 24개월 17일 만에 유엔군의 미국 대표, 북한군, 중공군 대표가 휴전협정을 서명하면서 마무리되었습니다. 하지만, 6·25전쟁은 시간이 흐른 지금도 끝나지 않았습니다. 당시 종전이 아니라 휴전인 상태로 마무리했기 때문입니다.

 




   전쟁의 피해로 아직도 고통 받는 사람 많아




6·25전쟁은 우리민족이 치른 전란 중에서도 가장 비극적이고, 엄청난 피해를 입은 전쟁입니다. 군사작전으로 인한 1차적 전쟁피해와 이념투쟁에 의한 2차적 피해가 중첩되었으며, 최신 무기가 동원됨으로써 살상력을 더하였습니다.

 

인명피해에 있어 한국군(경찰 포함) 63만 명, 유엔군 15만 명을 포함 총 78만 명이 전사·전상·실종 되었으며, 북한군 80만 명, 중공군 123만 명 등 약 203만 명의 손실이 발생하여 군인 피해만도 총 281만 명에 달했습니다. 또한 1952 3 15일까지 발생된 전재민의 수가 천만 명을 넘어섰으며, 휴전 때까지 이 숫자는 훨씬 늘어났겠지만 결과적으로 전체인구의 1/2 이상이 전화를 입었습니다.

 

당시 피해를 입지 않은 국민은 없었으며, ·사상자의 혈육과 이산가족 등 많은 사람들이 지금도 6.25전쟁의 연장선상에서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당시의 참혹했던 피해 현황



출처 :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알아봅시다!> 6.25전쟁사(3권), 2005, p.144.




출처 : 국방군사연구소, , <한국전쟁피해통계집>, 1996, p.144.



출처 : (가) 국방부, <한국전란 1년지>, 1951, p.D35

       (나) 국방부, <한국전란 1년지>, 1951, p.D37

      (다) 국방부, <한국전란 3년지>, 1954, p.D6


 

# # #


 

휴전은 전쟁이 완전히 종결된 것이 아닌 잠시 쉬고 있다는 뜻입니다.

다시는 6.25전쟁 같은 끔찍한 일이 발생하지 않고,

한반도에 하루 빨리 평화가 찾아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지금으로부터 62년 전, 대한민국은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었습니다. 다행히 잿더미가 됐던 국토는 아버지 세대의 땀과 노력으로 당시와 비교해 상전벽해를 이뤘지만 전쟁의 모든 상처를 치유할 수 있었던 건 아닙니다. 전쟁으로 우리는 가족을 잃고, 생이별을 했으며, 살았는지 죽었는지도 알지 못하는 많은 이산가족을 잉태하게 됐습니다. 그동안 이산가족이 상봉할 기회도 많았지만, 여전히 만나지 못한 이산가족도 많은데요, 6.25전쟁으로 시작된 이산가족이 아픔을 통계로 돌아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한 내 이산가족 통계(출처: 통계청 2005년 인구주택총조사)

 

 

 

2005년 실시한 통계청의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이산가족은 71만 명입니다. 이중 북한 출신자는 16만 명이고요. 6.25전쟁 중 남쪽으로 피난을 오다 발생한 이산가족이 많지만, 휴전 이후 남한에 정착하면서 본적지를 북한에서 남한으로 바꾼 사람도 많기 때문에 북한 출신 이산가족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50년 12월 함경도 흥남을 떠나는 피난민들. 전쟁 피난과정에서 많은 이산가족이 생겼다 .(출처: Fotopedia)

 

이산가족 중에는 잠시나마 가족을 만난 사례도 있었는데요. 최초의 이산가족 상봉은 1964년 도쿄올림픽 때였습니다. 1963년 신흥국 경기대회에서 북한 육상대표로 비공인 세계신기록을 세우고 이듬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북한의 신금단 선수가 있었는데요, 그녀의 아버지 신문준 씨는 6.25때 딸과 헤어져 남한에 살았는데요. 신문을 통해 딸의 소식을 알았던 신 씨는 급히 일본으로 날아가 북한 선수단이 떠나기 전 잠깐이나마 딸과 만날 수 있었다고 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5년 남북이산가족 고향방문을 보도한 신문(출처: 동아일보)


 

남북한이 서로 합의해 이뤄진 이산가족 상봉은 19859, 남북이산가족 고향방문을 통해 이뤄졌어요. 이산가족 65명은 남북한 적십자사 총재의 인솔로 판문점을 경유, 34일 간 꿈에 그리던 가족, 친지를 만날 수 있었는데요. 하지만 남북 이산가족 상봉은 일회성으로 그치고 오랜 세월 이뤄지지 못하다가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다시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이뤄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북 당국 간 협의에 의한 이산가족 상봉 및 교류 현황(출처: 통일부)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한의 합의에 따른 이산가족 상봉 건수는 크게 증가했습니다. 2008년에는 금강산에 이산가족 면회소가 완공되면서 이산가족 상봉은 더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됐는데요. 하지만 면회소 완공 직전 박왕자 씨 피살 사건이 일어나면서 금강산 관광 및 남북간 민간교류가 중단됐고, 이후에도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사건 등 남북간 긴장이 이어지면서 2010년 이후에는 정부 차원의 상봉이 사실상 중단된 상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간단체에 의한 이산가족 교류 현황(출처: 통일부)

 

 

남북관계 경색에 따라 당국 간 이산가족 상봉 및 교류는 물론 민간을 통한 상봉이나 서신교환, 생사확인 등의 교류도 사실상 중단된 상태인데요. 정부 및 민간 차원의 남북교류가 중단되면서 이산가족이 만날 길도 훨씬 좁아져 있어요.

 

 

 

이산가족 문제는 가족 간 생사확인은 물론 세월이 지나며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는데요. 휴전 이후 탈북 혹은 납북으로 인한 이산가족을 제외하면 이산가족 대부분은 6.25전쟁 중 발생했기 때문이죠. 세월이 흐른 만큼 이산가족의 연령도 고령화한 상태입니다.


지난 2003년과 2010년 이산가족 상봉을 신청한 사람의 연령대를 보면 50~70대는 줄어든 반면 80~90대는 크게 증가했는데요. 이산가족 1세대 대부분이 고령자이고, 이들에게 가족을 만날 시간도 얼마 남지 않은 것이 분명하죠. 그리고 휴전 이후 태어난 이산가족의 자녀 세대는 생사도 모르는 친지에 대한 애착이 약할 수밖에 없어 사실상 6.25전쟁 관련 이산가족은 당시 어린이였던 60대가 마지막 세대라고 봐야겠죠.


우리나라의 평균 수명을 감안하면 이산가족 세대의 남은 기대 수명은 약 23년이고, 현재 가족 상봉을 희망한 이산가족이 84133명이므로, 이들이 한 번씩 가족을 만난다 해도 연간 7,720명이 상봉을 해야 합니다. 그렇지만 현재의 남북관계를 감안하면 이산가족 상봉 문제도 기약이 없는 상태죠.


이산가족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없지만, 문제를 해결할 길도 보이지 않아 씁쓸합니다. 이산가족에게 전쟁이 있었던 6월은 그 상처가 더하겠죠. 이산가족이 모두 만날 그날이 쉽지는 않겠지만 이산가족이 상봉의 기쁨을 다시 누릴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원해 봅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