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제 이름은 우리에요.

, 너 그리고 우리와 같은 발음이면서, 한자 뜻풀이로 우주를 이롭게 하라는 좋은 뜻도 가지고 있는 이름이죠! 어렸을 때는 놀림의 대상이 되기도 했죠... (어떤 친구는 우리 우리는 우리가 우리를 놀리는 것을...’ 같은 말을 만들어서 노래를 부르고 다녔어요!) 하.지.만. 기억되기 쉬운 이름 덕분에 처음 보는 사람들과도 쉽게 친해지기도 했어요!

 

(출처 : 플리커)

 

예비 엄마, 예비 아빠의 가장 큰 고민이 우리 아기 이름을 뭐로 할까?’가 아닐까요? 이름은 부모님이 아기에게 주는 첫 번째 선물이면서, 가장 오래 사용하는 선물이죠. 또한, ‘이름이 운명을 결정짓는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이름은 중요하기에 좋은 이름을 지어주기 위한 부모님의 고민은 계속됩니다.

좋은 이름을 지어주고 싶은 것은 모든 부모님의 공통된 바람이기에 이름도 유행을 탑니다! 시대별로 어떤 이름이 인기를 얻었을까요??

 

출처 : 대한민국 법원 전자가족관계등록시스템

(http://efamily.scourt.go.kr/st/StMnCaseStatcsPrscondDtl.do#_)

 

1940~1960년대에는 영수라는 이름과 더불어 을 선호했었네요. 당싱에는 일찍 죽는 아이들이 많았기 때문에 '길 영'자를 이름에 써서 아이들이 오래오래 살기를 바라는 부모의 마음을 담았기 때문이죠! 그러다가 70년대에 준호가 인기를 얻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이 대세를 차지했어요! 조금 세련된 느낌이 나나요? '준'이 이름에 들어가니 왠지 차도남의 느낌을 물씬 나네요!  민준이라는 이름은 <별에서 온 그대>도민준처럼 오래오래 멋있게 살길 바라는 부모님의 마음이 담긴 걸까요?ㅎㅎ

 

그렇다면 여자 이름은? 두구두구...!!

출처 : 대한민국 법원 전자가족관계등록시스템

(http://efamily.scourt.go.kr/st/StMnCaseStatcsPrscondDtl.do#_)

 

여자 이름은 남자 이름보다 더 뚜렷한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40년대에는 ‘O 그리고 뒤이어 ‘O/ 이라는 이름이 인기있었는데, '현모양처'형의 여성을 바라는 사회의 인식이 담겨있는 이름이네요. 특히 과거에 여자의 이름이 뚜렷한 트렌드를 보인 것은 여성적이고 부드러운 느낌의 이름을 위한 선택폭이 좁기 때문이기도 한 것 같네요~ 하지만 현재는 자가 대세를 이루며 중성적인 이름이 상위권에 많이 보이는 것을 볼 수 있죠? 여성의 사회 진출이 많아지며 우리 딸이 어디서 여자라는 이유로 차별받지 않길 바라는 부모님의 애정이 느껴지네요!!

 

 

트렌디한 이름도 좋지만, 나만의 독특한 이름을 지어주는 것도 좋겠죠? 그렇다면 ↓이런 것↓들을 참고해서 독특하고 예쁜 이름을 지어보세요!

 ---------------------------------------------------------------------------------------------------------------------

1.     영문으로 표기하기 쉬운 이름

     요즘에는 국제화 흐름에 발맞추어 영문으로 표기하기 쉬운이름이 또 하나의 새로운 기준이 되고 있다고 하네요! 영문으로 표기하기 쉬운 이름으로 글로벌하게 사랑받는 아이가 되길 기도해볼까요?ㅎㅎ 

2.     순우리말한자 의미의 중의적 이름

      고유어 이름에 한자 의미를 부여해서 독특하고 예쁜 이름을 만들어보세요! ‘우리라는 고유어에 宇利라는 의미를 부여한 제 이름처럼요^^~

3.     중성적인 이름

남성성과 여성성이 강조되던 옛날과 달리 사회적으로, 문화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남녀평등이 '이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일까요, 중성적인 이름도 인기를 얻고 있으니 이것도 한번 고려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

 

이름의 트렌드에 대해서 알아봤는데 우리 아기에게 어떤 이름을 선물할까, 어느 정도 감이 잡히시나요? 아직도 고민고민되시죠? 이 행복한 고민이 사랑스러운 결말로 이어지길 응원할게요!

하트3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1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