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가시간에 하고싶은 일은?
 
 
만약 우리에게 여가시간이 생긴다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일까요? 저는 여행가거나 문화생활을 하고 싶다고 말할 것 같은데요~
 
통계청의 '사회조사'자료에 의하면 희망하는 여가활동은 여행이 61.2%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자기개발(25.7%), 문화예술관람(22.2%), 스포츠 활동(20.3%)을 희망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실제로 여가시간이 생겼을 때  무엇을 하고 있을까요?
 
주말과 휴일 의 여 가 활 동 비 율을 살펴보니 TV시청이 59.6%로 가장 높으며, 그 다음으로는 휴식 42.0%, 가사  31.0% 순으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위의  두가지를 그래프로 나타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희망하는 여가활동으로는 여행과 자기개발의 비율이 높으나, 현실에서는 주로 TV시청, 휴식, 가사로 여가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처럼 희망과 실제가 다른 이유는 무엇일까요?

전문가들이 볼때는 다르게 설명할지 모르겠지만 제가 볼 때는 희망하는 여가활동을 답변할 때에는 사회윤리적으로 모범답변을 하고 싶은 심리가 있는 것이 아닐런지요. 예를 들자면 '교통법규를 지켜야하는가?'라는 질문에 많은 사람들이 '그렇다'라고 답변할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로 교통법규를 지키지 않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는 사실. 이 예가 적절한 예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또 다른 이유라면 맘으로는 여행이나 자기개발을 하고 싶지만 막상 휴일되면 그동안 힘들었던 일들 때문에 쉬고 싶어서 그렇겠지요.
 
 
 
 
 

TV를 잘 활용하기 위해 부모가 지켜야 할 것
 
 
아이심리백과 책이나 유아전문가들은 하나같이 TV는 자녀교육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합니다.  TV는 백해무익하다고들 합니다. 그렇다면  TV의 장단점을 살펴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데일리 텔리그래프>

 
TV의 단점
 
1.  중독되기가 쉽다.
 
2. 산만해지고 일상생활에 대한 집중력이 떨어진다.
 
3. 성향이 폭력적, 선정적, 자극적으로 될 수 있다.
 
4. 언어습득이 떨어진다.
 
5. 적극적 사고를 하지않고 수동적 사고를 한다.
 
6. 비만이 되기 쉽다
 
 
 
TV의 장점
 
1. 잠시나마 아이들을 TV에 집중시킬 수 있다.
 
2. 새로운 정보를 신속하게 접할 수 있다.
3. 시각적, 청각적으로  즐겁다.
4. 다큐나 교육방송등의  유익한 프로그램이 있다.
 
 

위에서 말한 TV의 장단점은 현대사회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이야기인데요.  TV를 중독될 정도로 보는 것은 아주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TV의 단점을 살펴보면  그것이  정말 그런지 확인이 어려운 것이 많이 있습니다.  산만해진다는 게 원래 그런아이일 수도 있는데 꼭 TV때문에 그런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얘기죠. 또한 TV를 안본다고해서 집중력이 높아질까요??
 
저는 TV도 나름대로의 장점이 있기 때문에 이것을 잘 살려서 활용을 한다면  TV도 우리에게 유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TV를 잘 활용하기 위해 부모가 지켜야 할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규칙적으로 30분 이하를 아이가 보고싶어하는 것으로 시청하게 해준다.
 
TV를 볼 때 규칙적으로 원하는 것을 시청하게 하면 아이의  절제력을 길러주는 동시에  부모는 아이로부터 자유롭게 된다.


 
 
2.  부모와 함께 시청한다.

되도록이면 모든 방송을 아이와 부모가 함께 시청한다. 그것이 힘들다면 '유익하지만 아이가 보기싫어하는방송'이라도 함께 시청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뉴스나 다큐 등은  다른 매체로 배우기 힘든 산 지식을 얻을 수 있다. 또한 부모와 함께 시청하면서  가족끼리의 화목을 배울 수 있다.
 
 
 
 
 
3.  유아전문 교육방송 을 제대로 활용하자
 
유아전문 교육방송은 아이들이 재미있어 하는 프로그램만 엮어 놓은 것 같다. 방송을 통해 말을 배우는 아이도 있고 집에서 노는 법, 만들기 등을 하면서 창의력도 얻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본 글은 '통계청 블로그 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통계청 블로그 기자단 박찬영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0주라는 엄청난 시간을 기다리고 기다려서 드디어 만나게 된 내 아이...
 
그 때의 감격이란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죽었다 깨어나도 알 수 없을 것입니다. 그 때를 잠시 회상해 볼까요? 가장 먼저 듣게 되는 말이 아마도 '건강한 남자아이입니다' 혹은 '예쁜 여자아이입니다'라는 말과 함께 신장과 키에 대한 정보일 것입니다.

누구나 출산하기 전에 우리아이의 크기나 무게에 대한 예상수치는 이미 알고 있을 텐데요~ 막상 태어나보면 예상과는 다른 수치를 접하게 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번에 준비한 내용은 우리 아이의 신장과 몸무게에 대한 것입니다. 다들 아래표를 참고해주셔요.
 
 
 
       소아 발육 표준치(체중, 신장, 체질량지수, 머리둘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자료출처:질병관리본부 2007년 소아 청소년 표준 성장도표 >
 
 
 

우와~~얼마전까지만해도 남아는 3.2kg정도가 평균이었던 것 같은데 어느새 3.4kg이 되었네요. 우리나라 영양상태가 변해서 일까요? 아님 계산법이 달라져서 일까요?

 


 

여기서 잠깐
 
2007년 소아 발육치가 탄생된
배경
 
 
우리나라는 소아의 신체발육 상태를 알아보기 위해 지난 1965년부터 2005년까지 매 10년마다
보건복지부 주관하에 대한소아과학회에 연구용역을 의뢰하여 총 5회의 신체계측조사를 실시하였다. 신체계측조사를 통해 측정된 실측치에 근거하여,
‘1967년 한국 소아의 발육 표준치’, ‘1975년 소아 신체 발육치’,‘1985년 한국 소아 신체발육 표준치’, ‘1998년 한국 소아 및
청소년 신체발육 표준치’를 발표하였고, 임상현장과 보건 사업에 사용해왔다. 그러나, 최근 세계보건기구와 미국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발표하는
국제표준 성장 도표는 실측치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역학 통계적인 작업을 통해 제정한 표준치를 이용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1998년까지
실측치를 표준으로 적용해 왔으므로, 엄밀한 의미에서는 건강한 아이들의 성장유형을 제시하여 올바른 성장에 관한 기준을 제시하는 ’표준치‘가 아니라
단순히 현재의 성장발육 상태를 반영하는 ’참고치‘를 제시해 왔다고 할 수 있다.


2005년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주관하에 대한소아과학회에서 전국의 약 15만 명을 대상으로 소아청소년 신체계측조사를 수행하였고, 처음으로
혈압 측정을 하여 혈압 표준치를 제정하고자 하였다. 조사 결과를 질병관리본부 만성병조사팀에서 분석한 결과, 실측치를 더 이상 표준치로 사용하는
것이 문제가 있다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다. 기존의 참고치가 아닌 표준치로서 활용하기 위해 국내외 표준치 제정사업을 검토하였고, 2006년 8월
‘소아ㆍ청소년 신체발육표준치 제정위원회’를 구성하였으며, 표준치 개발에 필요한 통계분석 및 결과산출을 위해 역학 통계 전문가로 구성된 연구진에
연구 용역을 의뢰하여 ‘2007년 한국 소아ㆍ청소년 신체 발육 표준치’를 새롭게 제정하게
되었다.
 
 
 
 
 
위와 같은 이유로 ‘2007년 한국
소아ㆍ청소년 신체 발육 표준치’가 탄생되었답니다.


     체중, 신장, 머리둘레의 성장도표 백분위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우리 아이의 위치는 어디쯤 있을까요?

웬만하면 이 표 안에 다들 들어가겠죠? 하지만 만약 극단치에 포함되면 조금은 부모 역할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예전에 TV방송 프로그램에서 키에 대해 나온 적이 있는데요 유전적으로 키가 작을 수 밖에 없는 어떤 남자아이를 엄마가 17년 정도 스트레칭을 날마다 해 줬더니 키가 178cm정도 되었습니다. 역시~~스트레칭.....스트레칭이 키에 많이 도움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면 조금은 평균치에 도달하지 않을까요?


 
 
 
 
  참고> 유전키 계산하는 법 -------------------
 
유전키를 계산하는 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그 중에 2가지만 소개해 보면 부모키를 평균내서 아들의 경우는 6.5cm를 더하고 딸은 6.5cm를 빼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 방법은 부모세대와 자식세대의 키 평균이 동일하다는 전제에서 가능합니다. 최근에 가장 인기있는 방법은 외탁키와 친탁키 계산법입니다.

여기에서 친탁키란 아빠를 닮은 키를 말하며 외탁키란 엄마를 닮은 키를 말한답니다. 여러분들도 한 번 계산해 보셔요.
 
 
 
   친탁 아들 키 = 아빠키 + 3.5cm 
 
   친탁  딸 키 = 아빠키 - 9cm 
 
   외탁 아들 키 = 엄마키 + 16cm 
 
   외탁  딸 키 = 엄마키 + 3.5cm 
 
 
 
                                                                           <출처 : http://blog.naver.com/ok057>
 
               
 
참고로 저의 아기는 체중이 75%, 신장은 25%, 머리둘레는 90%정도 입니다. 아기의 머리가 커서 제왕절개 수술로 출산을 했으니 알만 하시겠죠?

머리크기야 이제와서 어쩔 수 없고 친탁키 외탁키를 따져도 앞이 깜깜합니다. 그래서 신장만은 좀 신경 써 주고 있답니다. 위에서 말한 스트레칭으로 말입니다. 여러분도 친탁키 외탁키를 얼른 계산하고 우리 아이의 미래를 위해 시간 투자를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예방접종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신 분은 이곳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본 글은 '통계청 블로그 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통계청 블로그 기자단 박찬영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