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종합편성채널의 준말인 종편채널은 2011년 12월 1일에 개국하여 4년차가 되어갑니다. 개국 이전 미디어법 개정 등으로 논란이 있었고 실채 초기 시청률은 0.1%에 그치는 등 미미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채널에 맞게 다양한 시도와 다양한 장르의 프로그램들이 많이 생겼고, 1%대 안팎의 평균 시청률을 유지하며 안정기에 접어들었고, SNS를 보더라도 지상파와 큰 차이 없는 사랑을 받고있습니다. 




 지상파와 종편의 시청률 차이



종편채널의 개국이후 시청률을 보았을 때 0~0.5%를 웃돌았으나 전반적인 추이는 상승세인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실제로 뉴스의 경우 추월하기도 하는 등의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 국민MC인 유재석이 종편행을 결정한 것이 화제가 되었는데요, 종편방송의 파급력과 인지도 그리고 6월 방송국 별 화제성 점유율을 보았을 때 JTBC가 지상파를 포함한 순위에서 2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시청률에서는 지상파와 확연한 차이가 있었습니다. 대표적인 예능으로 시청률을 비교해 보았을 때, 지상파가 가장 높고 종편,케이블 순이었습니다. 주말 지상파 예능은 무한도전이 최고 15.6%에 이르렀던 반면 JTBC의 비정상회담, 냉장고를 부탁해는 각각 4.7%와 5.5%에 불과했습니다. tvN의 집밥 백선생은 6.3%이며 Mnet의 쇼미더머니의 경우 2.1%에 그쳤습니다. 케이블 티비의 보급 등으로 시청률은 방송사의 특성에 따라 차이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출처 : 닐슨 코리아, 2015.06.29(월) ~ 2015. 07.05(일) 주간 시청률)



 시청률과는 다른 결과를 보이는 화제성척도



(출처: GOODDATA, 자료조사 및 분석 - (주)굿데이터코퍼레이션 굿데이터M 연구팀)


시청률이 낮다고 사람들의 관심밖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어떤 곳에서 조사하느냐에 따라 같은 프로그램일지라도 시청률이 제각각이고 올해 큰 인기를 끌었던 미생의 경우 8.2%였지만 큰 화제를 받기도 했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시청률은 낮지만 높은 프로그램보다 페이스북이나 블로그 ,트위터 등 SNS에서는 큰 인기가 있기도 하고, 주변의 반응보다 시청률이 높은 프로그램도 존재합니다.


이러한 문제점을 보안하는 다른 척도는 바로 화제성 척도 입니다. 화제성 척도는 네가지 기준을 바탕으로 프로그램의 영향력을 분석하게 됩니다. 위 차트는 2015년 6월29일부터 7월5일까지 지상파,종합편성,케이블에서 방송된 드라마 31개와 프라임 시간 대에 방송된 예능,정보,시사 프로그램 150여 개을 분석한 자료입니다.


위 자료를 보면 시청률 측면에서는 지상파를 따라가기 어려웠던 비정상회담이 화제성에선 3위를 차지했고, 2위인 SIXTEEN의 경우 시청률이 0.5%라 감안하면 화제성과 시청률의 순위는 큰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또한 화제성이라는 다른 척도에서는 종편방송이 순위권에 드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화제성 점수 집계방법



(출처: GOODDATA)


JTBC의 송원섭 팀장은 “시청률을 넘어서는 지표가 바로 화제성이라며 미생처럼 시대정신을 보여주는 드라마지상파에서 하지 않는 차별화된 드라마를 지향한다고 인터뷰를 하기도 했었습니다.


화제성이라는 새로운 척도로 보았을 때, 종편방송의 목적인 채널의 다양화로 인한 다양한 시청자의 다양한 선택권과 매체라는 측면에서 마녀사냥, 썰전, 비정상회담, 냉장고를 부탁해 등 케이블과 더불어 다양한 분야의 문화를 만들고 있는 부분이 사랑받는 요인이라는 분석이었습니다.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통계청에서 2015년 생활 속 통계 활용 수기공모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심있는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기다리겠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요즘 대학생들 TV 보시나요?]


당연히 요즘 대학생들도 TV를 시청합니다. 대학생 A군(26)세은 아침 기상 후 자연스럽게 TV를 틀면서 하루를 시작합니다. 오늘 아침은 막장 드라마일까? 아님 핫 이슈가 되고 있는 뉴스로 시작을 할까? 하루 일과를 마치고 귀가 후.. 하루종일 기다렸던 드라마 시청과 함께 하루를 마무리 합니다.


요즘 사회는 스마트폰의 다양성으로 인해 TV 또한 스마트폰에 비해 이용도가 떨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예전이나 지금이나 TV만큼 접근하기 쉽고 재미를 보장해줄만한 놀이감은 없지 않나 생각합니다. 흔히 대학생들은 집이나 자취방에서 뒹굴뒹굴 거리다가도 거실에 나와서 검지손가락 한번만 움직여주면 눈앞에 연예인들이 나와서 즐거움을 선사해 주는데 안 볼 수 있는 사람들이 몇이나 될까요? 또한 지금은 대학생들의 방학시즌이라 TV를 시청할 시간이 더 많은 것 같은데...과연 대학생들은 TV시청을 어느 시간대, 얼마 만큼 TV를 시청할까요?


각종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가 바뀌기 시작합니다. 바로 매주 방송이 끝날 때 마다 화제가 되고 있는 드라마, 예능 각종 인기있는 프로그램 때문입니다. 이처럼 많은 프로그램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현재 대학생들은 TV시청을 어떻게 하고 있을까요? 주제와 관련하여 몇 개의 질문들로 구성된 설문지를 준비하였습니다. 설문조사에는 대학생 100명 (남:50명 여:50명)이 참여하여 설문지에 작성하였습니다.



▲ 대학생들로 이뤄진 설문조사 By. 윤강준


TV 시청을 하는 대학생들을 상대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대학생 남녀 100명) 많은 학생들이 21시~00시(남:25명 여:31명) 사이에 가장 많은 시청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뉴스->드라마->예능의 연결고리를 형성하고 있는 시간대에 가장 많은 시청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두 번째로 18시~21시(남:20명 여:13명)  사이에 많은 시청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시간대에는 각종 스포츠 경기들이 많이 중계를 하고 있으므로 남자들의 시청률이 많이 높았으며, 갈수록 여성들도 야구와 같은 스포츠 경기에 몰입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12시~18시 사이에는 주로 대학생들의 일과가 학원, 스터디, 대외활동 등 으로 인해 낮은 시청률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09~12시 아침 시간대에는 약간의 시청률이 있었습니다. 주로 아침 뉴스와 날씨 등 시사 프로그램의 시청이 아침 시간대에 형성 되어 있습니다.



▲ 대학생들로 이뤄진 설문조사 By. 윤강준


대학생들의 프로그램 별 선호도를 살펴 본 결과 남자 대학생들은 스포츠(남자 : 23명, 여자:3명) 시청률이 가장 높게 조사되었습니다. 18시 이후로 야구 시즌이 한창 진행중 이라 많은 남자 대학생들이 스포츠 프로그램에 가장 높은 시청률을 형성 하고 있었습니다. 그 다음으로 연예・오락(남자:15명, 여자:16명)과 같은 예능 프로그램이 인기가 있었으며 다음은 드라마(남자:11명, 여자:30명) 순으로 결과가 나타났습니다.

여자 대학생들은 남자와 달리 드라마 프로그램에서 가장 높은 시청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연예・오락의 예능 프로그램 이었으며 스포츠와 교양의 비중이 가장 낮았습니다.


‘야구에’ 빠진 남자 대학생들!            


     

 <2013 한국 프로야구> 야구시즌은 스포츠 매니아 뿐만 아니라 전국민에게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작년 700만 관중에 이어 올해도 역시나 그 돌풍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많은 대학생들도 그 프로야구의 인기에 동   참하고 있는데요 남자 대학생들을 상대로 스포츠에 대한 선호도 결과 야구의 인기가 압도적으로 많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많은 학생들이 ’박진감이 가장 넘친다. (32%)‘와 ’시원한 여름을 스포츠와 함께한다.(25%)‘를 야구 스포츠에 빠지는 이유들로 꼽았습니다. 실제로 야구장을 일주일에 1번 이상 방문하는지에 대한 질문에서 40명 중 10명이 ’그렇다‘ 라고 답해, 야구에 대한 열풍은 한동안 식지 않고 이어질 분위기입니다. 


‘드라마 왕국’에 빠진 대한민국 




 대한민국은 현재 드라마의 왕국이라고 합니다. 여자 대학생들의 프로그램 선호도에서도 드라마 부분에서 가장 수치가 높았으며 TV시청 시간대에서도 21시~00시 부분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습니다. 

 이러한 드라마를 보는 가장 큰 이유로 공감대 형성을 꼽았습니다. 그 다음으로 다음 회를 안볼 수 없는 궁금증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한국인들이 드라마를 좋   아 하고 즐겨 보는 것은 우리나라만의 독특한 사회 문화현상이기도 한 것입니다. 그래서 나온 말이 드라마 공화국, 드라마크라시 라는 말도 있습니다. 드라마는 그 드라마가 방영될 당시의 시대상과 사회 현상, 유행, 가치관 등의 모든 것을 담고 있는 것이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드라마를 통해 행복을 얻는 것이 드라마를 즐겨찾는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우리 사회의 거울‘ 대학생 문화!


대학생들 모두를 웃게도 울게도 만드는 다양한 TV 프로그램. 이러한 프로그램들은 경쟁이 당연시 여겨지는 우리사회의 대학생들에게 스트레스를 한방에 날려 줄 수 있는 즐거움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TV 프로그램을 통해 결국 평범한 사람이 끝끝내 인정받는 결말을 보며 대학생들은 또 다시 “나도 할 수 있다!“ 라는 희망을 얻습니다. TV 프로그램들이 앞으로 우리 대학생들에게 상처보다는 더 큰 감동과 즐거움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