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두 남녀가 소개팅에서 만났다어색함 반 기대감 반으로 두 사람은 소개팅에 집중 할 것이다소소한 이야기부터 진지한 연애관까지 두 남녀는 이야기를 나눌 것이다이야기를 통해 이 사람은 어떤 생각을 가진 사람인지 궁금해 한다몇 번에 만남을 통해 서로는 자신에게 호감이 있는지 알고 싶어한다하지만 직접적으로 이야기 하는 사람은 많이 없다이런 궁금증은 어떻게 해결할까바로 그 사람이 말하는 말과 행동분위기를 통해서 은근하게 알아간다.


우리가 소위 마케팅이라고 부르는 것도 다르지 않다. 기업은 설레는 마음으로 소비자들을 만나서 그들이 누군지 궁금해 하고, 그들의 마음을 사고 싶어하고, 어떤 것을 원하는지 궁금해 한다. 이런 것을 어떻게 알아낼 수 있을까? 과거에는 경영자로 대표되는 결정권자가 경험에 의해서 판단했다. '아 내가 예전해 해본 사업인데, 이렇게 하면 돼' , '아 그거 다 내가 해봤어.' 식의 의사결정을 했다. 그래서 개인의 능력에 따라 사업의 성패가 갈렸다. 하지만 최근, 좀 더 과학적인 방법으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알아 볼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 이것이 바로 소셜미디어를 통한 빅데이터 분석이다.

소셜미디어에는 엄청난 양의 정보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하루에 2억 건이 넘는 트윗들이 세상을 오고간다. 하루에 구글에 검색되는 횟수는 15억 건에 달한다. 엄청난 양의 다양한 모양으로 된 정보가 순식간에 만들어진다. 이런 소셜미디어는 전체를 보여주고 진짜의 날 것의 정보라는 점, 그것도 실시간으로 이뤄진다는 점에서 매우 트렌드를 읽기에 좋은 정보라고 한다. 바로 여기서 이 흐름을 통계적 방법으로 찾을 수 있는 것이다. 거기서 그치지 않고 미래를 예측하는 일. 저자는 그것을 대중들의 마음과 욕망이라는 '원석'을 넓은 광산과도 같은 소셜미디어 속 수많은 데이터에서 캐내는 광부(mining)에 비유한다. 소셜미디어 속 정보는 통찰력을 통해 해석하고, 반짝이는 다이아몬드가 될 수 있는 정보를 캐낸다. 

주류시장에는 데이터를 활용한 재밌는 사례가 있다. 소설미디어 분석을 해보면 술 종류에 따라 연상되는 감정이 각기 다른데, 이를 마케팅에 활용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사람들은 소주를 생각하면 '추운', '슬픈이미지가, 맥주는 '더운', '즐거운감정이 들 때 마시는 술로 인식하는 반면, 막걸리는 '몸에 좋은', '아픈' 이미지를 떠올린다고 한다. 2009년, 한 막걸리 기업이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믿고 막걸리 시장에 뛰어든 뒤, 막걸리 호황을 맞아 인기 있는 브랜드로 자리잡았다2009년 이전, 막걸리에 대해 '농업인이나 노인이 마시는 술, 20대 여성들은 좋아하지 않는 술'이라는 인식이 자리잡고 있었는데, 이 기업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2008년부터 막걸리에 대한 블로그 포스팅 등 언급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를 통해 막걸리가 떠오르는 트렌드가 될 것임을 미리 알 수 있었고, 막걸리 시장에 뛰어든 것이다. 데이터를 통해 소비자를 파악하고, 분석 결과를 마케팅에 활용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이처럼 어떤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질지, 위험을 예측하고, 문제의 방향을 알려줄 무언가가 필요할 것이다. 가까운 미래에 사람들이 어떤 것을 욕망할지, 소비하는지, 어떤 문화를 향유하는지 우리는 궁금하다. 그러면 우리는 어디서 미래에 대한 답을 찾아야 할까? 저자는 말한다. 미래는 이미 현재에 존재한다.’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 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