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기념일도 많고 챙길 데도 많은 5월이지만 혹시, 5월 20일이 무슨 날인지 아시나요? 5월 20일은 국민과 재한외국인이 서로의 문화와 전통을 존중하며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사회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정된 세계인의 날입니다. 지금 세계인의 날을 소개하고 있는 통통 기자도 사실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는데요. 우리 주변에 외국인 친구들이 많아지고 있는 요즘, 세계인의 날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 이번 포스팅에서 다뤄보려 합니다. 대학생이라면 가장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외국인 친구들, 외국인 유학생을 만나봅시다!



▶ 이태원이 부럽지 않다. 글로벌화된 대학가

통통 기자가 재학 중인 대학교 캠퍼스에서도 어렵지 않게 외국인 유학생들을 볼 수 있는데요. 외국인 유학생이 얼마나 증가했는지 관련 통계 자료를 살펴보았습니다. 

한국교육개발원의 자료에 따르면, 2000년대 이후 매년 증가하던 외국인 유학생은 2012년 이후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한국 드라마들이 다시금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권에서 인기를 끌면서 2015년에는 주한 외국인 유학생 9만 명 시대가 열렸습니다. 


이들 유학생의 출신 국가를 보면, 중국 유학생과 비중국 유학생으로 나눌 수 있을 만큼 중국 유학생의 수가 월등히 많습니다. 유학생들의 출신 국가에 대한 교육부의 통계를 보면, 2014년 한국에 거주 중인 84,891명의 유학생 중 중국 출신이 48,109명(57%)으로 절반이 넘는 수를 차지했고, 일본과 베트남이 각각 4%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대학교별로는 어땠을까요?


2015년도 대학 알리미의 통계를 보면, 고려대학교, 경희대학교, 연세대학교에 3,000명이 넘는 유학생들이 학업을 하고 있고 성균관대학교, 한양대학교에도 2,000명이 넘는 외국 유학생들이 재학 중입니다. 다른 통계자료를 보면, 외국인 학생들을 위한 어학당을 비롯해 관련 인프라가 잘 갖추어 있는 대학의 외국인 유학생 숫자가 타 대학보다 훨씬 많다고 하네요. 


이렇게 증가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을 겨냥해서 요즘 대학가에는 중국 게임이 깔린 컴퓨터가 있는 중국인 전용 PC방은 물론 요리사부터 차림사까지 모두 화교인 식당이나, 이슬람 학생들을 위한 할랄 식당까지 등장하고 있습니다. 해당 학교에 다니고 있는 학생들은 이태원이 부럽지 않겠네요~!



▶ 세심한 관심이 더 필요해, 외국인 유학생 

9만 명이 넘는 학생들이 한국을 찾고 있지만, 모두가 원하는 목표와 꿈을 이루고 있지는 않습니다. 낯선 땅에서 몇 년간 공부하면서 다양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인데요.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알아보았습니다. 

출처: 대한무역협회(2014)


대한 무역협회가 한국으로 유학을 온 중국 학생들에게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많은 수의 중국 유학생들은 언어 문제(33%)를 가장 크게 어려워하고 있었습니다. 수업의 난이도(23.8%) 학우 관계(16.6%)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언어 문제나 수업의 난이도의 경우, 본인의 노력으로 일정 부분 해결할 수 있겠지만 16.6%를 차지하는 '학우 관계'는 혼자 힘으로만 해결할 수 있는 일은 아니어서 다소 슬프게 느껴집니다.


한국을 찾은 유학생의 과반수를 차지하는 중국 유학생들이 이러한 실정이라면, 타국 출신 유학생들 또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을 수도 있겠죠? 


이런 어려움 때문이었을까요? 매년 한국에 온 외국인 유학생 100명 중 4명은 학업을 끝마치기 전에 포기하고 있습니다. 2013~2015년에 걸친 중도탈락률 통계를 보면 매년 4%의 유학생이 목표를 채 이루지 못하고 본국으로 돌아가고 있고, 최근 2~3년 간 20개 안팎의 대학이 10%가 넘는 중도탈락률을 유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한국 학생들과 유학생들 간에 팀플을 할 때도, 한국 학생들과 유학생 간 갈등이 불거지기도 하고, 많은 유학생이 외로움을 호소하거나 한국어와 문화를 제대로 체험하지 못한 채 본국으로 돌아가는 등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보다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하네요



출처: 하이코리아


이러한 문제점에 대해 각 대학에서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그들과의 스킨십을 늘릴 방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여러 대학에서 '외국인 유학생 학생회'나 '글로벌 엠베서더' 등의 학생 조직이 만들어지고, 한국 학생과 유학생들이 영어로 이야기를 나누는 '글로벌 라운지'나 여러 교류 행사들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하네요~!! 그리고 유학생들을 비롯해 외국인들이 겪는 비자 문제, 체류 허가 문제 등 여러 민원 업무를 20개국의 언어로 안내해주는 외국인 종합안내센터(☎ 1345) 또한 유학생들까지 서비스 범위를 확대했다고 합니다.


어디든 마찬가지이지만 특히 대학은 한국 학생이건 외국 유학생이건 모두가 평등한 권리를 누리고, 편견 없이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학기 한 번 우리 곁에 있는 유학생들에게 말 한마디 걸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 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글로벌 리더’라는 단어를 들어본 적이 있나요? 글로벌 리더란, 글로벌 환경에서 효과적으로 리더십을 발휘 할 수 있는 사람을 일컫는 말입니다. 요즘 들어 글로벌 리더, 글로벌 인재라는 단어를 주변에서 심심찮게 들을 수 있는 만큼, 영어 사용 능력이 이전보다 더 중요해 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어 능력을 평가하는 공인영어시험으로는 대표적으로 토익, 토플이 있는데요. 토익(TOEIC)은 TEST OF ENGLISH FOR INTERNATIONAL COMMUNICATION의 약자로,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사람을 대상으로, 일상생활 또는 국제 업무 등에 필요한 실용영어 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입니다. 이와 달리 토플(TOEFL)은 TEST OF ENGLISH AS A FOREIGN LANGUAGE의 약자로, 영어가 공용어인 나라에 유학하려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영어 시험입니다.


그렇다면, 토익과 토플에 관해 조금 더 알아볼까요?

먼저 토익은, 시험 전날과 당일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자주 오를만큼 인기가 많은데요. '자격증, 대외활동, 학점, 인턴, 봉사활동, 어학연수‘ 등과 함께 소위 취업 8대 스펙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취업 포털 사이트 알바천국의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10대부터 50대까지의 구직자들의 8.1%는 8대 스펙 중에 토익이 가장 중요하다고 꼽았습니다. 1, 2위를 차지한 자격증과 학벌보다는 다소 낮은 비율을 보이지만, 학점보다는 1.3% 가량 더 높아 5위를 차지하였습니다. 


( 통계수치 출처 : 알바천국 / 단위 : % )


이렇게 토익의 중요함을 증명하듯, 토익 응시인원 수는 어마어마하게 많습니다. 응시인원이 몇 명 정도라고 생각하세요? 대학생들이 최소 한 번 이상 응시할테니, 40만명 쯤? 50만명 쯤 일까요? 답은, 땡! 


( 통계수치 출처 : YBM SISA, TOEIC DATA & ANALYSIS / 단위 : 명 )


2013년에는 207만명이 토익 시험에 응시했다고 해요. 2011년에는 이보다 더 많은 211만명이 토익을 치뤘습니다. 2011년 이후 매년 인원이 다소 감소하고는 있지만, 2004년 168만명 부터 2013년 207만명 까지, 전반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어요. 위에서 언급 했듯이, 토익은 일상생활 또는 국제 업무 등에 필요한 실용영어 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인 만큼, 응시자의 대부분이 취업을 목적으로 두고 있어요. 


( 통계수치 출처 : YBM SISA, TOEIC DATA & ANALYSIS / 단위 : % )


위의 그래프를 보면, 2012년과 2013년에는 취업을 목적으로 토익을 응시하는 인원이 50%를 차지하고 있어요. 전반적으로 40%가 넘는 것으로 보아, 취업이 토익을 치르는 가장 중요한 목적이라고 할 수 있겠죠?

8대 스펙 중의 하나인 만큼 응시인원이 전반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 속에서 '내 점수가 더 높았으면' 하는 마음은 다들 가지고 계실거예요. 이에 다들 학기 중에 꾸준히 토익 공부를 하거나, 시간이 여의치 않다면 방학 때 단기간으로 영어 학원에 등록해서 다니실 것이라 생각하는데요. 정말로 방학 아침시간에 신촌역이나 종로를 가보면, 가방을 메고 영어 학원에 들어가는 학생들을 쉽게 볼 수 있어요. 

성적을 올리고자 하는 마음을 반영하듯, 응시자들의 토익 평균 성적은 전반적으로 증가해 왔습니다. 저는 평균이 500점 정도일 것이라고 예상했는데요, 너무 낮게 잡은 걸까요?


(통계수치 출처 : YBM SISA, TOEIC DATA & ANALYSIS / 단위 : %)


2004년 600.2점에서부터 2013년 636점까지, 평균점수는 약 10년동안 36점이나 증가했어요! 평균이 제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높아서 조금 놀랐습니다. 


(통계 수치 출처 : YBM SISA, TOEIC DATA & ANAYLIS)


이 그래프는 토익 응시인원과 토익 평균성적관의 관계를 나타낸 그래프 입니다. 위의 토익 응시인원 변화와 토익평균성적 꺾은선 그래프에서 2004년부터 2013년까지 전반적으로 인원이나 평균 성적이 증가함을 알 수 있었는데요. 바로 위에 있는 이 그래프는 토익에 응시하는 인원과 토익평균성적간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한 산점도라고 합니다. x축이 토익 응시인원이고, y축이 토익 평균성적을 나타낸 것 인데요. 이 산점도를 보면, 응시인원이 점점 증가함에 따라 평균 성적도 증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어요. 


그렇다면, 이제 토플을 소개해 드릴게요. 토플유학하려는 사람을 대상으로 하듯, 해외 유학을 계획하시는 분들은 토플을 응시해야 합니다. 토플은 국외 대학, 대학원 진학을 위해선 꼭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요즘에는 국내 대학원을 진학 할 때에도 토플 성적이 요구되기도 해요.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교환학생, 어학연수 등 해외 유학을 가보고 싶어합니다. 8대 스펙 중의 하나가 어학연수이기도 하고요.


( 출처 :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연보, 교육부 자체조사, 국립국제교육원,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 단위 : 명 )


대학(연수)는 어학연수를 가는 학생들을, 대학(학위)는 교환학생 등 학위를 취득하러 가는 학생들을 의미하고, 대학(학위 + 연수)는 해외로 유학을 떠나는 모든 학생들을 일컫습니다. 이 자료를 보면, 해외에 나가있는 한국인 유학생 수는 2003년 15만명 에서 2011년 26만명 까지 해마다 증가하다가, 2012년부터 다소 감소하는 추세를 보입니다. 2011년까지 유학생 인원이 증가한 것 처럼, 토플 응시자의 평균 성적도 증가했는데요.


(출처 : ETS TOEFL TEST AND SCORE DATA SUMMARY 2006~2012)


이 자료를 보듯, 토플 성적은 2006년 TOTAL 성적이 72점에서 2012년 84점까지, 해마다 조금씩 증가해 왔습니다. TOTAL 뿐만 아니라 TOEFL의 각 4개 영역별 성적도 증가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출처 : ETS TOEFL TEST AND SCORE DATA SUMMARY 2006~2012,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연보, 교육부 자체조사, 국립국제교육원,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마지막으로, 이 그래프는 위의 토익 성적변화와 토익 응시인원 간의 산점도처럼, 해외 유학생 인원과 토플 성적 변화간의 산점도를 나타낸 것입니다. x축이 해외 유학생 인원, y축이 토플 성적 변화라고 볼 수 있는데요.


해외로 유학하는 사람들이 많아질 수록, 토플 성적 변화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해외 유학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으로써 전반적인 토플 성적도 증가한다고 할 수 있겠죠. 



위의 토익과 토플 두 공인영어시험 성적 변화 자료를 보듯, 글로벌 시대에 걸맞게 우리나라 사람들의 영어 활용 능력은 향상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취업 준비 목적이 50%였던 토익과, 유학을 위해 필요한 토플 자료에서 알 수 있듯, 20대 대학생들의 영어 능력은 해마다 증진된다고 할 수 있겠죠. 글로벌 리더들이 이끄는 글로벌 대한민국, 머지 않아 실현될 것이라 기대해 봅니다.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학생(유학생)
□ 학생 테마에서는 학생수, 학급수, 교원수, 학생생활, 교육시설 및 교육비 지출, 사설학원 현황 등의 통계자료를 수록하였습니다.

【 유학국가별 유학생수 】

(단위 : 명)

유학국가별

초중고

대학ㆍ대학원
2004 2005 2006 2003 2004 2005 2006 2007
미국
캐나다
중국
뉴질랜드
오스트레일리아
영국
일본
필리핀
캐나다
프랑스
5,380
2,539
3,062
1,125
785
275
174
-
-
-
6,800
2,999
3,410
1,043
990
248
276
-
-
-
8,737
4,638
4,231
1,691
1,507
340
282
-
-
-
49,047
14,058
18,267
9,870
15,775
7,759
17,339
9,600
14,058
3,450
56,390
13,307
23,722
13,297
17,847
18,600
16,992
8,000
13,307
4,550
57,896
11,400
28,408
10,306
15,176
20,100
19,022
8,600
11,400
5,500
57,940
12,570
29,102
8,882
16,856
18,845
15,158
9,500
12,570
5,500
59,022
12,795
42,269
8,707
16,591
18,300
19,056
14,400
12,795
9,657

출처 :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조사」 2008년

○ 유학국가별로 유학생수를 살펴보면 미국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초중고의 경우 영어권 국가 위주로 유학을
가는 반면에 대학이상의 경우에는 미국, 중국, 일본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 특히, 대학ㆍ대학원의 경우 중국을 선택하는 학생이 2006년 이후 급격하게 증가하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

< 도표 1. 유학국가별 유학생수 (초중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표 2. 유학국가별 유학생수 (대학ㆍ대학원)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또한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유학생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유학목적(2007년)으로는 학위 취득(65.1%), 어학연수
(28.8%)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 국내외국인 유학생수(유학목적별) 】

(단위 : 명)

유학목적별

2003

2004 2005 2006 2007
허위과정
어학과정
기타연수
7,981
3,525
808
11,121
4,520
1,191
15,577
5,212
1,737
22,624
7,938
1,995
32,056
14,184
3,030
출처 :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조사」 2008년

< 도표 1. 유학국가별 유학생수 (초중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