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귀농, 귀촌 인구가 증가하고 있지만 정작 도시에 사는 사람은 농민과 어민의 생활을 잘 모를 거에요. ‘2012년농가 및 어가경제조사 결과’는 농어가경제의 동향과 농업경영 실태를 파악하여 농어업 정책수립 및 경영개선 등을 위한 기초 자료로 제공되는 자료인데요~ 통통이가 모든 내용을 다 소개할 순 없지만 간략한 소개로 우리 농어가의 경제상황을 함께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해요^^



연도별 소득종류별 농가소득


2012년도 농가의 벌이는 어땠을까요? 가구당 총소득은 3,103만원으로 전년(2011년)대비 2.9%가 증가했습니다. 이번 소득 증가는 전년도 구제역 영향에 의한 기저효과로 대동물의 축산수입 증가에 주로 기인하는데요, 구제역 이후 모돈 회복에 따른 자돈 판매 증가와 정부의 한우(암소) 감축정책에 따른 도축 증가로 축산수입(17.6%)이 증가하여 농업소득 역시 전년대비 4.3% 증가한 것이 크게 작용했답니다.


농업경영비는 1,846만원으로 전년대비 4.3% 증가했는데 그 이유는 비료비, 광열비, 농업용 자산의 감가상각비 등 증가와 농업부문보험료의 증가였습니다. 자연재해와 가축전염병 피해를 대비해 정부가 가입비 지원 및 지속적인 홍보를 해왔기 때문입니다:)


농업소득률(농업소득/농업총수입×100)은 33.1%로 전년과 동일하며 농업외소득은 도소매업, 서비스업 등의 겸업소득 증가로 전년대비 4.9% 증가했습니다. 그리하여 농가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농업소득(29.4%)보다 겸업소득과 근로수입 등의 사업외소득으로 구성된 농업외소득(43.8%)이 더 높게 조사되었습니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농사로 버는 돈보다 겹업으로 버는 돈이 더 많다는 뜻이에요.


연도별 농가 가계지출


2012년도 농가의 가구당 가계지출은 가구간 이전 등 비소비지출 감소로 인해 전년대비 1.5% 감소한 2,749만원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참고로 비소비지출이란 가구가 의무적으로 납부해야 하는 조세, 사회보장부담금 등의 공적부담금과 가구의 생계와 관련 없는 경조비, 가구간이전지출 등을 말해요^_^


소비지출은 2,232만원으로 전년대비 0.7% 증가하였습니다. 교육, 오락문화 등은 감소하였으나, 식료품비, 가계용 자산 감가상각액 등은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반면 비소비지출은 518만원으로 전년대비 10.0% 감소했습니다.



2012년도 영농형태별 농가수지


영농형태도 여러 가지가 있지요? 형태에 따라 농가의 수지를 그래프와 함께 설명해드리겠습니다~! 농가의 주요 작물을 기준으로 농가를 분류하면, 축산농가 및 화훼농가는 평균농가에 비해 농가소득, 가계지출, 자산, 부채 모두 많습니다. 


농가소득은 축산농가, 과수, 화훼 농가가 평균농가에 비해 많고, 그 밖의 농가는 적은데, 논벼와 전작 농가의 소득이 가장 적습니다. 쌀 소비량과 관련된 통계청의 발표, 기억나시죠? 논벼 농가의 소득이 확실히 낮은 것을 다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가계지출은 화훼, 축산, 특작농가가 평균농가에 비해 많았습니다. 화훼 분야는 소득은 높은 편이지만 지출도 상당한 편이에요.



연도별 소득종류별 어가소득


농가를 알아봤으니 이젠 어가의 경제도 함께 알아보시죠. 2012년도 어가의 가구당 총소득은 3,738만원으로 전년대비 3.2% 감소했습니다. 이와 같은 결과는 태풍에 의한 기상악화로 패류 등의 양식소득이 감소했던 것이 주요 원인이었습니다.


어로수입은 어류, 기타어로수입은 증가하였으나, 갑각류, 연체동물 수입이 감소하여 전년대비 3.1% 감소했고 양식수입은 태풍영향으로 패류(전복)의 양식생산량 감소로 전년대비 2.7% 감소하여 결과적으론 어업총수입이 4,523만원으로 전년대비 1.4% 감소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어업경영비는 2,569만원으로 전년대비 1.0% 증가했고, 어업소득률(어업소득/어업총수입×100)은 43.2%로 전년대비 1.3%p 감소했습니다. 어업외소득은 농업소득 등 겸업소득이 감소하여 전년대비 0.2% 소폭 감소했지만 어가소득 중 어업소득은 52.3%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농가와는 다른 결과죠? 본업인 어업의 소득이 전체 소득에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답니다:  



연도별 어가 가계지출


2012년도 어가의 가계지출은 2,917만원으로 전년대비 2.5% 감소했는데 주로 식료품 등 소비지출 감소에 주로 기인하고 있습니다. 소비지출은 2,294만원으로 전년대비 2.5% 감소했고 비소비지출은 6236만원으로 전년대비 2.4% 감소하여 전반적으로 지출이 줄어든 것을 알 수 있습니다. 



2012년도 어업형태별 어가수지


어업형태를 기준으로 어가를 어로어가와 양식어가로 분류하면 양식어가의 어가소득, 가계지출, 자산, 부채 모두 어로어가에 비해 많습니다. 다행인 것은 전체 어업형태에서 지출이 소득보다 많은 경우는 없네요^^


이제까지 2012년 농가 및 어가경제조사 결과를 알아봤습니다. 농가 및 어가경제조사의 더욱 자세한 통계자료는 국가통계포털(http://kosis.kr)에서 확인하실 수 있으니 참고바랍니다^_^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5일 통계청의 '2008년 농업 및 어업조사 결과'인데요.

2008년 농가수는 121만2천가구, 농가인구는 318만7천명으로 전년대비 각각 1.5%, 2.7% 줄었습니다.

농가 경영주의 연령대도 갈수록 고령화되고 있었는데요.

70세이상 경영주는 전년에 비해 7.1% 증가한 반면, 40세미만 경영주는 20.1% 감소한 모습입니다.

전업농가의 비중은 58.3%로 전년에 비해 3.0%p 감소한 반면, 농축산물 판매금액이 5천 만원 이상인 농가가 전년대비 24.8% 증가하였습니다.

한편 어가 수는 7만1천가구, 어가인구는 19만2천명으로 전년에 비해 각각 3.9%, 4.6% 감소했습니다.

어촌 역시 고령화 현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어가의 70세이상 경영주는 전년에 비해 8.6% 증가했으나 40세 미만 경영주는 14.7% 감소했지요.

겸업 어가는 70.5%로 전년에 비해 0.8%p 늘었고 연간 판매금액이 5천만원이상인 어가도 9,396가구로 전년대비 4.5% 증가했네요.

※ 자세한 사항은 농어촌통계과(042-481-2295, 김봉례사무관)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