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여러분 요즘 올림픽 보시죠? 연이은 폭염으로 지치는 여름이 계속되었지만 '리우 올림픽'이 시작되며 활기가 되살아나고 있는데요! 그중 단연 눈에 띄는 종목이 있습니다. 바로 의 향연을 이어가고 있는 양궁입니다. 양궁은 1~2점 차이로 승패가 결정되는 만큼 손에 땀을 쥐고 보게 하는 종목인데요. 우리나라는 '단체전 8연속 우승' 기록을 세우며 양궁 세계 최강국으로 불리고 있죠.


출처: flickr


현재 리우올림픽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기보배 선수는 2011년 세계 양궁 대회에서 화살로 화살을 깨는 '로빈훗 애로우'를 쏘아 우리나라 양궁의 위엄을 보여주기도 했답니다. 


출처: 한국 갤럽



8번의 올림픽, 총 32년간 대한민국에 승리를 안겨주었던 양궁이기에 대한민국 국민들이 양궁에 거는 기대와 관심도 매우 큽니다. 한국 갤럽이 올림픽을 앞두고 우리 국민 1,500명을 대상으로 2016 리우올림픽 관심 종목과 기대 종목을 조사했는데요. 그 결과, 양궁은 축구의 뒤를 이어 이번 2016 리우올림픽에서 가장 관심 가는 종목 2위(25%), 금메달을 기대하는 종목 1위(36%)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대한민국이 양궁 강국이라는 것은 국제양궁연맹(World Archery) 홈페이지에 기재되어있는 세계 랭킹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출처 : 국제양궁연맹 홈페이지(https://worldarchery.org)


올림픽에서 사용되는 리커브(Recurve) 양궁 부문에서 남자 선수 순위 1,2위를 우리나라의 김우진 선수 구본찬 선수가 나란히 차지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리커브 부문 여자 선수 순위 1위와 3위도 최미선 선수 기보배 선수가 차지하고 있답니다. 당당히 계 랭킹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대한민국 선수들! 정말 자랑스럽네요. 

이 선수들이 지난 2년간 국제 대회에서 기록한 화살 한 발당 평균 점수 승률을 보면 더욱 놀랍습니다. 



세계 랭킹 1위 김우진 선수한 화살당 평균 점수는 9.51점이며, 승률은 81%입니다. 그 뒤를 잇는 세계 랭킹 2위의 구본찬 선수 한 화살당 평균 9.47을 기록했으며, 73%의 승률 보였습니다. 
또한, 세계 여자 양궁 선수 1위 최미선 선수  화살 당 평균 9.38점, 86%의 승률을 보였고, 세계 랭킹 3위의 기보배 선수는 한 화살 당 9.32의 평균 점수와 80%의 승률을 보였다고 합니다. 


평균이 9점이 넘는다는 것은 이 네 선수 모두 대부분의 화살 9점 혹은 10점 과녁에 맞춘다는 것이니, 정말 대단한 실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양궁 강국 한국답죠?



그렇다면, 한국은 어떻게 양궁 강국이 될 수 있었을까요? 한국이 양궁 강국이 된 가장 큰 비결은 선수 선발 훈련 과정에 숨어있습니다.

한국양궁협회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양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매년 새롭게 선정하는데요. 대표팀 선발 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그 누구에게도 이익이나 특혜를 주지 않고, 8~10개월 동안 7~10개의 선발전을 거쳐 엄격하게 선발합니다. 그 예로 현재 세계 랭킹 3위인 기보배 선수는 2012 런던 올림픽에서 2관왕을 하며 좋은 성적을 보였지만, 2014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는 탈락했죠.

한국 양궁 선수의 훈련은 어떨까요? 새벽부터 밤 10시까지 고되게 진행되는 것은 물론, 집중력이 중요한 경기의 특성상 어느 상황에서도 안정된 마음을 가질 수 있는 훈련을 하곤 하는데요. 집중력이 흐트러지기 쉬운 환경인 경마장, 야구장 등의 장소에서 훈련을 하거나 훈련 중 뇌파가 안정되지 않을 때 즉각적으로 피드백을 줄 수 있는 '뇌파훈련'을 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공정한 선수 선발과정과 체계적 훈련과정 덕분에 대한민국은 국제양궁연맹(FITA)가 올림픽 규정을 여러 번 바꾸었음에도 한결같은 양궁 강국으로 자리 잡고 있답니다!



한국 양궁의 리우올림픽 독주에 대한 해외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우리나라가 금메달을 획득한 후 외신의 반응은 대부분이 '당연하다'는 반응이었습니다. 우리나라는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단 한 번도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놓친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영국의 BBC는 우리나라를 양궁 금메달 단골손님이라고 표현했고, 다른 해외 언론 역시 "한국은 이길 수 없는 상대", "상대팀을 파괴하는 무자비할 정도의 실력" 등의 표현을 하며 우리나라 선수들의 실력을 극찬했습니다. 

이번 2016 리우올림픽을 통해 또 한 번 양궁 최강국임을 증명한 한국. 정말 자랑스러운데요. 여러분, 이번 여름엔 시원하게 10점 과녁에 화살을 내리꽂는 선수들의 경기를 보며 무더위를 잠시 잊으시길 바랍니다! 한국 양궁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화이팅!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 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2012  올해는 4년 마다 열리는 지구촌의 축제인 올림픽! 바로 런던올림픽이 열리는 해인데요 이제 17일 앞으로 다가왔죠?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올림픽 열기는 점점 더 뜨겁게 달아오를 거 같은데요, 우리나라는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역대 최고 성적(세계 4)을 기록한 뒤 계속해서 올림픽 10위권의 좋은 성적을 내고 있습니다.
 
우리는 올림픽 때마다 메달을 따오는 효자종목을 많이 이야기 합니다. 체육 강국 대한민국을 만들어 낸 값진 땀의 결과죠.그렇다면 이번 올림픽에서는 어떤 종목들이 우리에게 금메달 소식을 전해줄까요? 런던올림픽을 앞두고 대한민국을 빛낸 값진 금메달과 스포츠 스타를 알아보고, 런던에서의 금메달 기대 종목도 함께 살펴보도록 할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제공 : 위키피디아 

 

올림픽 메달박스 '양궁'!

 

양궁은 올림픽 종목 중 우리에게 가장 많은 금메달을 안겨 준 효자종목입니다. 역대 올림픽에서 대한민국이 따낸 양궁의 금메달은 모두 16개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이후 1위입니다. 동메달까지 합하면 아직 미국에 뒤지지만, 우리나라의 양궁 역사는 24년으로 미국(108)에 한참 뒤진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대한민국 양궁이 세계 제일임을 의심할 여지가 없겠지요? 특히 대한민국 여자 단체전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올림픽 6연패를 달성한 옥동자 종목이죠. 이번 런던올림픽에서도 7연패를 충분히 기대할 수 있는 효자종목 양궁! 런던 올림픽 선전을 기원합니다.

 

감동의 금메달 '야구'!

2008 베이징 올림픽 야구 경기를 기억하시나요? 단 한 차례의 패배도 허락하지 않는 완벽한 경기로 모든 게임을 이기고 금메달을 따냈죠. 대한민국과 쿠바의 결승전은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감동의 순간으로 기억하고 있을 것입니다. 결승전 경기는 지금 봐도 감동이 느껴지는 명승부였죠. 특히 베이징 올림픽이 올림픽에서 야구를 볼 수 있는 마지막이었다는 점에서도 우리의 금메달은 값진 금메달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런던 올림픽 때는 야구를 볼 수 없지만 역대 올림픽에서 완벽한 경기 중 하나로 기억 될 수 있는 명 경기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런던올림픽 금메달이 기대되는 종목은?

 

수영

대한민국 수영 역사상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 박태환 선수가 이룩한 쾌거죠. 수영, 특히 자유형은 동양인보다는 체격이 큰 서양인에게 유리한 종목으로 동양 선수가 금메달을 가져가는 경우는 없었죠. 하지만 박태환 선수는 이런 기록도 갈아치웠어요. 베이징 올림픽에서 온 국민에게 감동을 줬던 박태환 선수, 올해 런던에서도 선전을 기대합니다.


역도

역도의 장미란 선수 역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입니다. 런던올림픽에도 출전해 올림픽 2연패를 노리고 있는데요. 몇 년 동안 꾸준히 좋은 성적을 유지하고 있는 장미란 선수 런던 올림픽에서도 좋은 결과를 가져오길 빕니다!

 

태권도

태권도는 우리나라가 종주국인 만큼 우리나라 선수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지요! 문대성 선수가 보여 준 결승전에서의 뒤 돌려차기는 한동안 많은 파장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이번 올림픽에서도 멋있고 좋은 결과가 나오길 기대할 수 있겠지요?

 

이밖에 양궁, 레슬링, 유도, 사격, 펜싱의 남현희 선수, 배드민턴의 이용대 선수 등 최근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많은 선수들이 이번 런던올림픽에 참가한다고 합니다. 이 이외에도 여러 종목에서 선전하고 있는 훌륭한 선수들이 많을텐데요, 자랑스러운 우리 선수들 2012년 런던 올림픽 선전 기원합니다! 그렇다고 승부에 연연하지 말고 세계인의 축제답게 모두 즐길 수 있는 올림픽이 되길 기원합니다! 

 

태극전사 화이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