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얼마 전 삼시세끼’를 제철재료로 간단히 차린 밥상을 보며 열광하던 때가 있었죠별거 아닌 재료지만 제철식재료의 싱싱함이 군침을 돌게 했습니다평소에 몰랐던 소박한 한식 밥상의 매력도 새삼 알게 되었구요하지만 현실은 어떨까요삼시세끼를 챙겨먹기도 힘들고세끼 모두 한식으로 드시는 분들도 거의 드뭅니다실제로 '한국인은 밥심으로 산다'는 말도 옛말이 되어 버렸습니다. 갈수록 줄어드는 쌀 소비랑과 반대로 빵국수 등 간편식은 늘어가고 있답니다이번호에는 우리 쌀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한국인 하루 두 공기도 밥 안 먹어


통통이도 하루 두 끼 가량은 쌀밥을 먹지만 그 이상 먹는 날은 거의 없는 것 같은데요실제로 통계청이 올해 1월 발표한 ‘2015년 양곡소비량 조사’ 결과를 봐도 그렇습니다우리나라 국민 1인당 쌀 소비량은 '12년 69.8kg에서 '13년 67.2kg으로 줄어들고, 이어 '14년에 65.1kg, '15년에는 62.9kg까지 감소했습니다이는 '14년 대비3.4%에 해당하는 감소폭입니다

  [출처 : 통계청, 2015년 양곡소비량조사]

특히 1인당 하루 쌀 소비량은 2015년 172.4g으로 전년대비 5.8g 줄어들어하루 두 공기도 채 되지 않는 양이라고 합니다쉽게 비교하자면 흔히 먹는 즉석밥의 보통 크기가 210g정도이니하루 쌀 소비가 얼마나 적은지 알 수 있겠죠?

 

[국민 1인당 하루 쌀 소비량] 


    [출처 : 통계청, 2015년 양곡소비량조사]


그렇다면한국인의 식습관은 어떨까요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아침식사를 거르는 비율은 2005년 19.9%에서 증가하여, 14년에는 24.0%로 국민 4명 중 1명은 아침식사를 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또한 1인 가구맞벌이가구 등의 증가로 인해서 가족동반 식사율은 2005년 76.0%에 비해 크게 낮아진 61.6%로 나타났습니다.


[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출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햄버거 프랜차이즈업체(M)와 한국식품건강소통학회가 올해 3월 20~40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아침식사 메뉴로는 1위로 밥과 국(58.5%)이였고이어 빵 및 버거류(24.5%), 씨리얼 및 과일(12.6%), 분식류(4.3%) 순으로 나와 과거와 달리 아침식사 메뉴가 다양해 졌으면 볼 수 있었습니다.


[직장인 아침식사 선호 메뉴]

 


 [출처: 햄버거 프랜차이즈 M사, 한국식품건강소통학회]


비만도 예방해주는 아침 식사의 중요성

 

아침식사의 중요성에 대해 알지만 실천하기가 어렵죠? 아무래도 시간부족’, ‘습관이 안 되었기 때문이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아침식사를 할 경우에 음식물 섭취는 뇌가 활발히 활동하는 것을 도와 일(학습)의 능률이 오르고점심에 허기져 과식하는 것을 막아주면서 비만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지난해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조사 대상 성인 1만 1,801아침밥을 거르는 사람은 쌀밥과 세 가지 이상의 반찬을 챙겨 먹는 사람에 비해 복부 비만·대사증후군 위험이 1.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합니다. 특히아침을 거른 사람은 조식으로 쌀밥과 반찬 3개 이상을 먹은 사람보다 비만율이 13%, 복부 비만율이 20%,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20%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아침 식사를 하는 사람 대비 먹지 않는 사람의 질병 발병율]



[출처: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그럼 아침식사 메뉴로는 무엇이 좋을까요건강의학 전문가들에 의하면 아침 식사 메뉴는 균형을 맞추면 어떤 것을 먹어도 괜찮다고 조언하는데요, 영양소 균형으로는 복합 탄수화물단백질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음식을 먹는 것입니다복합 탄수화물은 백미 보다는 현미 등이 잡곡밥과 고구마호밀 등 이구요단백질은 두부달갈우유생선입니다여기에 사과양배추브로콜리 등 적절한 과일과 채소라면 금상첨화겠지요?


[추천 아침식사 메뉴]

귀찮고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아침식사를 거르고 간단한 주전부리로 때우다다 보니 확실히 점심시간이 폭식하는 경우가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내가 먹는 것이 곧 나다라는 말도 있습니다그 만큼 음식 섭취가 중요하고 또 무얼 먹는지도 중요한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아침식사도 챙기며 비만도 예방해보고이왕이면 우리 쌀 애용으로 건강 잘 챙기는 하루 보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통계청] 한국인에게 아침밥이란?



 최근 몇몇의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아침밥 먹기”라는 독특한 캠페인이 펼쳐지고 있다는데요. “한국인은 밥심”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당연한 아침밥을 왜 권유하게 된 것일까요? 오늘은 통통이가 한국인에게 아침밥이란 과연 어떤 것인지 통계를 통해서 나타내보려고 합니다. :D 함께 확인해볼까요?





  한국인은 밥심이라고 오래전부터 들어왔건만, 아침밥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은 생각만큼 많지 않은가 봅니다. 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인구의 아침식사 결식률은 19~29세가 37.4%로 아침식사 결식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30~49세 24.5%, 50~64세 10.7%로 뒤를 이었습니다.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아침식사를 거른채 생활을 하고 있었군요...!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아침을 거르고 있다면 농민들에게도 큰 고민이 아닐까 싶네요. 






  2013년 벼 재배면적은 전년에 비해 1.9% 감소했지만, 단위면적(10a)당 쌀 생산량이 전년에 비해 7.4% 증가하여 전체 쌀 생산량(4,230천 톤)은 전년보다 5.6% 증가했는데요. 이는 9월 이후 기상 여건이 양호하여 가뭄·태풍 등 자연재해로 작황이 좋지 않았던 지난해보다 생산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농민들은 쌀 풍년에 오히려 한 풀 꺾인 모습인데요. 기상여건 호조로 쌀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증가하면서 쌀값 하락이 예고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농촌을 지키기 위해서는 쌀의 소비를 늘리는 것도 중요할텐데요~ 건강에 좋은 쌀을 놔두고 탄산음료, 패스트푸드 등의 소비는 더욱 늘어났다고 합니다. (통계청, 2013년 쌀 생산량 조사결과)




  바쁜 생활에 빠른 음식을 원하는 걸까요? 질병관리본부의 2013년 청소년 건강실태 온라인 조사 결과에서 청소년들의 식습관을 살펴보면, 주 3회 이상 탄산음료를 섭취하는 비율2013년을 기준으로 25.5%,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섭취하는 비율은 13.1%로 나타났습니다. 2006년(주 3회 이상 탄산음료를 섭취하는 비율 52.2%,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섭취하는 비율 30.0%)과 비교하면 크게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건강에 좋지 않은 탄산음료와 패스트푸드를 많이 섭취하는 것을 알 수 있지요. 또한 중․고등학생의 주 5일 이상 아침식사 결식률26.4%나 된다고 하니 학생들의 건강도 걱정되네요.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아침밥뇌 활성화가 높아지며 집중력과 학습력을 향상시켜주는 효과가 있다는데요. 또한, 아침밥은 폭식을 예방해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되고 영양섭취도 돕는다는군요. 이렇게 한국인의 건강을 지켜주는 아침밥! 이제부터는 우리의 건강을 위해서, 농촌을 지키기 위해서 아침밥을 챙겨먹는 습관을 길러보는 건 어떨까요? ^^ 




저작자 표시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