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제 이름은 우리에요.

, 너 그리고 우리와 같은 발음이면서, 한자 뜻풀이로 우주를 이롭게 하라는 좋은 뜻도 가지고 있는 이름이죠! 어렸을 때는 놀림의 대상이 되기도 했죠... (어떤 친구는 우리 우리는 우리가 우리를 놀리는 것을...’ 같은 말을 만들어서 노래를 부르고 다녔어요!) 하.지.만. 기억되기 쉬운 이름 덕분에 처음 보는 사람들과도 쉽게 친해지기도 했어요!

 

(출처 : 플리커)

 

예비 엄마, 예비 아빠의 가장 큰 고민이 우리 아기 이름을 뭐로 할까?’가 아닐까요? 이름은 부모님이 아기에게 주는 첫 번째 선물이면서, 가장 오래 사용하는 선물이죠. 또한, ‘이름이 운명을 결정짓는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이름은 중요하기에 좋은 이름을 지어주기 위한 부모님의 고민은 계속됩니다.

좋은 이름을 지어주고 싶은 것은 모든 부모님의 공통된 바람이기에 이름도 유행을 탑니다! 시대별로 어떤 이름이 인기를 얻었을까요??

 

출처 : 대한민국 법원 전자가족관계등록시스템

(http://efamily.scourt.go.kr/st/StMnCaseStatcsPrscondDtl.do#_)

 

1940~1960년대에는 영수라는 이름과 더불어 을 선호했었네요. 당싱에는 일찍 죽는 아이들이 많았기 때문에 '길 영'자를 이름에 써서 아이들이 오래오래 살기를 바라는 부모의 마음을 담았기 때문이죠! 그러다가 70년대에 준호가 인기를 얻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이 대세를 차지했어요! 조금 세련된 느낌이 나나요? '준'이 이름에 들어가니 왠지 차도남의 느낌을 물씬 나네요!  민준이라는 이름은 <별에서 온 그대>도민준처럼 오래오래 멋있게 살길 바라는 부모님의 마음이 담긴 걸까요?ㅎㅎ

 

그렇다면 여자 이름은? 두구두구...!!

출처 : 대한민국 법원 전자가족관계등록시스템

(http://efamily.scourt.go.kr/st/StMnCaseStatcsPrscondDtl.do#_)

 

여자 이름은 남자 이름보다 더 뚜렷한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40년대에는 ‘O 그리고 뒤이어 ‘O/ 이라는 이름이 인기있었는데, '현모양처'형의 여성을 바라는 사회의 인식이 담겨있는 이름이네요. 특히 과거에 여자의 이름이 뚜렷한 트렌드를 보인 것은 여성적이고 부드러운 느낌의 이름을 위한 선택폭이 좁기 때문이기도 한 것 같네요~ 하지만 현재는 자가 대세를 이루며 중성적인 이름이 상위권에 많이 보이는 것을 볼 수 있죠? 여성의 사회 진출이 많아지며 우리 딸이 어디서 여자라는 이유로 차별받지 않길 바라는 부모님의 애정이 느껴지네요!!

 

 

트렌디한 이름도 좋지만, 나만의 독특한 이름을 지어주는 것도 좋겠죠? 그렇다면 ↓이런 것↓들을 참고해서 독특하고 예쁜 이름을 지어보세요!

 ---------------------------------------------------------------------------------------------------------------------

1.     영문으로 표기하기 쉬운 이름

     요즘에는 국제화 흐름에 발맞추어 영문으로 표기하기 쉬운이름이 또 하나의 새로운 기준이 되고 있다고 하네요! 영문으로 표기하기 쉬운 이름으로 글로벌하게 사랑받는 아이가 되길 기도해볼까요?ㅎㅎ 

2.     순우리말한자 의미의 중의적 이름

      고유어 이름에 한자 의미를 부여해서 독특하고 예쁜 이름을 만들어보세요! ‘우리라는 고유어에 宇利라는 의미를 부여한 제 이름처럼요^^~

3.     중성적인 이름

남성성과 여성성이 강조되던 옛날과 달리 사회적으로, 문화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남녀평등이 '이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일까요, 중성적인 이름도 인기를 얻고 있으니 이것도 한번 고려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

 

이름의 트렌드에 대해서 알아봤는데 우리 아기에게 어떤 이름을 선물할까, 어느 정도 감이 잡히시나요? 아직도 고민고민되시죠? 이 행복한 고민이 사랑스러운 결말로 이어지길 응원할게요!

하트3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1 개가 달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이 험난한 세상을 헤쳐나가기 위해 수많은 주사를 맞아 왔습니다.  그 뽀족한 바늘을 원망하면서 아니 무서워하면서 나의 불쌍한 팔뚝과 엉덩이를 내어주게 되죠. 주사를 꼭 맞아야만 하는가? 정답은 안 맞아도 됩니다...하지만 어떠한 질병이 오더라도 이겨낼 수 있는 아주아주 건강한 몸이어야 할 것입니다. 만약 이게 자신이 없다면...역시나 맞아야겠죠?  잘 알려진 흔한 바이러스 등의 침투를 방해하는 그런 주사만이라도.
 
 
 
주사의 종류는 참으로 많아서 다 열거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그 폭을 좁혀 우리나라 아이들이 맞아야 하는 주사의 종류와 횟수 등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아래의 표는 우리아이들이 맞아야하는 예방접종표랍니다.


 
 
 
<아이들의 예방접종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NO.01
예방접종의 구분 기준
 
위에서 보는 것처럼 아이들이 맞아야 하는 주사는 참으로 많습니다. 아이들이 접종해야 할 주사는 위의 표에서 '백신종류및방법'을 참고하시면 된답니다. 간혹 1회로 끝나는 주사도 있지만 대부분이 2~4차, 많게는 6차까지도 있네요. 우리의 아이에게 이렇게 많은 주사들을 접종시킬 때면 너무 잔인해서 보기 힘들 정도입니다.
 
그렇다면 국가필수예방접종과 기타예방접종은 무엇이 다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가필수예방접종은 국가에서 권장하는 예방접종으로 필수대상 전염병에 대해 모든 영유아에게 접종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기타예방접종은 의료기관에서 접종가능하고 국가에서는 모든 영유아에게  권장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아이의 상태를 고려해서 기타예방접종도 해야 할 것이 많이 있습니다 .
 
 
 
 
 

NO.02
 우리아이들은 18개월까지 몇 대의 주사를 맞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아이들은 과연 18개월까지 몇 대의 주사를 맞을까 의문이 들어 위의 예방접종표로 그래프를 만들어보았습니다.  대략17회~29회 정도입니다. 한마디로 최소한 1개월에 1대 꼴로 나타납니다.  건강을 위해 접종하는 것이지만 우리의 아가들 넘 불쌍하네요..
 
 
 
 


NO.03
 예방접종비 본인부담이 너무 크다
 
국가필수예방접종은 대부분의 보건소에서 접종이 가능합니다. 다만, 보건소 설치·운영에 관한 사항은 지역보건법에 의거하여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체적으로 결정하고 있으므로, 보건소마다 자치단체의 예산 등에 따라 무료 접종항목을 달리할 수 있으며, 그 대상 범위가 지역주민으로 한정되는 등 차이가 있으니 보건소 이용 및 서비스 등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이용하실 보건소로 문의해야 합니다.
 
 
 
 국가필수예방접종이 아닌 기타예방접종 중에 일반적으로 많이 접종하는 것이 뇌수막염과  폐구균과 로타바이러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구균은 주로 폐렴을 로타바이러스는 장염을 예방하는 백신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의사들은 위의 3가지는 필수예방접종은 아니지만 사실상 필수라고 많이 얘기합니다.


 
 

NO.04
 똑! 소리나는 예방접종 도우미
 
여러분, 예방접종에 대해 많이 도움이 되셨나요? 저는 두아이의 엄마로서 저에게는 아주 현실적인 문제라 파헤쳐 봤습니다. 마지막으로 예방접종을 하시는 모든 엄마들이 알아야 할 사이트를 말씀드릴게요.
 
http://nip.cdc.go.kr/index.asp 이곳은 '질병관리본부-예방접종 도우미'라는 사이트 인데요. 이곳에 가면 아래와 같이 보건소에서 접종하는 주사는 자동으로 업그레이드 되어 체크되고 의료기관에서 접종한 것은 본인이 직접 체크해두면 아이의 평생동안 예방접종 이력을 알 수 있어요... 아주 편리하고 좋으니 꼭 참고하셔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Tip 박찬영기자의 다른 육아정보 보기
 
1. 아토피 피부염(http://blog.naver.com/hi_nso/130095515835)
 
2. 워킹맘이 행복해기 위한 노하우(http://blog.naver.com/hi_nso/130087811938)
 
3. 어린이집(http://blog.naver.com/hi_nso/1300931227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본 글은 '통계청 블로그 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통계청 블로그 기자단 박찬영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_http://hikostat.kr/owner/entry/1L%7Ccfile27.uf@2139E235514C2C590BF2FC.jpg%7Cwidth=%22450%22%20height=%22457%22%20alt=%22%EC%82%AC%EC%9A%A9%EC%9E%90%20%EC%82%BD%EC%9E%85%20%EC%9D%B4%EB%AF%B8%EC%A7%80%22%7C_##]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