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아침에 일어나서 화장실에서 한번, 출근 하기 전 한번, 점심식사 후 한번...우리가 하루 1번 이상은 꼭 보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거울'인데요,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되는 소중한 거울과 연관있는 심리학적 사실들이 있다는 것 알고 계셨나요? 오늘은 직·간접적으로 거울과 관련된 심리학 이야기와 이를 보여주는 재밌는 통계 결과에 대한 이야기를 가져왔습니다.

우리가 매일 보는 일상 속 거울.

*사진출처: 픽사베이(https://pixabay.com/)


 거울 하나로 판매수익이 바뀐다?! 오티스(Otis) 엘리베이터의 비밀

세계 최대 규모의 엘리베이터 회사인 오티스(Otis)의 경우 1900년대초 한가지 어려움에 맞닥드리게 됩니다. 바로 '속도가 너무 느리다.'라는 고객들의 불만사항이었는데요, 당시 기술로는 속도를 보다 빠르게 하는 것이 불가능했기에 운영진은 애를 먹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 여성관리인에 의해서 이 문제가 아주 쉽게 해결되었다고 합니다. 그녀가 제시한 해결방법은 바로 엘리베이터 내부에 거울을 설치하는 것! 어떻게 거울 하나로 문제가 해결될 수 있었을까요?

심리학적으로 따져보면 다음의 두가지 이유를 들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먼저, 엘리베이터 내부에 거울을 설치하여 공간을 넓어 보이게 하므로써 '퍼스널 스페이스'가 보다 확보되는 효과를 낳을 수 있습니다. 퍼스널 스페이스(Personal Space)란 '무의식적으로 자기 것으로 생각하는 일정한 공간'을 말하며 문화적으로 다르지만 대략 1m 안 팎의 물리적인 거리를 말합니다. 엘리베이터와 같은 협소한 장소에서 어느 정도 공간상의 여유가 없으면 불쾌한 감정을 느끼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거울이 이러한 불쾌감을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는 것이죠.


*자료출처: EBS 지식채널e, '퍼스널 스페이스'편


두번째 엘리베이터 거울의 효과는 '지루함'을 없애준다는 것입니다. 위에서도 말했듯, 우린 거울을 습관처럼 보기 때문에 엘리베이터에서 거울을 보며 이런 저런 생각을 하는 사이 원하는 층에 도달하게 됩니다. 상대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았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죠. 따로 시간이나 돈을 들이지 않고도 거울에 숨어있는 심리를 잘 활용하여 해결책을 찾은 마케팅 사례라 할 수 있겠습니다.


 인간은 스스로를 돌아본다. 비맨의 거울자아(Looking Glass Self)이야기

이번엔 거울의 쓰임새와 인간의 속성에 관련된 심리학 이야기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거울의 가장 큰 용도는 '내 자신의 현재 모습 보기'이며 이와 관련된 인간의 속성으로는 자신을 스스로 돌아보는 '자의식(self-awareness)'을 들 수 있겠습니다. 1979년 비맨(Beaman)이라는 미국의 심리학자는 이와 같은 거울의 용도와 인간의 속성에서 한 가지 호기심을 갖게 됩니다. 바로 '거울이 사람의 부적절한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가?'라는 의문이었는데요, 이를 검증하기 위해 비맨은 다음과 같은 실험을 설계하게 됩니다.


"할로윈 축제기간에 363명의 어린이들은 실험에 참여한다는 사실은 모른 채, 사전에 정해진 18곳의 집에 사탕을 받으러 가게 된다. 아이가 집에 도착하면 사전에 실험설계 참여자로 내정된 사람은 사탕바구니에서 사탕을 '1개만' 집어가도록 안내한 뒤 그 자리를 피하고 아이가 사탕을 몇 개 가져가는 지 숨어서 관찰한다. 이 실험은 두 집단으로 나뉘어지게 되는데, 한 집단은 사탕바구니 옆에 거울이 '없는' 경우와 한 집단은 사탕바구니 옆에 거울이 '있는' 경우로 나뉘어져 실험에 참여하게 된다."

*자료출처: PRINCIPLES OF SOCIAL PSYCHOLOGY – 1ST INTERNATIONAL EDITION by Dr. Charles Stangor (http://opentextbc.ca/socialpsychology/)_이미지 자체 제작.

*원논문: Self-awareness and transgression in children: Two field studies. Beaman, Arthur L.; Klentz, Bonnel; Diener, Edward; Svanum, Soren 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실험결과는 놀라웠습니다. 사탕바구니 옆에 거울이 '없는' 경우에 속한 집단에서 사탕을 1개보다 더 많이 가져간 아이의 비율이 28.5%였던 반면, 사탕바구니 옆에 거울이 '' 경우에 속한 집단에서 사탕을 1개보다 더 많이 가져간 아이의 비율은 14.4%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는 자의식이 스스로의 행동을 검열하는 매우 흥미로운 실험결과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사회적으로 올바른 행동을 이끌고자 할 때 단순히 거울을 '설치'하는 것만으로 문제를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유용한 실험결과라 할 수 있겠죠? :)

 

 아프냐...나'도' 아프다. 거울뉴런(Mirror Neuron) 이야기

우리는 드라마 속 주인공이 위급한 상황에 놓이면 같이 안절부절합니다. 때론 친구의 이야기를 들으며 같이 울어주기도 하지요. 어렸을 적 교과서에서는 이러한 인간의 특성을 가리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하기도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인간은 정.말. 사회적 동물일까요? 이를 뒷받침해주는 행동주의 심리실험결과가 있습니다. 이탈리아의 신경심리학자인 리촐라티(Giacomo Rizzolatti)교수가 연구진과 함께 한 원숭이가 다른 원숭이나 사람의 행동을 보는 것만으로 스스로 직접 행동할 때 작용하는 뉴런이 활성화됨을 발견한 것이 그것입니다.

*자료출처: 장대익, 정보과학회지 제30권 제12호 통권 제283호 (2012년 12월) pp.43-51 1015-9908

『세상 모든 관계를 지배하는 뇌의 비밀 - 미러링 피플』, 마르코 아코보니_이미지 자체 제작.

*원논문: Rizzolatti, G. and L. Craighero (2004년) “The mirror-neuron system” Annu Rev Neurosci 27: 169-192.

 

이처럼 타인의 행동을 보는 것만으로도 마치 내가 그 행동을 하는 것처럼 활성화 되는 뉴런을 거울뉴런(Mirror Neuron)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거울뉴런은 단순히 행동하는 것을 넘어서 행동의 '의도'까지 파악할 수 있는 신경세포일까요? '원숭이의 거울뉴런이 행동의 의도 또한 파악하는가?'를 알아보기 위한 실험설계는 다음과 같습니다.


원숭이를 대상으로 1) 먹이를 먹기 위해, 2) 먹이를 먹지 않고 옆 통에 옮겨 담기 위해 먹이를 '쥐는 행동'을 직접 수행하도록 하고 이를 관찰하게도 해본다. (먹이를 먹거나 먹이를 옆 통에 옮겨 담을 시 필요한 동작은 비슷하도록 설계했다.)


실험결과 원숭이의 거울뉴런도 행동의 의도를 '어느 정도'는 파악한다고 하네요. (우와!) 실험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동일한 '쥐는 행동'에 대해 전체 거울뉴런의 25%~33.3%까지는 '먹기'와 '담기' 두 가지 의도 모두에서 동일하게 활성화되었습니다. 하지만 나머지 대다수의 거울뉴런에서는 '담기'의도가 담긴 쥐는 행동에 비해 '먹기'의도가 담긴 쥐는 행동을 할 때 더욱 활성화 되었다고 하네요. (1:3의 비율!) 다시 말해, 같은 동작이지만 다른 의도가 담긴 행위에 대해 거울뉴런에 차이가 있다는 것은 원숭이의 거울뉴런도 행동의 의도를 어느 정도 파악한다고 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

하루하루 무심코 보던 거울에 이토록 많은 심리학적 매커니즘이 들어있다는 사실, 놀랍지 않으세요? 더불어 이러한 재밌는 심리학 연구결과 뒤에는 항상 객관적인 통계자료가 든든히 버티고 있다는 점도 엿볼 수 있었습니다. 통계학을 전공하면 가장 큰 이점 중에 하나가 바로 '논문이 비교적 쉽게 읽힌다.'인데요, 많은 사회연구에 도움을 주는 통계의 유용성을 생각해보며 이번 기사는 여기서 마칩니다~:)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자 볼 때요? 음... 아무래도 성격 좋은 사람이 최고죠 

우리 회사는 성격 좋은 사람을 뽑고 싶습니다

걔 성격 좀 이상한 것 같아. 왜 그렇게 산대?
 
 
 
우리 사회에서 다른 사람과 어울려 사는 것 중 가장 중요한 것이 성격이죠~
성격은 그 사람을 판단하는 하나의 기준이나 다름없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타인들을 평가할 때 성격을 중요시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출처 : 데이터뉴스]
 
 
알바몬에서 대학생들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이성 친구의 조건 중 성격(28.6%)이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했습니다. 뒤이어 외모, 경제적 능력 순으로 중요한 조건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많았으며, 그 외에도 느낌이나 장래성, 몸매 등에 응답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또다른 통계 자료를 한 번 살펴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조사 : 인크루트]
 
 
인크루트의 설문에 따르면, 193명의 면접관들은 면접을 통해 면접자로부터 확인하고 싶어하는 것들이 '구직자의 성격' 과 굉장히 긴밀하게 연관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사회성이나, 개인 성향, 사교성 성격의 범주에 포함된다고 할 수 있는 덕목들이 중요하게 고려되는 사항이라는 것이 보이시나요?
그리고 이런 덕목들이 합격 여부에 영향을 미치느냐고 묻자, 인사담당자 76.9%가 ‘다소 그렇다’(58.0%)와 ‘매우 그렇다’(18.9%)’고 답했다고 합니다.

단편적인 설문조사이지만, 다들 크게 공감하는 부분이 없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다함께 더불어 가는 사회에서 중요한 요소인 "성격", 성격만 알면 세상 살기 참 쉬울텐데, 성격이라는 것이 결코 호락호락한 놈이 아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조사 : 인크루트]
 
인크루트에서 기업 면접 경험이 있는 구직자 19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가장 당황스러웠던 면접 질문'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역시 성격 관련 질문이 어려웠다는 응답이 BEST5위 안에 들었습니다. 자기 PR이 중요하다는 현대 시대에서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성격에 대해서 말을 하는 것을 어려워 한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할 수 있겠군요.
 
 
앞에서 제가 실컷 설명드린대로 자신의 성격을 파악하고 알아내는 것은 인생의 중요한 과제입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어.떻.게 자신의 성격을 알고 느끼는 지에 대해서 많은 어려움을 호소하시곤 하지요.
세상에는 신뢰성 있고, 과학적인 좋은 성격 검사지들이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그리고 전 세계에서 권위 있고 인정받는 성격 검사 중 하나를 소개해드리면서, 여러분의 고민에 작은 도움을 드릴까 하는데요.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거라고 생각합니다. 바로 MBTI 성격 유형 검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MBTI 성격 검사는 개인이 자기 보고를 하는 식으로 이루어지는데요. 사람이 교육이나 환경의 영향을 받기 이전의 선천적인 선호 경향성을 알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MBTI는 크게 4가지 선호 경향성을 가지고 성격 유형이 나뉩니다.
 
 
 
 
 
 
 

1. 에너지의 방향이 안쪽인가? 바깥쪽인가?
 
2. 외부의 자극을 인식하는 것이 감각적인가? 직관적인가?
 
3. 결정을 내리는 것이 사고에 기반했는가? 감정에 기반했는가?
 
4. 생활 양식이 판단에 의한 것인가? 인식에 의한 것인가?
 
 
 
 
 
이러한 선호 경향성을 스스로 찾아냄으로서 자신의 성격을 파악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는데요. 자신의 유형의 에너지, 인식, 판단, 생활 양식 등을 살피는 게 각기 다른 사람들의 전반적인 행동 이유를 아는 데에 유용하답니다. 사실 MBTI를 통한 성격은 전문가의 지도에 따라, 안정된 상태에 이루어지는 것이 가장 정확하고 좋습니다. 하지만 자기 자신에 대해서 알고 싶어하시는 분들을 위해 링크를 걸어놓았으니, 다들 자기 자신을 아는 데에 조그마한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통계청 블로그 기자단 윤찬경 기자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