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거리에는 벚꽃좀비 '벚꽃엔딩'이 울려퍼지는 요즘, 솔로는 외로워 울고 커플들은 설레어 잠을 못이루는, 봄이 왔습니다!! 어린 아이부터, 청년, 직장인, 노인 할 것 없이 모두 들뜬 마음으로 봄을 맞이하고 계실텐데요, 우리가 '봄' 하면 설레는 이유, 그 이유에는 바로 '시작'이라는 의미가 가득하기 때문 아닐까요? 책도 첫 장을 넘길 때가 가장 설레고, 개학을 앞두고 학교 가기 전날 밤이 가장 떨리듯 우리는 1년의 시작, 봄을 가장 기다리고 또 설레어 합니다. 


출처: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 캡처


이렇게 안그래도 설레는 봄을 요즘, 더욱 설레게 해주고 있는 남자가 있습니다. 바로 우리의 유시진 대위, 송중기인데요! 송중기가 봄에 한 '이것'! 과연 무엇일까요? 연애? 데이트? 벚꽃축제? 땡! 모두 아닙니다! 정답은 '재수' 입니다. 생각치 못했던 단어에 당황스러우신가요?


여러분, 우리 다 함께 조금만 시선을 돌려볼까요? 조금만 시각을 달리하면 봄을 맞이해 들뜨고 설레어하느라 우리가 미처 보지 못했던 우리의 주변이 차츰 눈에 들어올 겁니다. 봄의 그늘에서, 마냥 행복해하고 있을 수 없는, 우리의 언니, 오빠, 누나, 형, 또는 동생일 수도 있는 그들.


바로 '재수생'과 'N수생', 그리고 '반수생'입니다.

 


대학생 120명을 대상으로 직접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무려 60%의 대학생들이 재수, N수, 반수를 경험하거나 경험한 적은 없어도 한번쯤 생각해 본 적이 있다는 응답을 했습니다. 60%라는 과반수 이상의 수치는 '재수, N수, 반수'가 우리에게 결코 멀거나 생소한 개념이 아님을 말해주고 있는데요. 대학생활을 하면서 이제는 수험생활과는 멀어졌다고 생각했는데, 아직 수능에 대한 생각을 갖고 있는 대학생들이 생각보다 많네요!


그렇다면 그들이 말하는 재수, N수, 반수의 이유는 무엇일까요? 

수험생의 입장에서 본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더 높은 대학교에 가고 싶어서' 였습니다. 그렇다면 재학생의 입장에서 다니던 대학까지 그만두고 다시 수능에 도전할 정도로 큰 결심을 한 반수생들과 반수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있는 대학생들의 주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앞서 수험생의 입장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바로 '학력의 중요성을 느껴서'대학생활 중 학력의 중요성을 깨닫고 반수를 결심하거나 생각해보게 되었다는 대학생이 60%로 과반수 이상이었습니다.

 


출처: freepik


수험생들과 대학생들의 생각에서도 엿볼 수 있듯, 일반적으로 '학벌주의'가 여전함을 보여주고 있었죠. 우리 사회 전반에서 대학 서열을 나눈지는 공공연한 사실이지만, 현재는 대학서열표까지 생겨나 졸업한 대학 이름이 곧 그 사람을 판단하는 지표로 여겨지는 분위기도 있습니다.  이러한 사회 분위기는 자연스레 '대학 입시 경쟁'으로 이어져 이제는 보시다시피 재수, N수, 반수 과열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아닌지 싶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소위 말하는 '상위권 대학'으로 갈수록 치열해지는데요, 우리나라 최고의 대학이라 일컫는 서울대학교의 경우를 예로 들면 2016학년도 대학 신입학생 정시모집에서 재수생 비율이 지난해 33.6%에서 올해 38.8%로 증가했다고 합니다. 또한, 정시모집 합격자 중 재학생은 473명(51%)이었고, 나머지는 모두 재수생 360명(38.8%), 삼수이상 89명(9.6%), 검정고시 출신 5명(0.5%)이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기사를 위해 재수생, N수생들을 취재하던 중 가장 많이 들었던 소리가 '힘들다'는 것이었습니다. 모두들 대학생이 되어 사회를 향해 한발 한발 나아가고 있는데 다시 수험공부를 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이 이미 너무 뒤쳐진 것 같아 무기력증이 크게 든다고 합니다. 대학 입시에 다시 한번 도전하는 것 뿐아고, 그저 길게 인생을 내다본다면 처음 실패의 쓴 맛을 맛본 셈 일텐데요, 사회적 분위기로 봐서 실패자가 된 것 같아 자존감이 하락한다고 하였습니다. 그렇다면 반수생은 어떨까요?

 

 

위의 인터뷰에서 보실 수 있듯, 대학생이었던 반수생들은 전공에 대한 불만족, 그리고 앞서 내용과 같은 맥락인 학교에 대한 불만족이 반수를 결심하게 된 가장 큰 이유이자 계기였습니다. 


재수생, N수생과는 조금 다르게 반수생들은 수험생활을 다시 하면서 가장 힘든 점이 '실패에 대한 두려움'과 '대학생 신분을 포기하는 것' 이었습니다. 다니던 학교를 자퇴하고, 사귀었던 친구들을 정리하고 시작하는 그들의 도전은 재수생, N수생의 도전보다 결코 가벼워보이지 않았습니다. 

 

 

출처: freepik

그러나 취재 결과 재수, N수, 반수를 경험했던 경험자들은 현재의 재수생, N수생, 반수생들에게 지금의 도전을 자랑스러워하라고 말했습니다. 지나고보면 나 자신을 위해 다시 하는 도전은 결코 시간 낭비도 아니고 실패도 아니며 오히려 남들보다 일찍 넘어져서 스스로의 발전을 위한, 스스로의 한계를 뛰어 넘는 도전을 하는 것이라고 현재에 최선을 다하라는 응원의 메세지를 남겼습니다. 

 

 

 출처: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 캡처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제 2의 송중기가 되고 싶은 그들, 그루밍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송중기 공식 홈페이지 화면 캡쳐 ☜ 클릭 시, 해당 링크로 이동됩니다.>

강인한 남성다움이 느껴지는 '마초'적인 외모와 멋진 초콜릿 복근을 갖춘 남자와, 결점 없고 뽀송뽀송한 피부를 지닌, 웃을 때 더욱 '예쁜 남자'. 여러분은 둘 중 어떤 남자에게 더 매력을 느끼시나요? 물론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요즈음에는 후자의 깨끗한 피부를 가진 예쁜 남자가 그야말로 대세라고들 합니다.

대세를 따라 제 2의 송중기, 이종석이 되고 싶은 그들, 패션과 미용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남자들..대한민국의 '그루밍'족에 대해 통계로 알아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남성소비자의 미용관심도에 따른 화장품 사용행태 조사연구 / 중앙대 의약식품대학원 이소정>

미용에 관심 갖는 남성들! 그루밍 열풍!

위의 표는 서울·경기 지역 거주 20대~50대의 남성 170명을 대상으로 미용에 대한 관심도를 조사한 연구결과입니다. 미용에 대해 관심이 '조금 있다' 이상이 61%, '조금 없다' 이하가 7.5%를 차지했는데요, 현대 남성들의 미용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높지 않나요? 주목할 것은 '신사의 품격'이나, 배우 조성하씨로 인해 '꽃중년'이 주목받으면서 20대 30대 뿐만 아니라 40대 50대의 미용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졌다는 사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남성소비자의 미용관심도에 따른 화장품 사용행태 조사연구 / 중앙대 의약식품대학원 이소정>

피부 미용에 대한 남성들의 관심도를 잘 보여주는 한 예로, 남성들 중 64.3%에 이르는 사람들이 자신의 피부타입에 대해 알고 화장품을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의 경우에도 예쁘거나 어려보이는 외모가 각광받으면서, 점차 피부 등 미용에 관심이 많고, 외모 가꾸기에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자하는 남성인 '그루밍족'이 많아졌는데요, 대한민국 외에도 미국과 영국 등지에서는 남성들의 보톡스 시술이 선풍적인 인기를 끄는 등 '그루밍 열풍'은 전 세계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LG생활건강, 업계추정>

대한민국의 그루밍족을 통계로 말하다! - 남성 화장품

위의 표는 국내 남성 화장품 시장의 업계추정 시장규모와 성장률을 나타낸 표인데요, 앞서 살펴보았듯 남성들의 미용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함에 힘입어 국내의 남성 화장품 시장의 규모는 매년 13~14% 가량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더욱이 현재는 가히 남성화장품 시장 1조 시대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닌데요, 이렇게 커진 국내 남성화장품 시장, 전 세계를 기준으로 보면 어떨까요?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2011년 대한민국의 남성화장품 구입은 약 55,273억 원으로, 전 세계 남성화장품 매출의 21%를 차지했으며, 남성화장품 시장규모로는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하는데요, 남성인구는 적은데 비해 세계 1위에 이른 남성화장품시장 규모를 볼 때, 대한민국의 '그루밍족'들이 예뻐지기 위해 여성들만큼이나 많은 노력과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한민국의 그루밍족을 통계로 말하다! - 남성 미용성형과 시술

이제는 미용 중에서도 과거에 좀 더 여성들의 영역으로 여겨졌던 미용 성형이나 시술의 경우에 대해서 이야기해 볼까요? 아래의 표는 대한민국의 보톡스 시술을 받은 남성 수를 표로 나타낸 것인데요, 2012년에는 1000명을 넘어서면서 국내에서도 보톡스 시술에 대해 미국이나 영국의 남성들 못지 않은 인기가 있음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남성 보톡스 시술 이용자 수 / 미앤미클리닉>

그리고 남성 미용성형의 경우에도, 특히 '코'를 성형하는 남성들의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처럼 남성들의 주름관리 시술이나 미용성형 등이 증가하는 것은 이제 미용성형·시술이 여자들만의 영역이 아니라, 남성들에게도 외모관리의 한 방법이 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데요, 특히 최근 취업난에 따른 경쟁이 심화되면서 '취업을 하기 위해서' 또는 '자신감을 찾기 위해서' 외모관리나 성형·시술 등을 받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뻐지고 싶은 것, 잘생겨지고 싶은 것은 여성, 남성에 상관없이 어쩌면 같은 욕구이며 같은 소망이겠지요. 요즈음 여성 혹은 남성들에게 성형이나 시술에 대한 의견을 물어보면 거의 모든 사람이 '하고 싶다'고 말할 정도이니까요. 외모가 뛰어난 사람의 경우 상대적으로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약 5% 정도 임금을 더 많이 받는다는 연구결과도 있을 만큼, 외모가 우리 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은 너무 커졌고, 이제는 어쩌면 각자가 더 예뻐져야 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큰 흐름이 되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우리 모두에게는 개개인의 '매력'이 있고, 모두가 다른 '예쁨'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우리에게 더 예뻐지라고 권하는 우리 사회는 어쩌면 쌍커플 있는 눈에 오똑한 콧날, 갸름한 턱선과 호리호리한 몸매 등, 단 하나의 예뻐지는 기준만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여러분! 2013년은 모두모두 예뻐지시고 매력적으로 변하시되, 자신의 개성과 자신만의 독특한 매력이 살아있는 진정한 미남미녀가 되시길 바랄께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