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저 푸른 초원위에 ♪  그림같은 집을 짓고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꿈꾸는 삶이 있습니다. 바로 휘황찬란하진 않지만, 단순하고 소박한 삶을 살아가는 것인데요. 이는 통통이가 지향하는 삶의 모습과도 일치합니다:D

 

오래도록 사랑받는 가수 남진 씨의 '님과 함께'라는 노래를 살펴보면, 물질 만능시대에 살면서도 사랑하는 사람과 한 평생을 살아가고 싶다는 작지만 소박한 꿈이 그려져 있습니다. 돈과 명예, 권력 등 세속적 가치보다는 `자유로운 영혼'이 되고픈 소망을 담아 도심에서 벗어나 시골에서 전원 생활을 하는 '귀촌'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도시를 떠나 시작하는 제2의 인생





최근 TV를 통해 연예인들의 귀촌 이야기를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화려하지만 고된 공인으로의 삶을 뒤로한 채 자연과 가까이하며 여유로운 삶을 살아가는 것인데요. 대표적인 사례로 이효리-이상순 부부를 떠올릴 수 있습니다. 주말 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MBC 무한도전에서는 아이돌 출신 가수인 이효리 씨의 모습을 공개했는데요. 제주도에서 수한 옷차림의 시골아낙인소길댁으로 변신하여 많은 남성팬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었습니다.

 

엄밀히 말하면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경우 '귀농'이 아닌 '귀촌'에 해당됩니다. 귀농과 귀촌의 개념을 두고 헷갈려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귀농이란 농업을 주된 직업으로 삼는농민이어야 한다는 조건이 붙어야 합니다. , 영농을 제1의 목적으로 자신의 주된 주거지를 도시에서 농촌으로 옮겨야 하며, 농촌에서 생활하는 데 필요한 소득의 대부분을 영농을 통해 조달하고, 농사일을 함으로써 자신이 소속된 지역사회 발전에도 기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가수와 작곡가라는 이전 직업을 유지한 채 제주도 전원주택 옆 텃밭에서 단순히 취미로 콩 농사를 지은 것이라면, 이는 귀농이 아닌 '귀촌'에 해당됩니다.





   2014년 귀촌가구는 전년에 비해 55.5% 증가


최근 이촌향도(離村向都)에서 이도향촌(移都向村)으로 흐름이 전환되면서 은퇴 후 인생 2막을 농촌으로 향하는 이들이 늘고 있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4 귀농·귀촌인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전국의 귀촌가구는 33,442가구(61,991)로 전년의 21,501가구(37,442)에 비해 55.5% 증가했습니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30.3%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충북(12.7%), 제주(10.7%), 경북(10%) 으로 나타났습니다. 수도권 인접의 생활 여건이 좋은 지역과 자연경관이 좋은 지역을 선호하는 특징을 보였는데요.




출처 : 통계청, <2014 귀농·귀촌인 통계>




특히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 영향으로 귀촌 가구주의 연령은 50대가 가장 많습니다. 촌 전 거주지역으로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여 과거 서울만을 지향했던 삶의 모습과는 확연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출처 : 통계청, <2014 귀농·귀촌인 통계>



   귀촌 어디로 갈 것인가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귀촌에는 3가지 유형이 있습니다.






가장 많은 귀촌 유형으로는 농어촌에 살던 사람이 도시로 떠났다가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는 U턴형입니다. , 농촌 출신 도시민들이 자신의 고향으로 가는 것인데요이와 반대로 고향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귀촌을 택하는 경우를 J턴형이라 합니다. 농어촌 출신 도시민이 고향이 아닌 연고지가 없는 다른 지역에서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유형으로, 최근 새로운 인생 2막 개척을 위해 J턴형 귀촌을 택하는 경우가 늘고 있는 추세라고 합니다. 이밖에 도시에서 태어나 자란 사람이 농어촌으로 내려가는 형태는 I 귀촌으로 연고가 없다는 점에서 J턴형과 유사한 모습을 나타냅니다.


# # #  



"봄이면 씨앗 뿌려~ 여름이면 꽃이 피네♬ 

가을이면 풍년 되어~ 겨울이면 행복하네♥"



오케이2




저작자 표시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1 개가 달렸습니다.
  • 김화환 2015.03.25 18:44 신고 ADDR EDIT/DEL REPLY

    귀촌의 유형 그림에서 I턴과 J턴이 뒤바꼈어요

# 30세 이전 출산력은 크게 낮아져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5, 2000, 2005년 연령별 출산율을 보니 결혼을 늦게 함에 따라

30세 이전의 출산력은 크게 낮아졌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30세 이후의 출산력이 대신 높아진 것은 아니라서

우리나라의 출산율이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네요.

# 최근 다시 수도권으로 인구집중 추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위: %)

수도권의 인구 증가분이 전국 증가분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1990-95년에 133.7%를 기록하였으나 1990년대 후반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1995-2000년에는 76.3%까지 감소했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5년간에는 다시 123.5%로 증가하였네요.

이는 최근 5년간에 전국에서 증가한 인구를 상회하는 인구가 수도권에서 증가하였다는 뜻입니다.

최근 수도권으로의 인구 집중이 1990년대 초반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주네요.

서울의 인구 증가분의 비중은 1960년대와 70년대에는 거의 50%에 가까웠으나,

그 이후 감소해 1990-1995년에는 (-)를 기록했습니다.

그 (-)의 정도는 시간이 흐를수록 감소하였고, 최근 2005년에는 -6.6%를 기록했습니다.

반면 경기·인천의 인구증가분의 비중은 1960년 이래 꾸준히 증가해

1990-1995년에는 165.6%에까지 이르렀습니다.

이 비율은 1995-2000년에는 98.3%로 감소했다가

최근 2000-2005년에는 다시 증가해 130.1%에 달하네요.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