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한국인
사망원인은 무엇?

지난 해 총 사망자수가 25만 7천명으로 통계작성이래 역대 최고치라고 합니다. 전년대비 1,991명(0.8%)가 증가했는데요, 1일 평균사망자수 역시 705명으로 역대 최고라고 합니다. 인구 10명당 사망자수를 나타내는 조사망률도 늘어났다고 하는데요, 2011년 사망원인통계로 보는 대한민국의 사망자수의 변화, 함께 살펴보실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 총사망자 수는 25만7천396명으로 5년 연속 증가하고 있으며, 사망원인통계를 처음 산출한 1983년 이후 역대 최고 수준이라고 합니다. 또한 조사망률은 513.6명으로 전년대비 1.6명(0.3%)가 증가하여 2년 연속 증가 추세로 나타났는데요, 그렇다면 연령별 성별 사망자수는 어떻게 나타났을까요?

연령별로는 전년대비 50대와 70세 이상에서 사망자수가 증가하고, 그 외 모든 연령층에서 사망자수가 감소하였는데요, 50대(3.5%)와 70대(0.8%), 80세 이상(4.7%)가 증가하였습니다. 반면 20대의 사망자수는 7.6%, 30대 및 40대는 5.9%, 7.0%가 감소하였습니다. 또한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50대(3.8%), 70대(2.7%), 80세 이상(4.6%)가 증가하였으며, 여성은 전년대비 50대가 2.5%, 그리고 80세 이상에서 4.8%가 증가하였습니다.

사망자수 성비는 남성이 여성에 비해 50대 2.98배, 40대 2.53배, 60대 2.37배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남성보다 여성의 평균 수명이 더 길다는 사실이 여기에서도 보여지는 것 같습니다.

사망원인통계에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건강 상태와 질병 상황이 그대로 담겨져 있다고 할 수 있는데요,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여전히 가장 높지만, 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작게나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알츠하이머 치매가 여성의 10대 사망 원인으로 새롭게 등장했고, 노인 폐렴 사망이 늘었다고 합니다. 특히 자살률이 급증하였는데요, 10대 사인으로 보는 사망원인 함께 보실까요?



한국인의 사망원인 순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그래프에 보여진 10대 사망원인이 전체 사망의 70.8%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전년과 유사한 수준이라고 하네요. 이중 한국인의 사망원인 중 가장 많이 발생한다는 3대 사인은 바로 암과 뇌혈관 질환, 심장질환인데요, 전체 사망원인의 47.4%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사망원인 순위가 전년과 비교할 때는 동일하지만 10년 전과 비교할 때 순위가 상승한 사망원인은 자살(8위→4위)과 폐렴(11위→6위)이며, 반대로 하락한 사망원인은 당뇨병(4위→5위), 간 질환(5위→8위), 운수사고(6위→9위), 고혈압성 질환(9위→10위)으로 나타났습니다.

10년 전과 비교해 가장 높은 상승폭을 나타낸 폐렴의 경우, 저년 보다 15% 증가했는데요, 이는 면역력이 감소한 노인 인구가 늘어난 때문이라고 합니다. 

여기서 주목할 부분은 바로 노인성 치매라고 불리는 알츠하이머의 등장과 자살률의 급증인데요, 알츠하이머병의 경우 여성의 사망원인 9위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내 머릿속의 지우개'가 이제는 '우리 머릿속의 지우개'라고 불려질 정도가 아닐까 싶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살, 뒤집어 보면 '살자'!

요즘 TV, 신문, 인터넷을 연일 뜨겁게 달구고 있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자살'입니다. 2911년 자살 사망자는 1만5906명으로, 전년보다 2.2% 늘었으며, 1일 평균 43.6명이 자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구 10만명당 자살 사망자 수도 31.7명으로 전년보다 1.7% 증가하여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였는데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표준 인구로 계산한 한국의 자살률이 33.5명으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았으며 그 수치는 OECD 평균(12.9명)의 2.6배에 달했다고 합니다.

최근 몇 년간 청년·청소년 자살이 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이런 사회적 모습은 통계에서도 나타나는데요, 10대와 20대, 30대의 사망 원인 1위가 자살이라고 합니다. 특히 10대 자살률은 전년보다 6.8% 급증하였습니다.

성별로 살펴봤을 때 남자의 자살률이 늘었고, 여성은 줄었습니다. 남녀 간 자살률 성비는 2.15로, 남자가 여자의 두 배 이상이었습니다. 10대에서는 1.31배로 가장 낮고 이후 증가하여 60대 및 70대 남성의 자살률이 여성보다 3배 이상 높다고 합니다.

자살 시도자의 절반 가까이가 우울증을 앓는다고 하는데요, 자살을 뒤집어 보면 '살자'라는 말이 됩니다. 생명은 소중하고 가장 고귀한 존재입니다. 사는게 힘들다고, 어렵다고, 세상에 나 혼자인 것 같은 우울증과 고립감, 불안감 등이 있다면 주저하지 말고 도움의 손길을 받아보세요. 함께 찾는 다면 모든 것이 어렵지 않습니다. 도움의 손길이 어디에 있냐구요? 클릭 한 번이면 되요^^

한국자살예방협회 http://www.suicideprevention.or.kr

희망클릭 http://www.hopeclick.or.kr/main/main.php

생명나눔 자살예방센터 http://www.my-life.or.kr/main.htm

기억하세요! 당신은 돕기 위해 누군가가 항상 곁에 있다는 것을^^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지금, 대한민국에서 살고 계십니까?

통계로 보는 인구동향



지난 6 23일 우리나라 인구가 1983 4천만 명을 넘어선지 29년 만에 5천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이날 세계 인구는 70 5213만 명에 달했다고 합니다. 그럼 2012년 인구 5천만을 돌파한 6, 대한민국 사람들에게는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함께 살펴보실까요?





결혼 증가에 따른 출생아수의 증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2 6월 출생아수는 총 3 8 1백 명으로 지난해 보다 1 3백 명(3.5%)이 증가했습니다. 출생아 수가 증가한 이유는 최근 2년 간 혼인 증가로 출생할 수 있는 부부 숫자가 많아졌기 때문인데요, 결혼이 많아지면 출생아 수도 같이 증가하니 에코세대가 최근 결혼적령기에 접어들어선 만큼 계속 새롭게 가정을 꾸리는 짝들이 많이 늘어났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관련기사 보러 가기



작년 보다 감소한 사망자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사망자수는 어떨까요?

올해 6월 사망자수는 2 2백 명으로 작년 보다 4백 명(1.9%)가 감소했습니다. 2월과 3월 기록적인 한파와 꽃샘추위로 사망자수가 크게 늘어났으나 4월부터 계속 줄어들고 있으며, 특히 5월과 6월 두달 연속 작년 보다 감소하였습니다.

관련기사 보러 가기





윤달의 영향으로 혼인건수의 감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월별 혼인 추이]

[출처] 지금, 대한민국에서 살고 계십니까?|작성자 통게

 

벌써 가을 문턱에 들어섰는데요 가을엔 결혼식장이 부족할 정도로 결혼식이 많죠. 그렇다면 올해 6월 혼인건수는 얼마나 될까요?

2012 6월 혼인건수는 2 6천건으로 지난해보다 1 9백건(6.8%)가 감소했습니다. 이는 올해 결혼을 기피하는 ‘윤달’이 5월까지 이어진 탓(4 21~520)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그럼 여기서 잠깐! 윤달에는 왜 결혼을 기피 하는지 이유를 아시나요?

윤달은 음력이 한달 더 있는 것을 말하는데요, 음력이 1년에 13달일 때 추가된 1달을 윤달이라고 합니다. 예로부터 윤달은 무슨 일을 해도 손을 타거나 부정을 타지 않는 달로 여겨 평상이 신의 노여움을 살까 두려워했던 일들을 거리낌 없이 하곤 했는데요, 점차 시간이 지날수록 윤달이 여벌의 달이라고 하여 귀신이 모르는 달이기 때문에 활동하지 않아 결혼식을 할 때 조상이 찾아오지 않는 것을 염려했다고 해요. 그러면서 처음에는 단지 조상님이 찾아오지 않을까 피했던 것이 이제는 “윤달에 결혼을 하면 안 된다” 라는 하나의 관습으로 자리잡게 된 것이라 합니다.

관련기사 보러가기 하나

관련기사 보러가기





줄어드는 이혼건수

이혼건수도 9천 7백건을 기록하며 작년 6월보다 1백건(1.0%)이 감소하였습니다. 지난 5월에는 ‘가정의 달’ 임에도 이혼건수가 크게 증가하여 일부에서 경제불황의 여파라는 분석을 하면서 걱정을 하기도 했었는데요. 다행히 2월과 5월을 제외하고는 지난 해에 비해 이혼건수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련기사 보러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네 인생 속에는 항상 기쁨과 슬픔이 공존합니다. 출생이 있으면 사망이 있고, 혼인이 있으면 이혼이 있는 것처럼 ‘인생은 항상 굴곡지다’ 라는 것을 보여주지요,

[출처] 지금, 대한민국에서 살고 계십니까?|작성자통게

‘인생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 - 찰리 채플린

지금은 힘들고 고되 보이는 삶이라도 시간이 흐른 뒤 되돌아 볼 때 웃으면서 넘길 수 있는 추억이 될 수 있도록 지혜롭게 만들어 보세요. La Dolce Vita, 달콤한 인생을 즐기세요!^^

 

[출처] 지금, 대한민국에서 살고 계십니까?|작성자 통게


[출처] 지금, 대한민국에서 살고 계십니까?|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표해석]

1991년을 정점으로 매년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감소하여 2004년을 기점으로 반감기에 진입했습니다.('91년 13,249명→'04년 6,563명)

2007년 교통사고는 발생 211,662건, 사망 6,166명, 부상 335,906명으로 전년대비 발생 1.0%(2,083건), 사망 2.5%(161명), 부상 1.3%(4,323명) 각각 감소했습니다. 2007년 기준으로 차량 1만대당 사망자수도 3.1명(06년 3.3명), 인구 10만명당 사망자수는 12.7명(06년 13.1명)으로 줄었습니다.

주요 선진국이 반감기에 접어든 기간이 대체로 20여년이 소요된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13년만에 교통사고 사망자가 절반 이하로 감소했습니다.

꾸준한 교통사고 예방활동 및 국민들의 법규준수의식 향상으로 사망자 감소추세는 이어가고 있으나 OECD 주요 가입국에 비해 여전히 하위권에 위치하고 있어 범국민적인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노력이 필요합니다.

<주요 선진국 반감기 소요연수>

구분

한국

캐나다

독일

뉴질랜드

프랑스

호주

스웨덴

일본

영국

반감기

13년

21년

25년

27년

28년

30년

30년

33년

34년

<주요국의 자동차 1만대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05년 기준)>

구분

한국

영국

독일

미국

프랑스

호주

스웨덴

일본

평균

사망자수

3.4명

1.0명

1.0명

1.8명

1.4명

1.2명

0.9명

1.0명

1.7명

지표 담당 : 경찰청, 교통안전담당관실 교통사고분석계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