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정말 뜨겁습니다. 한반도엔 다소 약했던 폭풍우가 지나가고 대신 미간을 찌푸리게 하는 강력한 불볕더위가 찾아왔습니다. 7월에는 이른 시기에 폭염주의보에 이어 폭염경보까지 발령되었고 올여름 불볕더위가 8월 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지금도 국민안전처에서 발송하는 긴급재난문자가 빈번하게 울리고 있습니다. 대집트(대구+이집트), 전프리카(전주+아프리카)라는 신조어가 생겼을 정도로 어느 지역의 무더위는 무자비할 정도로 느껴집니다. 소리 없이 찾아오는 자연재해, 폭염 때문에 지금 너무 힘듭니다!


폭염(暴炎)은 매우 심한 더위를 뜻하는 한자어입니다. 그 의미가 동일한 단어에는 폭서와 불볕더위도 포함이 됩니다. 이에 기상청은 폭염에 대한 특보를 내리는데요. 낮 최고기온이 섭씨 33도 이상인 경우가 2일 정도 지속될 때 폭염주의보를 내리고,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경우가 2일 이상 지속될 때에는 폭염경보를 내립니다. 하지만 대체로 우리는 폭염에 대해 무심한 편입니다. 태풍이나 홍수보다 덜 위험하다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기상재해 가운데 사람들 건강에 가장 많은 영향을 주는 것이 폭염입니다. 그만큼 사망자 수도 상당하죠.


국립기상연구소가 1901년부터 2008년까지 우리나라 모든 기상재해에 따른 연간 사망자 수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위가 폭염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94년 한 해에만 3,38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는데요. 다른 기상재해(태풍, 집중호우)와 비교해보았을 때도 그 수가 매우 컸습니다. 미국의 경우에도 연평균 폭염 사망자 수가 119명으로 태풍으로 인한 피해 114명보다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처럼 소리 없이 찾아오는 재해라는 별명과 걸맞게 앞으로라도 폭염을 결코 무시해서는 안되겠습니다.


한반도에서 더위는 5월부터 9월까지 계속됩니다. 폭염주의보는 대체로 7월 중순에 나타나죠. 그러나 몇몇 지방에선 폭염주의보 발령 시기가 점점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광주지방기상청이 최근 5년간 살펴본 자료에 따르면, 광주 및 전남지역의 폭염 시기가 점차 빨라지고 있습니다. 광주 및 전남지역 올해 첫 폭염주의보는 7월 7일 오전 11시 광주와 나주, 곡성, 구례, 화순, 순천에서 발표됐습니다. 2012년은 7월 21일, 2013년은 7월 13일로 기록되었고 2014년과 2015년은 각각 5월 29일, 5월 26일로 관측돼 이례적으로 폭염주의보가 5월에 발령되기도 했습니다.



올해는 지난 19일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에서 폭염주의보가 시작된 후 광주, 전북 등지로 확산되었는데요. 전주시는 19일 33도로 시작해 20일부터 24일까지 34도를 기록하여 폭염 경보로 격상되었습니다. 이때 전주시민들이 불볕더위에 고통을 호소하며 전주와 아프리카를 합성한 '전프리카'라는 웃지 못할 이름을 짓기도 했습니다. 대구는 23일부터 34도, 24일 36도를 기록하며 서해안보다 늦게 폭염이 시작되었지만 지난해 7월 30일 36도를 기록하면서 '대집트(대구+이집트)'라 불린 바가 있습니다.




또한 한반도의 평년기온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이 분석한 전국 7월 기상자료에 따르면 전국 7월 평균 기온은 25.4도로 나타났습니다. 전년도 24.4도에 비해 약 1도 정도 상승했습니다. 또한 올해 7월의 전국 평균 폭염일수는 5.5일로, 이는 작년 7월의 전국 평균 폭염일수인 3.9일을 넘어 작년 8월의 폭염일수인 5.3일을 웃도는 수준이었습니다. 따라서 올해 8월의 폭염일수는 늘어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인 밤을 말하는 열대야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열대야 일수는 4.0일로 평년(2.3일)보다 1.7일 많았고, 이 중 대부분이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으로 7월 19~31일에 집중되어 발생했습니다. 2016년 7월 전국 평균 열대야 일수는 1973년 이래 6위로 나타났을 정도로 7월 한 달의 폭염이 심각했습니다.




폭염이 지속되면 어지럼증, 발열, 구토, 근육 경련 등의 증상을 동반하는 온열질환 환자가 자주 발생합니다. 올해는 폭염이 너무 빨리 찾아온 탓일까요? 폭염환자로 인한 열사병 등 온열환자도 크게 증가했는데요.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6년 5월부터 7월 27일까지 총 539명의 온열질환자(사망자 5명)가 신고되었습니다. 이는 작년 동시기 대비 2.1배 증가한 수치입니다. 작년 7월 말과 8월 초에 총 699명(사망자 11명)의 온열질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였는데, 이는 작년 전체 발생 환자 1,056명 중 66%로 나타났습니다.


출처 :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폭염은 온열질환뿐만 아니라 저혈압과 심장질환의 위험도 커지는 만큼 예방이 매우 중요합니다. 최근 열사병으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계속되면서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폭염 피해를 예방하고자 하는 캠페인을 실시했습니다. 

폭염 피해를 예방하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폭염이 집중되는 낮 시간대에는 장시간 야외 활동이나 논밭 작업을 자제하는 것입니다. 만약 불가피한 경우 물을 충분히 섭취하고 야외 활동 후에는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특히, 고령자와 독거노인 만성질환자 어린이 등은 폭염에 더 취약하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하겠죠? 무더운 7, 8월에는 기상정보를 매일매일 확인하시는 것도 잊지 마세요!

불볕더위는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사람들을 괴롭히고 있습니다. 저 또한 더위에 숨이 턱턱 막히는군요. 앞으로 위의 예방 방법을 항상 유념하면서 통통이와 함께 폭염에 대비하고 건강한 여름을 보내세요!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 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한여름에 감기는 개도 안 걸린다’는 옛말을 들어 본 적이 있나요? 이는 개도 여름에는 감기에 걸리지 않을 정도로, 여름철에 감기가 드는 사람은 변변치 못하다는 의미로 쓰인다고 하네요. 하지만 한낮 기온이 30도 육박할 정도로 더워지면서 사무실이나 가정에서 에어컨 사용이 급속히 늘면서, 변변치 못한(?) 감기 환자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다 보니 ‘한여름에 감기는 개도 안 걸린다’는 말은 정말 ‘옛말’이 되고 말았네요? :D

그런데 그거 아시나요? 여러분이 겪고 계시는 감기 증상이 사실 냉방병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요! 우선 냉방병이 무엇인지 알아볼까요?

 


  냉방병이란?

▲ 사진 : dribble

냉방병이란 냉방이 된 실내와 실외의 온도 차가 심하여 인체가 잘 적응하지 못해서 발생하는 것을 말하는데, 냉방병 자체는 현재 질병으로 정확히 정의가 되어있는 것은 아니에요. 하지만 냉방병은 여름철에 과도한 냉방을 할 때 많이들 겪는 현상이며, 이것은 바이러스가 원인이 되는 감기와는 전혀 다른 질병이라고 해요.

 


  냉방병이 우리 곁에?!

▲ 출처 : 취업포털 인크루트 <냉방병 현황>


직장인 5명 중 2명은 사무실의 과도한 에어컨 사용으로 인해 냉방병에 시달리고 있어요. 특히 남성보다 추위를 많이 타고 기온변화에 민감한 여성들은 절반 가까이 냉방병으로 고생하고 있어요.

직장인들이 겪고 있는 냉방병 증세로는 ▲두통(28.6%)이 가장 많았어요. 다음으로는 ▲감기(21.6%) ▲잦은 피로감(13.6%) ▲비염 등 알레르기성 질환(11.8%) ▲안구건조증(11.3%) 등이 있고, ▲편도선염(6.7%) ▲피부 트러블(4.9%) ▲각막염(0.4%) 등의 질병을 호소하는 직장인도 적지 않았어요.

 


  설마 나도 냉방병?

▲ 사진 : flaticon


위 질문 중에 4가지 이상이 해당하면 냉방병이라고 해요. 냉방병은 냉방기구를 사용하지 않으면 대게 자연적으로 치료되지만, 증상이 너무 심할 경우에는 병원에서 진찰을 받는 것이 현명해요.



  냉방병을 극복하는 10가지 방법!

1. 실내와 외부 온도차이는 5~6도 이내로 하세요.

2. 에어컨의 차가운 공기가 몸에 닿지 않도록 하세요.

3. 에어컨을 1시간 이상 가동하면 30분 정지하고, 실내 환기를 자주 하세요.

4. 에어컨 필터는 최소 2주에 한 번, 청소해주세요.

5. 맨손체조나 가벼운 근육 운동을 해 혈액순환을 도와주세요.

6. 찬물이나 찬 음식을 너무 많이, 그리고 자주 먹지 마세요.

7. 잠을 잘 때는 배 부위를 따뜻하게 덮고 자세요.

8. 과로와 수면부족을 피하고, 특히 과음을 자제하세요.

9. 매일 가벼운 운동으로 적당히 땀을 흘리고 샤워하세요.

10. 지나친 냉방은 금물이에요. 적정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해주세요.


MERS(이하 메르스)로 전국이 시끌벅적한데요. 냉방병에 걸린 걸 메르스로 착각하면 안되겠죠? 이번 기회에 냉방병이 무엇인지 알아보았고, 이를 극복하는 방법까지 알려드렸으니! 우리 모두 냉방병 없는 여름을 보내봐요~

고고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9 개가 달렸습니다.
  • 2015.06.13 03:1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슈슈 2015.06.22 09:50 신고 ADDR EDIT/DEL REPLY

    좋은정보감사해요!!

  • BlogIcon 에나니머스 2015.06.22 09:53 신고 ADDR EDIT/DEL REPLY

    추위는 여자보다 상대적으로 남자가 더 잘탄다고 들었는데 남자가때문에 안추운척 하는 거라던데여

  • BlogIcon 태호 2015.06.22 10:06 신고 ADDR EDIT/DEL REPLY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 BlogIcon 안산주민 2015.06.22 10:33 신고 ADDR EDIT/DEL REPLY

    오오 지금딱 유용한 정보내영 감사합니당

  • BlogIcon 성퀴 2015.06.22 10:40 신고 ADDR EDIT/DEL REPLY

    여름감기 걸리면 고생이죠ㅠㅠ 잘보고갑니다~~

  • 후니떳다 2015.06.22 12:24 신고 ADDR EDIT/DEL REPLY

    우와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BlogIcon 설주환 2015.06.29 23:23 신고 ADDR EDIT/DEL REPLY

    요즘 냉방병과 메르스가 겹치면서 불안이 더 가중되어 조심해야할 것 같아요..

  • BlogIcon 곰이 2015.07.23 01:03 신고 ADDR EDIT/DEL REPLY

    냉방병에 대해 아는게 없었는데 기사 덕분에 좋은 정보 얻어갑니당~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