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유 대위님이 먼 나라 우르크에서도 꼬박꼬박 챙겨먹는 이것!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자주 등장한 홍삼 건강식품입니다드라마가 큰 인기를 끌면서 이 제품 역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실제로 KGC 인삼공사에 따르면태양의 후예 방영 이후(2월 24~3월 24) 해당 홍삼 건강식품의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6% 늘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프로그램 안에 상품이나 브랜드를 노출시켜 시청자들을 공략하는 것을 간접광고, 흔히 PPL(Product PLacement)이라고 합니다. 일반적인 TV광고는 시청자가 채널을 옮기면 그만이지만, PPL은 해당 프로그램의 시청자가 광고임을 알면서도 어쩔 수 없이 보게 된다는 점에서 광고주들이 선호하는 방법입니다. 지난 2010년 1월 방송법이 개정되면서 PPL의 허용범위가 확대되었는데요. 그에 따라 그 규모가 매년 40% 가량 증가하고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14 광고산업통계조사에서 최초로 PPL의 취급액을 조사했습니다. 2013년 기준 조사에서 405억원이었던 것이 2014년 기준 838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요즘은 드라마 뿐 아니라 예능이나 교양 프로그램으로까지 PPL이 확대되고 있는데요. MBC <무한도전>이나 SBS <런닝맨> 등에서 브랜드를 가리지 않은 협찬 의상을 단체복으로 입고 나오는 것 등이 예입니다.

 

한국리서치의 TGI(Target Group Index) 2015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의 58.3%가 PPL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해당 제품을 사용해 볼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60.5%를 차지했고, 직접 제품 검색까지 해본다는 응답도 47%로 나타났습니다. 이를 보면, PPL에 대한 소비자들의 태도가 그다지 부정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또한 남성보다는 여성, 그리고 젊은 층이 PPL 제품을 사용해 볼 의향이 있고, 검색해보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PPL 제품에 관심을 가지고 검색까지 해보는 이들은 주로 의류, 패션잡화, 화장품 등 가격이 비교적 낮고 소비주기가 짧은 제품에 주목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프로그램 제작사들은 간접광고를 통해 제작비를 충당하고, 광고주들은 스타들이 제품을 사용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노출시킬 수 있으니 PPL은 서로 윈윈(win-win)하는 방법이 됩니다. 하지만 과도한 간접광고는 극의 몰입을 방해하고 시청자들로부터 '이게 뭐야. 너무 생뚱맞잖아!'하는 부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습니다.


실제로 얼마전 <태양의 후예> 13회는 드라마의 높은 인기 덕분에 쉴새없이 PPL이 등장해 'PPL의 후예'라는 이야기까지 생겼고, 지난해 <용팔이>에서는 주인공들의 데이트 장면 도중에 갑작스럽게 방을 구하는 어플리케이션을 등장시켜 시청자들로부터 원성을 샀습니다. 극의 흐름 속에서 자연스러운 PPL은 괜찮지만, 역시 과유불급, PPL도 너무 과하면 안하느니만 못하겠죠?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 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오늘도 불타는 금요일(불금)과 황금 토요일(황토)이 언제 오나, 달력만 보고 계시나요? 매일 같이 반복되는 일상생활이 지겨우신가요?



 

   나에겐 멀게 만 느껴지는 문화생활


이 글을 읽고 계시는 분들은 평소 문화생활을 얼마나 자주 즐기시나요?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2014년 국민여가활동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들의 하루 평균 여가시간은 평일 3.6시간, 휴일 5.8시간이었으며, 한달 평균 여가비용은 13만원으로 조사됐어요. 2012년에는 평일과 휴일의 여가가 각각 3.3시간, 5.1시간이었으며 한 달 여가 비용은 12만 5000원이었어요.


▲ 자료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2014년 국민 여가활동 비율>


2012년과 비교해본다면, 여가시간은 늘어났을지 몰라도, 많은 사람들이 여가를 알차게 쓰지 못하고 있어요. 사람들이 가장 많이 하는 여가활동(1순위 응답 기준)은 내용별로 TV 시청이 51.4%로 가장 비중이 높았고, 다음으로 인터넷·SNS(11.5%), 산책(4.5%), 게임(4.0%) 순이었어요. 유형별로는 휴식활동이 62.2%, 취미·오락활동이 21.1%, 스포츠 참여가 8.6% 등 순이었죠. 여가를 즐기는 방식도 ‘나홀로’가 56.8%, ‘가족과 함께’가 32.1%, ‘친구와 함께’가 8.3%순으로 이어졌으며, 올해 장르별 예술행사 관람률은 영화가 65.8%(5.44회)로 가장 비중이 높았으며, 이어서 ▲ 대중음악 14.4%(3.44회) ▲ 연극 12.6%(1.74회) 순으로 이어졌어요.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엔 문화생활을 즐기자!


평소에 회사 업무와 집안일로 바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문화생활은 나와 별개라는 생각을 많이 하시는 것 같더라고요.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통통기자가 알찬 정보를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이제부터 불금과 황토만 기다리지 마시고, 앞으로 매·마·수를 기다려보세요.


▲ 사진 출처 : 문화융성위원회


* '매·마·수'가 뭐에요?

 

매·마·수란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의 줄임말로써, 2014년 1월부터 문화융성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일반인들이 보다 쉽게 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로 지정한 것으로부터 비롯됐어요. 취지는 “조금 더 쉽게, 조금 더 가까이서 문화를 만날 수 있게 하자”란 모토를 갖고, 많은 사람들이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문화시설의 문턱을 낮추자는 거였죠.




   매·마·수 완전정복!


그렇다면 문화가 있는 날에는 어떤 혜택을 즐길 수 있을까요? 매·마·수를 완전정복해볼까요?

▲ 자료 출처 : 문화가 있는 날 홈페이지


지금까지 문화가 있는 날, 매·마·수에 대해서 알아봤어요. 많은 도움이 되셨나요? 이제부턴 여가활동으로 집에서 TV 시청만 하지 마시고 친구, 연인, 그리고 가족들의 손을 잡고 문화생활을 즐기러 나가보는건 어떨까요? 특히 7월에도 다양한 공연, 전시 등이 지역 곳곳에 마련되어 있으니, 놓치지 말고 참여해보세요!


매·마·수를 알차게 즐기기 위해선 문화가 있는 날 홈페이지(http://www.culture.go.kr/wday/에서 우리 지역에 어떤 문화 시설이 있는지, 그리고 어떤 혜택을 주는지 확인하는 것! 잊지 마세요~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통계청에서 2015년 생활 속 통계 활용 수기공모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심있는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기다리겠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1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