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대한민국에서, 지구반대편에서 울리는 독서메아리

2012 국민독서의 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2년! 이제 달력 2장하고도 반 밖에 남지 않았는데요, 여러분에게 2012년은 어떤 해였나요? 런던올림픽에서 자랑스러운 국가대표팀이 역대 최고의 성적을 냈고, 전 세계가 싸이의 '강남스타일' 매력에 푹 빠져 말춤을 추었고, 무디스가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역대 가장 높은 AA3로 상향조정한, 국가적으로도 많은 소득이 있었던 해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데 또 하나 중요한 사실이 있는데요, 바로 2012년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한 '국민독서의 해'이기도 합니다. 우리와 마찬가지로 올해를 국민독서의 해로 지정한 호주와 우리나라의 국민독서의 해는 어떤 모습일지 함께 비교해볼까요?


'2008 영국 독서의 해'의 키워드는 맞춤형 책읽기

10월도 중순을 향해가는 지금에서 생각해보면 올해는 유난히 책과 관련된 행사가 많았는데요, 올해가 바로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정한 '국민독서의 해'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보다 앞서 영국은 1998년, 2008년을 국민독서의 해로 지정했고, 일본도 2010년 독서의 해를 지정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http://www.wikireadia.org.uk>





가장 먼저 독서의 해를 진행했던 영국은 2008년 당시 맞춤형 책읽기 전략을 실행해 큰 반응을 불러일으켰는데요, 자녀들과 떨어져 지내는 군인들에게는 '배드타임 스토리(Bedtime Story)'를 녹음해 보내도록 하고, 교실에서 책읽기를 지루해하는 아이들에게는 '리딩가든(Reading Garden)'을 만들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스스로 독서를 즐기게 했다고 해요. 국민들의 뜨거운 반응에 자발적으로 리딩가든을 꾸미는 지역커뮤니티와 학교들이 생겨나고 2008년 한 해 동안 영국의 리딩가든은 10만 명이 넘는 방문자 수를 기록했다고 하니 괄목할만한 성과를 낸 것 같죠?

영국은 이 외에도 유투브, 스포츠 선수, 래퍼, 슈퍼마켓 등과 연계하여 청년, 여성, 군인 등 다양한 사람들에게 맞춤 전략을 세웠는데요, 무조건적인 독서 강요보다는 맞춤형 책읽기 홍보가 영국 사람들과 책의 거리를 좁히는 일등공신인 것 같습니다.


국제도서전부터 책 읽는 택시까지, 대한민국은 지금 독서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에서도 지난 3월 '독서의 해' 선포식을 시작으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6월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국제도서전은 국내외의 많은 관심 속에 진행되었는데요, 방문한 사람들이 다양한 나라의 많은 책들을 구경하는데서 그치지 않고 여기저기서 책을 읽는 모습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내년에 열릴 서울국제도서전에도 많은 기대가 됩니다.

이 외에도 와우북페스티벌, 대학생 독서토론회, 독서나눔콘서트 등 여러 방법으로 국민들이 책을 접할 기회들이 주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영국의 독서의 해보다 비교적 생활에 다가오는 정책들이 아니라는 아쉬운 목소리가 들리고 있는데요, 그래서 서울시 송파구와 EBS가 함께 '책 읽는 대한민국' 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EBS 라디오의 인기 프로그램인 '책 읽어주는 라디오'를 토대로 '책 읽는 택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책 읽는 대한민국' 프로젝트의 요점입니다. 승객들은 택시를 타고 이동하며 EBS의 독서프로그램을 들을 수 있고, 내려서도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계속 들을 수 있는데요.

승객들의 반응도 긍정적일뿐더러 택시기사님들도 사내 도서관을 이용하는 등 긍정적인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고 해요.


남반구에서 울리는 Book소리 - 호주

그렇다면 남반구에서 진행되고 있는 호주의 '독서의 해'는 어떤 모습일까요? 호주는 다양한 연령대와 인종 민족의 국민들이 책 읽는 즐거움을 깨우치고 독서에 대한 자신감, 지식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캠페인으로 독서의 해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호주 독서 사업의 특징은 일상에서 책을 접하기 쉽도록 하는 것인데요, 호주의 많은 도서관들은 E-book을 대여하고, 음원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하고, '내 이야기 쓰기' 등 다채로운 캠페인들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눈에 띄는 캠페인은 'literature vs traffic'인데요, 도서관에서 폐기되는 책들을 기부 받아 멜버른 번화가에 한 달 동안 전시해 두었습니다. 행사가 끝난 뒤에는 시민들에게 책을 나누어 주었는데요, 이렇게 멋진 방법으로 책을 접할 수 있는 멜버른 시민들이 부럽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참신한 독서 장려 캠페인인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http://www.luzinterruptus.com/?p=1357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진 요즘엔 '이제 올해도 얼마 안 남았구나' 하는 생각이 문득 든느데요, 과연 2012년 동안 나는 얼마나 많은 책을 읽고, 얼마나 많은 독서활동에 참여했는지 돌아보기에 좋은 시점인 것 같습니다.

연초에 세웠던 다독의 결심을 잊지는 않았는지, 남은 가을엔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지 생각해 대한민국 모든 국민에게 알찬 2012 독서의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노벨문학상
후보
3인의 작품 비교해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노벨상 공식 홈페이지>


2012년 오랜만에 노벨문학상이 아시아로 돌아왔습니다. 주인공은 중국의 작가 모옌. 중국 국적인으로서는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2000년 중국인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극작가 가오싱젠은 중국 태생이지만 프랑스 국적을 가진 사람이었기 때문이죠.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상 중 하나인 노벨상은 20세기를 여는 1901년부터 시작되어 물리학, 화학, 생리학 및 의학, 문학, 평화, 경제 등 6개의 부문을 시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20세기는 구미열강의 시대라는 반증인듯 제2차세계대전이 끝날 때까지 아시아권의 노벨상 수상을 요원해보였습니다. 특히 영미권 언어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문학상은 더더욱이죠.

인도의 타고르가 1913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하기는 했으나, 동아시아 한중일의 노벨문학상 수상은 20세기가 절반도 더 지난 1968년 최초로 이루어졌습니다. 오늘은 한중일 삼국의 노벨문학상 수상과 유력 후보에 대해 살펴볼까요?



 동아시아 최초의 노벨 문학상 수상국, 일본

- 가와바타 야스나리, 오에 겐자부로, 무라카미 하루키 까지

 1968년 동아시아 최초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작가는 일본의 가와바타 야스나리였습니다. 책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제목 정도는 모를 수가 없는 '설국'의 작가이죠. 그가 무려 12년간이나 창작에 심혈을 기울였다는 작품인 '설국'은 일본의 허무한 슬픔과 서정성 그리고 비현실적인 미의 세계를 구축한 작품으로 평가 받았습니다. 하지만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3년 후 가스를 마시고 자살한 비운의 작가이기도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yes24>

 

1994년 동아시아 두 번째이자 일본 두 번째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작가는 지한파로 알려진 오에 겐자부로입니다. '만연한 원년의 풋볼'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그는 반대로 선배인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일본적 신비주의에 대한 회의를 내비치며 사회비판적인 작품을 많이 썼습니다. 장애인 음악가인 아들을 키우며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전후세대의 인권 문제를 파헤치는 작품을 써서 찬사를 받기도 했지요.

그는 노벨문학상 수상기념 연설문을 통해 자신의 조국인 일본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과 김지하 시인에 대한 한국정부의 정치탄압을 이야기해 우리나라 독자들에게도 널리 알려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오에 겐자부로' 야후 재팬 연관 검색어 캡쳐 화면

 

그는 지한파이자 민주주의자로 일본의 천황제와 군국주의에 대해 일관되게 비판해오고 있습니다. 평화헌법을 수호하는 9조회 창립멤버로 고이즈미 전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서도 일본의 장래를 철저히 망가뜨리는 일이라며 분노하였죠.

'나는 민주주의자이므로 민주주의 위에 군림하는 권위와 가치관을 인정할 수 없다'며 노벨상을 기념해 천황이 하사한 문화훈장과 문화공로상을 거부한 일은 유명합니다. 오죽하면 일본의 대표적인 포털인 야후재팬의 자동완성 검색어는 '오에 겐자부로 노벨상'이 5번째에 머무를 정도입니다. 1-3순위는 '오에 겐자부로 반일', '오에 겐자부로 독도', '오에 간자부로 한국'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yes24>

2012년 노벨문학상의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었던 작가에는 우리나라에서도 널리 사랑받고 있는 무라카미 하루키도 있었습니다. 올해 영토분쟁으로 뜨거웠던 중일 관계 탓인지 노벨문학상 중일 대결이란 기사가 나오기도 했죠.

무라카미 하루키는 우리나라에서도 '상실의 시대'를 시작으로 최근작 '1Q84'까지 일본 문학붐을 연 작가이자 현대 일본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고은 시인처럼 노벨문학상 후보에 거의 매년 오른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인데요, 이번에야말로 무라카미 하루키가 노벨문학상을 수상하리라 생각했던 일본 국민들은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닌듯 합니다.


동아시아 두 번째 노벨문학상 수상국, 중국 - 가오싱젠과 모옌, 그 이후는?

 올해 노벨문학상은 일본의 무라카미 하루키와 접전을 펼쳤다는 중국의 작가 모옌에게 돌아갔습니다. 중국에게는 두 번째 노벨문학상이자 첫 번째 노벨문학상인데요, 2000년 가오싱젠이 노벨문학상을 수상했지만 프랑스 국적인이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중국 최초의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가 프랑스인으로 살 수 밖에 없게 만든 것은 중국 정부의 책임이 크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있습니다. 가오싱젠이 문화대혁명 때 지식인 재교육 처분을 받는 등 온갖 고초를 겪었기 때문이죠. 그 이후로도 여러 소설과 희곡을 발표했으나 그의 전위적인 사상이 문제가 되자 중국 정부는 가오싱젠이 마오쩌둥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그를 반체제 인사로 지목했습니다.

이를 더 이상 견디지 못한 가오싱젠은 1987년 프랑스로 망명해 1997년 프랑스 시민이 됩니다. 가오싱젠의 작품들은 노벨문학상 수상 이전에도 프랑스 정부로부터 예술 문학 훈장을 받았지만 중국에서는 금서로 지정되어 있다고 합니다.

의 노벨문학상 수상에 대해서도 중국은 비난을 퍼부었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노벨문학상 작가 열전 - 가오싱젠 / 네이버 캐스트 / 클릭 시 링크로 이동됩니다.>

 

2012년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모옌은 가오싱젠과는 조금 대조됩니다. 그는1988년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을 수상했던 '붉은 수수밭'의 원작자이자 각본가로 많이 알려져 있는데요, 모옌의 원작 '홍까오량 가족'을 영화로 만든 '붉은 수수밭'은 감독인 장예모와 주연인 공리를 세계적인 스타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20년의 시간을 넘어 그 원작자가 이제 세계적으로 알려진 작가가 된 것이지요.

모옌은 문화대혁명 때 학교를 중퇴하고 정유 공장에서 일하다 스무살에 인민해방군에 입대하여 군인 신분으로 문학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민담, 역사, 현대 중국의 사회상을 섞어 글을 쓰는 독특한 스타일로 환영적 사실주의를 대표하는 작가로 손꼽힌다고 하네요. 그의 작품들은 우리나라에도 상당히 많이 번역되어 있습니다.

중국 정부 입장에서는 이번 모옌의 노벨문학상 수상이 기쁘기 그지없을 거라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있습니다. 반체재 인사인 가오싱젠의 노벨문학상과 류샤오보의 노벨평화상으로 다소 불쾌했던 중국정부에게 인민해방군 출신 작가 모옌의 수상 소식은 자랑거리가 될 것이는 점이기 때문이죠.

특히 중국 작가 탄압의 계기가 됐던 마오쩌둥의 '옌안 문예좌담회 연설' 기념 출판에 참여한 것에 대한 비판이 극심했다고 하는데요, 모옌은 '내가 상을 받은 것은 문학의 승리이지 정치의 승리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yes24>



모옌과 함께 중국의 노벨문학상 후보로 일컬어졌던작가에는옌롄커와 위화 그리고 쑤퉁이 대표적입니다. 옌롄커는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는 작품에서 인민해방군 병사와 사단장의 첩 사이의 아슬아슬한 불륜 행각을 그려 중국 공산당 체제에 대한 비판을 했다고 하죠. 물론 중국 정부에 의해 금서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의사 출신인 위화는 공전의 베스트셀러 '형제'로 유명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허삼관 매혈기'로 더 유명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쑤퉁 역시 우리나라에서 '나 제왕의 생애'로 유명하지요.

동아시아 세 번째 노벨 문학상 수상국이 될 대한민국 - 고은과 숨겨진 후보 김은국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참여시인이자 소설가인 고은 시인은 노벨문학상 후보로도 대표적인 작가인데요, 우리나라에 고은 시인 이전에 노벨문학상 후보로 공식 지명을 받았던 한국 출신 작가가 있었다는 사실, 아시나요?

재미교포 작가인 김은국이 그 주인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yes24>



대학 재학시절 6·25가 터지면서 군에 입대, 전후 군 복무 중 인연을 맺은 장군의 도움으로 미국으로 이민을 간 그는 미국에 정착해 문학 석사 학위를 받고 시러큐스 대학과 샌디에이고주립대학 등에서 문학을 강의했는데요. 그는 1964년 6·25 전쟁을 배경으로 인간의 고난과 구원을 다룬 영문소설 '순교자'로 데뷔했는데, 이 작품은 미국에서 20주 동안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한국어, 독일어 등 20여 개국 언어로 번역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965년 유현목 감독에 의해 영화화되기도 했고요. 한국적 상황을 토대로 인간의 고난과 구원, 진리와 위선 등 인류의 보편적 문제를 깊이 있게 다뤄 도스트예프스키와 알베르 카뮈의 전통을 잇는 위대한 문학이란 찬사를 받은 '순교자'는 1967년 한국 출신 작가로는 최초로 노벨문학상 후보에 오르게 됩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력한 노벨문학상 후보는 고은 시인입니다. 10년 동안 입적하여 승려의 길을 걷기도 했던 그의 작품은 초기에 허무, 생에 대한 절망, 죽음에 대한 탐닉이 주를 이루었는데요, '문의 마을에 가서'를 낸 1974년을 기준으로 시대생활에 대한 비판과 현실에 대한 투쟁의지를 담기 시작했습니다. 고은 시인의 작품은 2005년 노벨문학상 후보에 오르기 이전부터 세계 20여 개국에 번역되어 널리 알려져 있었죠. 대표작으로는 1986년 첫 출간을 시작해 25년만에 30권 4001편으로 끝마친 역작 '만인보'가 있습니다.

우리 문학의 힘을 세계인에게 알리는 노력이 더 필요한 지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중일 동아시아 삼개국의 노벨문학상 수상 현황과 후보들을 알아보았는데요, 안타깝게도 우리나라에는 아직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미 가와바타 야스나리가 동아시아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하기 1년 앞서 노벨문학상 후보를 낸 저력이 있습니다.

단지 언어의 벽으로 세계인들에게 우리 문학의 힘이 제대로 알려져 있지 못할 뿐이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세계에 우리 문학을 알리기 위한 활발한 번역 사업과 인문학 지원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도 신경숙의 '엄마를 부탁해'
를 비롯해 활발한 번역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작품이 많이 나오기 시작하고 있는 만큼 수상도 그리 멀지는 않을 것이라는 행복한 기대가 엿보이네요.^^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2 개가 달렸습니다.
  • BlogIcon chanel handbags 2013.04.17 16:42 신고 ADDR EDIT/DEL REPLY

    당신의 좋은 물건. 필자는 전에 물건을 읽고 당신이 너무 멋진.

  • BlogIcon replica handbags 2013.04.17 16:42 신고 ADDR EDIT/DEL REPLY

    당신이 여기있어 무엇을 사랑하고, 당신이 그것을 말하는 당신이 말하는 그리고 그 길을 사랑 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