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시험 기간이나 밀려있는 과제를 이유로 에너지음료를 마셔본 적이 있으신가요? 제 생각에 아마 대부분의 학생분들이 '있다'고 대답하실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 또한 학교에서 급하게 벼락 치기를 하다가 쏟아지는 잠을 피하기 위해 에너지 음료를 산 경험이 있습니다. 


시험기간이 되면 많은 학생들의 책상 위에는 에너지 음료가 놓여 있는데, 에너지 음료를 마시는 시간도 늦은 새벽이곤 합니다. 그렇다면 대학생들은 정말 다른 이들보다 수면 시간이 적을까요?  

 

다음에 나오는 통계는 <새벽 1시 이후에 잠든 사람(%)>을 나타냅니다. 

 

<새벽 1시 이후에 잠든 사람(%)>

             (출처:한국갤럽, 2013년,2218명)



첫 번째 통계를 보면 20대가, 두 번째 통계를 보면 학생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함을 볼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의 취침시간이 늦은 것을 알 수 있는데, 늦게 자는 만큼 에너지 음료에 도움을 청하는 학생들이 많을 거라 예상해봅니다.

그럼 지금부터 실제 학생들의 에너지 음료 섭취 이유부터 그 효과, 판매량 변화 등 좀 더 자세하게 알아볼까요?

 

에너지 음료를 마시는 이유


<고카페인 에너지 음료 섭취 유무>      

 

 


<고카페인 에너지 음료를 마시는 이유>

 


(출처:한국보건간호학회지, 2014년) 


계명대 간호학과 박정숙 교수팀에서 대학생 270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이들 중 86.7%가 고카페인 에너지 음료를 섭취한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약 10명 중 8명이 넘게 섭취 경험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섭취한 이들 중 절반에 해당하는 51.1%가 부작용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는데, 제일 많이 발생한 부작용은 가슴 두근거림과 불면증 순이었습니다.

 

그렇다면 86%에 해당하는 학생들은 무엇 때문에 고카페인 음료를 마셨을까요?

제일 많은 학생들이 공부할 때 잠을 깨기 위해 음료를 마셨다고 응답했습니다. 그다음으로는 피로 회복을 위해 음료를 마셨다는 응답이 많았고, 차례로 맛이 좋아서 마셨다는 답변과 술과 섞어 마시기 위해서라는 답변이 나왔습니다.

에너지 음료를 마시는 이유 1,2위가 학업과 피로회복을 위함을 보면서, 잠이 부족한 대학생들의 생활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판매량 변화



 


에너지 음료는 2012년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2011년에 대비하여 매출이 무려 456.3% 증가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런 인기는 계속해서 이어지지는 않습니다. 이는 바로 다음 그래프에서 볼 수 있습니다.

 

<에너지 음료 전년 대비 매출 변화량>

(출처: 세븐일레븐, 2015년)

 

2013년부터 에너지 음료의 매출은 계속하여 감소 중입니다. 2013년에는 전년대비 매출이 15.1% 감소하였고, 2014년에는 이보다 더 큰 수치인 18.4%가 감소하였습니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카페인에 대한 경각심이 생기면서 에너지 음료의 판매가 부진해졌다고 생각될 수 있습니다. 최근에 서울시에서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자판기에서 탄산음료를 제한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는데, 여기서도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건강하게 잠 깨는 법


에너지 음료의 주 고객층은 10~20대의 젊은층입니다. 청소년의 경우, 과도한 카페인의 섭취는 건강에 큰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한데요. 그렇다면 카페인을 마시지 않고도 잠을 깰 수 있는 방법을 간단하게 알아볼까요?


1.양치하기

2.세수하기

3.스트레칭 하기

4.껌 씹기

5.산책하기


알고 보면 에너지 음료에 의존하지 않고도 잠을 깰 수 있는 여러 방법이 존재한답니다. 그러니 음료를 마시기 전에 양치를 해보거나 친구와 함께 짧게 산책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만약 그 후에도 잠이 깨지 않는다면 소량의 에너지 음료를 마시거나 카페인이 들어있는 녹차와 같은 음료를 마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웰빙에 대한 관심이 zero칼로리, 다이어트 차 음료 시장을 확장시켰듯이 최근에는 바쁘고 지친 현대인들을 위한 기능성 음료가 세계 음료 시장에 새 바람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현대인들은 음료 하나를 구입할 때에도 그 효능을 생각하는데요, 피로를 자주 느끼는 직장인들이 많아지면서 특히 피로회복과 비타민 섭취에 도움이 되는 제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출처 : 연세 sk병원]
 
 
 
 
롯데마트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0년부터 2011년 현재까지 볼 때 탄산음료가 27%에서 13%로 매출 비중이 낮아진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반면, 기능성음료를 비롯한 두유, 과즙 등의 웰빙 음료는 매출이 성장하는 추세에 있습니다. 특히 비타민, 숙취 음료 등의 기능성 음료는 매출 비중이 3.1%에서 7.1%로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그만큼 기능성 음료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출처 : 롯데마트]
 
 
기능성음료의 종류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최근에 가장 화제가 되고 있는 것은 뭐니뭐니해도 ‘레드불’의 인기를 등에 업은 에너지드링크와 비타민을 첨가한 비타민음료가 아닐까합니다. 에너지드링크 시장은 2010년 약 16조원 규모로 해마다 6.8% 가량 성장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미국의 경우에만 보더라도 시장 규모가 점점 성장하고, 주요 브랜드의 시장장악력이 커져가고 있습니다. 얼마 전 한국에 외국 에너지드링크들이 들어오면서 국내의 여러 음료회사에서도 다양한 에너지드링크를 출시, 판매하고 있습니다. 비타민드링크 역시 국내에 들어온 이후 매출 신장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출처 : beverage world]
 
 
에너지드링크와 비타민음료, 둘 다 피로회복에 도움이 되고 비타민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긴한데, 어떤 것을 먹어야 할지 고민이 됩니다. 무엇을 먹을까요?
 
 
 
 

 에너지UP이 필요하다면, 에너지드링크!!
 
 
에너지드링크의 기본 성분은 과라나 추출물과 타우린이고 거기에 BCAA 아미노산, 비타민B, 홍삼, 가시오가피 등이 첨가됩니다. 타우린은 일종의 아미노산으로 삼투압조절, 강심작용,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시력 회복, 부정맥 개선, 심장 강화, 혈압 정상화 등의 역할을 하는데, 타우린 수치가 증가하면 피로감이 줄고 근육회복기능이 좋아지는 효과가 있다고 해요. 과라나는 브라질의 아마존 원시림에서 자생하는 식물로, 천연카페인을 함유하고 있어서 두뇌활동과 스트레스 해소, 혈관계 질환예방 등에 좋다고 하네요.
 

따라서, 과라나와 타우린을 주 성분으로 하는 에너지드링크는 피로할 때, 졸릴 때, 운동 후 부족한 에너지를 채우기 위해서 마시면 좋겠죠? 하지만 몸에 잘 안받는 사람들이 마시거나 너무 많이 복용하면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저도 얼마 전 시험기간에 새로 출시된 에너지드링크를 한 번 시도해보았는데요, 머리가 살짝 몽롱한거 같기도 하고.. 가슴이 콩닥콩닥..뛰는게.. 여튼 그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출처 : 네이버뉴스 / 핫식스광고]
 
 
 
 

미용과 건강을 한 번에, 비타민드링크!!
  
비타민드링크에는 보통 각종 비타민, 미네랄, 칼슘 등 다양한 영양성분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비타민 C는 멜라닌 생성을 억제시켜 촉촉하고 하얀 피부를 만들어주고, 비타민 A는 주름예방, 비타민 B는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줍니다. 아무래도 비타민이 많이 함유되어 있으니, 피로 회복과 동시에 피부 미용에 신경쓰고 싶다면 비타민 드링크가 적절하겠죠? 저도 음료수를 살 때 별 생각 없다가도 이왕이면 비타민이 들어있는 것을 사게 되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출처 출처 : 환유님의 블로그 / V12광고]
 
 
각각 성분에 차이가 있는 에너지드링크과 비타민드링크, 주로 소비하는 주체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주로 활력 증강을 위해 마시는 에너지 음료는 구매자 중 75%가 남성이었으며 여성의 비율은 25%정도였습니다. 반면, 비타민 음료를 선택한 소비자는 여성 67%, 남성은 33%로 여성의 비율이 월등히 높았습니다. 비타민 음료가 에너지드링크에 비해 칼로리가 낮다는 점도 여성들의 선택에 영향을 미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출처 세븐일레븐]
 
지금까지 골라먹는 에너지드링크와 비타민드링크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둘의 성격이 조금 다르기는 하지만 둘다 기능성음료로서 피로를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 잦은 야근과 많은 업무에 지친 직장인, 밤샘 과제로 피곤한 대학생, 얼마 남지 않은 수능을 위해 공부하는 수험생분들, 그리고 그밖에 많은 일상에 지치신 분들! 우리에게 기분전환과 에너지를 가져다주는 음료수 한 잔 어떠세요? 모두들 힘이 UpUp되시길 바랄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통계청 블로그 기자단 윤수희 기자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4 개가 달렸습니다.
  • BlogIcon 이동관 2015.03.08 12:52 신고 ADDR EDIT/DEL REPLY

    비타오백,핫식스

  • 2015.03.08 12:56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2015.03.08 12:56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 2015.03.08 12:56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