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오전 수업이 끝나고,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점심시간! 여러분들의 오늘 점심 메뉴는 무엇인가요? 날이 추워져서 뜨끈한 국물을 먹으러 갈 수도 있겠고, 새로 생긴 학교 앞 맛 집을 가고 싶은 오늘인데요. 저 통통 기자도 오늘은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지만, 다음 수업까지는 1시간이 비었고, 지갑은 텅텅. 그래서 통통 기자가 발걸음을 옮긴 곳은 바로 밥버거 가게였습니다.

(사진=봉구스 밥버거 홈페이지)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먹어봤을 메뉴, 밥버거. 밥버거는 햄버거 모양과 비슷하지만 빵 대신 밥을 주원료로 한 한국식 버거입니다. 간단하고 저렴하기 때문에 젊은 층 위주의 고객이 몰리는 소비 상품이기도 하지요. 우스갯소리로 대학생의 필수품은 과잠, 커피, 백팩, 깡, 담요, 그리고 밥버거라는 소리가 있을 정도이니 말이죠.


  밥버거, 그 기원은 무엇인고?


 

사실, 이러한 밥버거의 시작은 2011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노량진 고시촌의 ‘컵밥’ 등장은 꽤 '센세이션' 했습니다. 컵에 밥과 햄, 고기, 김치 등 다양한 토핑을 얹어주는 컵밥은 간편함 뿐만 아니라 저렴한 가격 덕분에 수험생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죠. 수험생에게는 밥 먹는 시간도, 매일 지출하는 식비도 부담으로 작용했기 때문입니다. 사실, 지금도 노량진의 많은 수험생들은 길거리에서 컵밥을 먹고 학원으로 돌아갑니다. 가난한 대학생들은 뭐든지 빨리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경쟁의식까지 짋어지면서 노량진 고시촌의 컵밥 풍경을 만든 것입니다.

이러한 현상은 대학에서까지 스며들었습니다. 노량진 고시촌에서 시작된 ‘밥의 간편화’ 현상은 대학으로, 그리고 전국으로 퍼져나갔습니다. 학점 관리는 물론 소위 ‘스펙 쌓기’까지 준비해야 하는 상황에서 밥시간은 자연스레 줄게 됐고, 간편한 한 끼 식사인 컵밥이나 밥버거 등은 당연히 대중들의 인기를 끌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밥버거, 얼마나 자주 드세요? 그렇다면 왜?


 

(사진=pixabay) 


여기서 궁금한 점! 대학생들은 실제로 얼마나 자주 밥버거를 섭취할까요? 대학생 100명을 통해 조사한 결과, 한 달에 한 번이 45%로 가장 많았습니다. 생각보다 많이 먹지 않는 것 같아 보이지만, 밥버거의 특성상 주로 시간이 없지만 밥은 먹어야 할 때, 시험기간이나 과제로 바쁠 때 찾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그래도 이어서 주 2~3회 정도 섭취하는 비율이 22%인 것을 보면, 밥버거를 꾸준히 찾는 부동층이 있다는 것이죠.



(사진=pixabay)


그렇다면 정말 '밥의 간편화' 현상 때문에 밥버거를 찾게 되는 걸까요? 설문조사 결과, 역시 밥버거의 가장 큰 장점이라 할 수 있는 '저렴한 가격(67%)'과 '간편하게 끼니를 챙길 수 있음(57%)'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했습니다. 실제로 구인구직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대학생들의 평균 용돈은 44만 원으로 이 가운데 약 30%(약 13만 원)가 식비로 지출된다고 해요. 기숙사 생활을 하거나, 자취를 하게 된다면 그 이상이 들기도 하겠죠. 하지만 하고 싶은 것도, 사고 싶은 것도 많은 대학생들에게 끼니가 우선이 되기에는 너무나 어려운 현실입니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밥버거를 찾게 되는 것이죠. 

또한 시간 여유 부족(35%)도 주목할 만한 요인입니다. 아르바이트, 취업 준비, 학업에 지친 나머지 밥은 뒷전이 되고 있죠. 빠듯한 대학생활, 생계유지나 용돈을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는 등 학생들은 너무나 바쁩니다. 이렇게 시간과 돈이 부족한 학생들에게 빨리 먹을 수 있고, 값이 싼 ‘밥버거’의 인기는 너무나 당연한 것이죠. 노량진 컵밥에서 출발한 밥버거의 기원만큼, 역시 20대의 삶을 반증해주는 지표이네요.



문득 수화기 너머 엄마의 “밥은 먹고 다니지?”라는 걱정 어린 말씀이 생각납니다. 이번 통계를 통해 보았듯이 우리 시대 청년들의 밥은, 바쁜 삶에서 잠시나마 숨을 돌릴 수 있는 수단이자, 여유 없는 삶의 모습을 비추기도 합니다. 여러분들, 밥은 먹고 다니시죠? 숨 돌릴 틈 없이 바빠도, 팍팍한 삶에 지쳐도, 우리 밥은 먹고 다닙시다!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점심 뭐 드세요?~
 
왜 처음부터 뜨끔없이 점심 메뉴 질문이냐구요? 최근 들어 물가가 급격히 오르고, 밖에서 점심을 사먹는 것 마저 부담스러워지고 있는데 식사는 부담 없이 잘 하고 다니시는 지 궁금해서요^^
 
물가 상승과 함께 식자재 가격도 폭등하는 바람에, 외식하기가 참 힘들죠? 올해 3월에 있었던 '직장인 체감 점심값' 조사에 따르면 60% 이상의 많은 분들이 점심값이 많이 오른 것 같다고 대답해 주셨습니다. 물가 인상에 따른 식자재 가격 인상, 그리고 그 여파가 고스란히 많은 분들의 점심 식사에 영향을 미친 결과인 것 같네요. 직장인 분들 뿐만 아니라 대학생들도 점심값이 부담스러워지는 건 마찬가지겠지요. 저 역시 점심 지출을 좀 줄이고자 본의 아니게 다이어트 중이랍니다


 
 
 
 CH1. 요즘 밥값 너무 비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Never give up님 블로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데이터뉴스>
 
 
 
 
 
그러나 언제까지 높은 물가 때문에 반 강제적으로 다이어트만 하고 살 수는 없는 법!! 먹고 살아야지요!!
 
그렇다면 우리에게 주어진 미션은 하나, 저렴하게 배부른 점심 먹기!!
 
막상 저렴하게 먹자니 배가 안 찰 것 같고, 배부르게 먹자니 밖에서 사먹는 가격이 부담스럽고...
 
이런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정답이 있었으니, 바로바로바로바로
 

도시락!!!!!!!!!!!!!!!!!!!!!!!!!!!!!!!!!!!!!!!!!!!!!!!!!!!!!!!!!!!!


 

물가가 상승하고 나서 많은 분들이 식사 대용으로 도시락을 먹는 요즘 추세!!
 
대학생, 직장인, 맞벌이 부부 너나 할 것 없이 요새는 도시락이 더 간편하고 저렴해서 많이 찾으신다고들 해요.
 
괜히 차도남/녀 의 뜻이 차가운 도시 남/녀가 아니라 차가운 도시락을 먹는 남/녀로 바뀌진 않았겠지요^^?
 
자, 그럼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도시락을 찾는 지 한번 살펴 볼까요?
 
 
 
 
 
 
 
 
 
 
 
CH2. 편의점 도시락 매출 효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EBN 산업뉴스>
 
올해 다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편의점에서 판매하고 있는 도시락의 전년 대비 증가량이 기본적으로 100%를 넘어섰다고 해요. 다시 말해서 작년에는 도시락 100개를 팔고, 올해는 도시락을 최소 200개는 팔았다는 소리겠죠? 그 만큼 도시락을 식사로 삼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 합니다. 표에서 보시는 것과 같이 도시락 매출을 가장 많이 올린 F편의점의 경우에는 153%나 증가했을 만큼 도시락으로 인해 쏠쏠한 매출 효과를 보았다고 하네요! 이런 도시락의 인기를 등에 업고, 몇몇 연예인들은 편의점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도시락이나, 개인적인 도시락 사업을 통해 인기와 동시에 높은 수익을 올리기도 했답니다!


 


CH3. 도시락 덕분에 대박났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도시락 사업으로 대박을 낸 연예인인 김용준씨와 김혜자씨
 
<사진출처 : 한국경제 & 농민신문>
 
 

최근에는 김용준 도시락, 김혜자 도시락이라는 키워드까지 만들어 내며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가수 김용준씨와 배우 김혜자씨에 대해 들어 보신 분들이 많으실 것 같은데요. 저렴한 이미지의 도시락과 연예인이라는 이미지의 결합, 연예인 도시락이라고 하니 뭔가 색달라 보이긴 하죠 ^^
 
연예인표 도시락, 전문점표 도시락, 자체생산 도시락.. 할 것 없이 친근한 이미지의 도시락! 저렴하게 때로는 푸짐하게, 부담 없이 골라 먹을 수 있는 메뉴까지 더해지니 여러 장점들 덕분에 요즘은 점점 많은 사람들이 도시락을 찾고 있다죠. 그렇다면 과연 상황에 따라 어떤 도시락을 선택하는 것이 좋을지, 또 어떤 도시락이 인기가 많은지. 도시락 선택에 어려움을 느끼실 분들을 위해서 도시락 폐인인 제가 한번 준비해 보았습니다 :)
 
 
 
 
CH4. 추천 도시락 BEST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출처 : Suspicious 님 블로그>

대학가에서는 인기 열풍 :)
 
간단하고 맛도 좋고, 먹기도 편한

ㅎ사의 치킨마요 도시락!
 
드셔 보신 분들 많으실 거라고 짐작합니다 ^^
 
2,700원에 누릴 수 있는 점심도시락, 나름 괜찮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출처 : 지니 님 블로그>

 
G편의점에서 판매중인 연예인 도시락 중 하나입니다. 중년 여배우김혜자씨가 운영하는 도시락 업체에서 나오는 제품인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연예인이 운영하는 제품 사용을 좋아하진 않아요. 연예인이라는 유명세가 마케팅 전략이다 보니 질이 떨어질 것 같다라는 고정관념이 좀 있거든요. 그런데 이 도시락의 경우에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중 가장 반찬 메뉴가 많아요 ^^ 그리고 데워 먹는 상황을 대비해서 샐러드는 잠시 꺼내놓을 수 있게 배려가 되어 있어서 정말 좋은 것 같아요!
 
가격도 2500원이라 굉장히 저렴해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출처 : 베니건스대전둔산점 님 블로그>

굉장히 푸짐하죠 ^^? 이 도시락은 패밀리 레스토랑 업체에서 생산하는 도시락입니다. 이번 봄철에 남자친구와 근처 공원에 놀러 갈 때, 이용해 본 적이 있어요~ 양도 많고 패밀리 레스토랑 음식들을 더 저렴한 가격에 야외에서 즐길 수 있어서 정말 좋았던 것 같아요^^
 
가격이 12,000원씩이나 해서 점심 식사치고는 부담스럽기도 하겠지만, 데이트나 소풍 도시락으로는 괜찮은 것 같아요.


 
 
 
 
CH5. 요리 못하는 여자가 싸는 도시락~
 
 

이렇게 간단하게 도시락 사먹는 게 편하고 경제적이겠지만, 도시락은 뭐니뭐니 해도 '손맛'을 느낄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그래서 준비해 보았습니다*_* 사랑하는 동생을 위한 도시락 싸기에 도전!!! 아참, 자고로 저는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요리를 못하는 여자랍니다 ^^;;하하!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즘 도시락 업계의 최고 인기 메뉴, 치킨마요덮밥을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주의 : 이 레시피는 요리 못하는 여자가 직접 개발한 레시피로, 맛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준비물 :

밥 한 공기, 계란 1개, 김 1/4장, 닭가슴살 반 쪽,

데리야끼 소스(간장1, 정종1, 꿀2, 식초1, 매실액기스1, 물4), 마요네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된 재료들입니다.

생각보다 그리 복잡해 보이지는 않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배합에 따라 만든 데리야끼 소스와 자른 닭가슴살을 넣고 조립니다.
 
보글 보글~ 닭가슴살과 데리야끼 소스가 친해지는 이 순간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란을 풀어서 지단을 부칩니다. 축구 선수 지단 말구요^^;;
 
전 나름 계란 지단을 부친다고 한건데...엄마는 빵 굽는 거 같다네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한 도시락에 밥, 달걀 지단, 조린 닭가슴살, 김을 순서대로 얹고 마요네즈를 뿌립니다
 
저는 '너'라는 글씨를 썼는데.........말 안 해 드리면 못 알아 보실 것 같네요 호호 ^.^;;
 
사실 도시락 재료비는 도시락을 사먹는 것보다 비용이 더 많이 들기는 하지만,
 
그래도 기쁜 마음과 정성을 더한다면 비교할 수 없는 값이라고 믿어요 ♥
 
 
 
 
 
자, 열심히 만들었으니까 이제 반응을 봐야죠~저는 사랑하는 남동생이 학교갈 때 도시락을 줬어요
 
학교간 남동생이 점심 시간이 지나고 나서, 한~참 있다가 밤 늦게 문자 한 통을 보내 주더라구요♥
 
두근 두근, 과연 어떤 반응일까 궁금해서 문자 메시지함을 열었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하하하하하..........................이런.........................
 
사랑하는 동생의 안전한 학교 생활을 위해서라도 다시는 도시락을 싸면 안 될 것 같네요 ^^;;
 
하지만 많은 분들이 좀 더 저렴하고, 속 든든한 도시락으로 힘을 얻을 수 있다면, 저는 제 한 몸 불살라 우리나라 도시락 산업의 진흥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싶어요! 파이팅 도시락!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통계청 블로그 기자단 윤찬경 기자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