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메르스 사태에 그 어느 때보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은 한 해가 되고 있습니다. 통통기자도 주변 지인들의 안부 묻기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요, 건강이 화두가 된 만큼, 건강에 대한 여러 지표를 비교하여 우리 국민의 건강 상태에 대해 분석해보고자 합니다.


기대수명, 건강수명


우선 건강상태를 알아볼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지표인 기대수명을 보면, 1970년대 이후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이며 2013년 기준 남성은 78.5세, 여성은 무려 85세의 기대수명을 나타내는 것을 보아 전체적으로 한국인의 건강상태는 향상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기대수명 중 전체 인구의 평균 질병 및 장애 기간을 제외한 수명건강수명을 보아도 점차 증가하여 2000년 대비 2012년에는 5년이나 늘어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때의 건강수명 73세는 세계평균인 62세보다 높은 것은 물론 주요국과 비교하여도 높은 수준에 속합니다. 


출처 : WHO, World Health Statistics, 2004, 2009, 2014.

출처 : WHO, World Health Statistics 2014. 2014


그러나 주관적인 건강상태를 살펴보았을 때는 2009년 시작된 감소 추세 이후 큰 증가율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즉, 기대수명 및 건강수명에서 나타난 것과 달리 사람들은 스스로가 건강하다고 느끼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는 주요국과 비교해보았을 때 상당히 낮은 수준으로 한국인들은 높은 건강 불안감을 보이고 있습니다.



출처 : OECD, Health at a Glance: Europe 2012. OECD health data 2014,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국민건강영양조사」, 각년도



건강행태와 주관적 건강 상태의 관계

우리는 왜 건강하지 않다고 느끼는 걸까요? 건강행태지표를 몇 가지 살펴보겠습니다. 여성과 남성 각각의 음주율, 흡연율, 비만율을 살펴보았을 때 그 수치에 큰 변동이 없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남성의 경우 50%에 달하는 흡연율과 40%에 달하는 비만율이 계속 이어지고 있으며 음주율은 점차 감소하는 형태를 보이지만 25%를 상회하며 전체적으로 건강하다고 할 수 없는 건강행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현저히 낮은 음주율, 흡연율, 비만율을 보이지만 신체활동 실천율 즉, 운동에서는 2009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하여 16% 정도밖에 되지 않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결국, 한국인의 주관적 건강상태가 낮은 이유, 높은 건강 불안감을 보이는 이유는 음주, 흡연, 잘못된 식습관과 적은 운동량 등 잘못된 건강 행태에 의한 부분도 있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이는 주관적 건강상태뿐만 아니라 실제 건강 상태에도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수치들이기 때문에 보다 건강한 나, 건강한 대한민국이 되기 위해서는 각 지표가 적절한 값을 갖게 될 때까지 우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 건전한 건강행태를 통해 메르스 따위는 걱정되지 않는 건강한 한국인이 됩시다!


슈퍼맨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통계청에서 2015년 생활 속 통계 활용 수기공모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심있는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기다리겠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1 개가 달렸습니다.
  • kenith294 2015.07.09 22:05 신고 ADDR EDIT/DEL REPLY

    남성 흡연율이 진짜 높네요... 길 다니면서는 좀 안 폈으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