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한때는 구하기 참 힘들었던 순하리! 2015년의 봄, 저에겐 어느 편의점에서도 구할 수 없었던 그것.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 sns 상에서 종종보일 때면 다들 맛은 어떠하냐며, 얼마나 다르길래 이토록 만날 수 없냐며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5월 축제시즌에는 홍보 멘트로 '순하리 있음'이 통하기도 했었죠. 소주계의 허니버터칩이라 불리며 품귀 현상까지 생기며 많은 관심을 받은 게 올해 상반기. 몇 달이 채 되지도 않아 이제는 18종류의 과일소주가 유통되고 있다고 합니다. 


과일 소주의 역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지만 가게에서 생과일에 섞어주던 과일주보다 위생적이기도 하고 새로운 문화이기도 해서 이토록 관심을 받은 것이겠죠? 

 독점시장에서 경쟁시장으로 이끈 보배, 과일소주



(2013년 국내 소주 점유율, 자료: 롯데주류 하이트진로 한국주류산업협회)


2013년 국내 소주 점유율을 보면 하이트진로가 절반 정도를 확보하고 롯데, 무학이 뒤를 잇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점은 과일소주를 유행시킨 곳이 가장 많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진로가 아니라는 점입니다. 

이 점이 왜 의미가 있을까요? 


 (출처: JTBC 썰전 캡쳐본)


 

이는 독점과 관련한 경제구조를 바탕으로 이해를 하면 된다고 합니다. 최근 썰전에서 최진기강사는 "한국 주류 시장의 가장 큰 문제는 독점이다. 한국 맥주가 맛이 없다고 평가받는 이유도 독점 때문이었다, 그런데 단맛 소주의 등장 등으로 경쟁이 생겼다는 점에서 우리나라 주류 생태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순하리를 출시한 롯데칠성이 3개월 사이 시가총액 등 주식시장에서 가치를 인정받은 요인은 주류업계의 후발주자가 새로운 문화를 이끌었음에 높이 평가받은 결과라고 해석할 수 있답니다.



 하지만 주춤하는 성장세


실제로 새로운 과일소주가 많이 출시되었고, 저도주 시장에서 3도라는 파격적인 탄산 소주 출시를 알리는 소식도 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성장세는 과연 어떨까요? 실제 이마트에서 집계한 자료는 3월 20일 순하리가 출시된 이후. 4월 과일 소주 매출 증가율은 전월대비 4,252%, 5월 321%를 기록했지만 6월과 7월에는 각각 17%와 18%에 그쳤다고 합니다. 과일소주의 인기가 떨어진 이유로 롯데주류 관계자는 “처음에 과일 소주가 나왔을 때 처음 보는 스타일의 소주여서 인기가 높았다. 과일 소주에 대한 인기는 처음보다 조금씩 사그라지는 분위기”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출처 :News1)


위의 사진처럼 경쟁하듯 다양한 맛의 과일소주가 출시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매출 증가율이 떨어지고, 예전에 출시되었다 사라진 과일소주처럼 과일소주들이 바람처럼 다가와 말없이 사라진다면 대학생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정말 앞으로 사람들은 과일소주를 찾지 않을까요?



 대학생들의 생각은?

따라서 주위 대학생을 대상으로 과일소주에 대한 설문조사를 해보았습니다. 그 결과 앞으로 과일소주를 마실 것이라는 입장은 94.1%로 많은 대학생들이 앞으로도 과일소주를 찾을 것이라는 전망이었습니다

((출처: dribbble)


그렇다면 과일소주를 선호하는 이유를 알아볼까요? 남녀 불문 과일소주를 선호하는 가장 큰 이유는 기본 소주보다 더 맛이 있기 때문입니다. 달달한 과일소주의 맛에 손이 가기 때문인데요. 또 호기심 등으로 새로운 문화여서 좋아하고 다음으로는 도수가 낮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dribbble)


과일소주가 맛이 있기 때문일까요? 많이 마시게 돼서 그런지 비선호하는 이유로는 숙취가 있어서라고 밝혔습니다. 저 또한 과일소주를 마시고 다음날은 더 숙취가 있다고 느껴지더라고요. 또 과일소주가 아니더라도 소주를 싫어하는 친구들은 12.1%에 달했습니다. 기본 소주를 더 좋아하는 경우도 보이네요!



 

다양한 사람이 있는 만큼 다양한 입맛과 취향이 존재하는 것이리라 생각합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새로운 과일소주 문화가 참 반가운데 얼마나 더 다양한 종류의 과일소주가 우리의 뒷풀이와 회식자리에서 기다릴지 혹은 사라질지 궁금해집니다.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