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2013년 7월 고용동향]


제대로 뜨거웠던 7월 한 달은 어떻게 보내셨나요? 대학생분들은 알바에 스펙 쌓느라 정신이 없으셨을 것 같기도 하고 직장인분들도 짧은 휴가 다녀오시느라 몸이 더 피곤해졌을 수도 있곘네요^^ 오늘은 통통이가 7월 고용동향 소식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점차 나아지는 대한민국의 고용시장 상황을 보시면서 한숨 돌리시는 건 어떨까 싶어요ㅎㅎ 그럼~ 이제 출발합니다~!




< 취업자 및 취업자 증감률 >



2013년 7월 취업자는 2,547만 3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6만 7천 명(1.5%) 증가하였습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1,473만 3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6만 6천 명(1.1%)이 증가하였고, 여자는 1,074만 명으로 20만 2천 명(1.9%) 증가했지요. 저번 달과 마찬가지로 여자 취업자의 증가율이 남자를 넘어섰군요^^


고용률 역시 60.4%로 전년동월대비 0.1%p 상승했답니다. 지지부진했던 고용률이 소폭이긴 하지만 상승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네요! 남자는 71.5%로 전년동월대비 0.1%p 하락한 고용률을 보였지만, 여자가 49.9%로 전년동월대비 0.4%p 상승했습니다. 또한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은 65.1%로 전년동월대비 0.2%p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어 고용 상황이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령계층별 취업자의 전년동월대비 증감을 살펴보면, 20대 취업자는 전년동월대비 8만 명, 30대 취업자는 4만 9천 명 각각 감소하였고, 50대 취업자는 28만 5천 명, 60세 이상 취업자는 20만 1천 명 각각 증가했습니다. 7월 역시...2030 취업자는 감소세를 보이고 있네요ㅠㅠ 그러다보니 고용률 역시 15~19세와 20대에서 전년동월대비 하락했답니다.




취업시간대별 취업자의 전년동월대비 증감을 살펴보면, 36시간이상 취업자는 2,145만 1천 명으로 31만 8천 명(1.5%) 증가하였고, 36시간미만 취업자는 362만 5천 명으로 6만 1천 명(1.7%) 증가했습니다. 전체 취업자에 비하면 적은 숫자이지만 근무시간이 적거나 주5일 출근을 하지 않는 취업자의 상승폭이 더 큰 것을 확인할 수 있어요~


2013년 7월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4.1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0.6시간 감소하였는데 제조업(46.6시간)은 1.0시간, 건설업(42.3시간)은 0.1시간, 도소매‧숙박음식점업(47.6시간)은 1.0시간 각각 감소했습니다.



< 실업자 및 실업률 추이 >



2013년 7월 실업자는 82만 8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만 3천 명(4.1%) 증가했습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52만 9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 8천 명(5.7%) 증가하였고, 여자는 29만 9천 명으로 4천 명(1.5%) 증가했습니다. 남자의 실업률 상승이 여자와 꽤나 차이가 나는 모습이 보이고 있습니다.




실업자는 증가했어도 실업률은 3.1%로 전년동월과 동일했습니다. 계절조정 실업률은 역시 3.2%로 전월과 동일했어요:)


연령계층별 실업자의 전년동월대비 증감을 살펴보면, 50대(-6.8%), 60세이상(-35.9%)에서 감소하였고, 그 이외 연령계층에서는 증가하였습니다. 특히 60세 이상의 실업자 하락은 대단한 수준이네요~!


7월의 취업 및 실업 관련 통계를 보니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점차 나아지는 느낌이 드시지 않나요~? 20~30대 취업시장만 살아난다면 참 기분 좋을 것 같습니다^_^ 더욱 자세한 내용 및 구체적인 수치를 원하신다면 통계청 홈페이지(http://bit.ly/14ViGa0)를 참고해주세요~ 통통이는 더욱 희망찬 소식을 가지고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5월의 고용동향

2013.06.19 12:00 통통 이야기

가정의 달이었던 5월, 어떻게 보내셨나요? 날씨도 좋고 다양한 행사도 많아 나들이를 나가셨던 분들이 많았을 것 같아요^^ 예비취업준비생을 가정에 둔 집안은 취업 여부로 집안 분위기를 좌우했을 것 같기도 한데요~ 과연 5월의 고용동향은 어땠을지! 통통이와 함께 알아보아요~!



2013년 5월, 15세이상 인구는 4,204만7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2만9천명(1.3%) 증가했습니다. 그 중 경제활동인구는 2,619만5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5만6천명(1.0%) 증가했지요. 경제활동인구의 의미는 이미 다 알고 계시죠~? 만15세 이상 인구 중 조사대상 기간 동안 상품이나 서비스를 생산하기 위하여 실제로 수입이 있는 일을 한 취업자와 일을 하지 않았으나 그 일을 즉시 하기 위하여 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를 합하여 경제활동인구라 한답니다:)


경제활동인구를 성별로 보면 남자는 1,519만5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4만6천명(1.0%) 증가하였으며, 여자는 1,100만명으로 11만명(1.0%) 증가하였습니다.


경제활동참가율은 62.3%로 전년동월대비 0.2%p 하락했는데, 성별로 보면 남자는 73.9%로 전년동월대비 0.2%p 하락하였고, 여자는 51.2%로 전년동월대비 0.1%p 하락했다고 조사되었습니다. 연령계층별로 보면 15~19세, 20대, 40대에서 특히 하락했습니다.


< 취업자 및 취업자 증감률 >


2013년 5월 취업자는 어떻게 변화했을까요? 5월 취업자는 2,539만8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6만5천명(1.1%) 증가했습니다. 저번 달에 비해 상승폭은 낮지만 여전히 취업자는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네요. 성별로 보면 남자는 1,471만5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5만3천명(1.1%) 증가하였고, 여자는 1,068만3천명으로 11만2천명(1.1%)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고용률은 60.4%로 전년동월대비 0.1%p 하락했습니다. 남자는 71.6%는, 여자는 49.7%로 전년동월대비 0.1%p 각각 하락했습니다ㅠㅠ


연령계층별 취업자의 전년동월대비 증감을 살펴보면, 20대 취업자는 전년동월대비 5만3천명 감소하였고, 50대 취업자는 23만명, 60세이상 취업자는 13만6천명 각각 증가했습니다. 50~60대 취업자의 증가와 청년 취업자의 감소가 눈에 띄고 있습니다. 썩 좋지는 않은 소식이네요...


< 실업자 및 실업률 추이 >


2013년 5월 실업자 통계는 어떨까요? 이번 5월 실업자는 79만7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9천명(-1.2%) 감소함을 표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어요. 성별로 보면 남자는 48만명으로 전년동월대비 7천명(-1.5%) 감소하였고, 여자는 31만7천명으로 2천명(-0.7%) 감소하였습니다.

실업률 역시 3.0%로 전년동월대비 0.1%p 하락했음을 보이고 있는데요~ 남자 실업률은 3.2%, 여자는 2.9%를 보였습니다. 


연령계층별 실업자의 전년동월대비 증감을 살펴보면, 15~19세(8천명, 55.1%), 40대(2만명, 16.3%), 50대(1만1천명, 10.8%)에서 증가하였고, 그 이외 연령계층에서는 감소하였습니다만 실업률은 15~19세, 40대, 50대를 제외한 연령계층에서 하락하였답니다.



이제까지 2013년 5월의 고용동향을 함께 살펴봤습니다. 경제불황으로 인해 아직까지 만족스러운 고용이 되지 않고 있는 부분도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희망마저 버릴 수는 없는 법! 정말정말 기분 좋게 고용동향을 소개할 그 날까지 통통이가 함께 하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취업준비생들 파이팅~!! 

신고

'통통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년 여름휴가 미리보기!  (0) 2013.07.01
2012년 한국 사회를 돌아본다!  (0) 2013.06.26
5월의 고용동향  (0) 2013.06.19
[통계청 명작패러디] 신데렐라  (0) 2013.06.17
국가유공자 간단 통계  (0) 2013.06.12
2013년 5월 소비자물가 동향  (0) 2013.06.05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실업률 3.9%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취업자는 2천274만2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4만2천명(0.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해 10월 9만7천명, 11월 7만8천명으로 10만명을 하회한 이후 12월에는 -1만2천명으로 감소세로 돌아섰으며 1월에도 -10만3천명을 기록했다.

연령대별 취업자 수는 15∼19세(-2만5천명), 20~29세(-17만1천명), 30∼39세(-16만7천명) 등에서는 감소세였고 40~49세(2만5천명), 50∼59세(18만3천명), 60세 이상(1만3천명) 등은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23만9천명,3.3%), 농림어업(6명,0.5%)에서 늘었고 제조업(-17만6천명,-4.4%), 도소매.음식숙박업(-11만6천명,-2.0%), 운수.통신.금융업(-7민6천명,-2.7%), 건설업(-1만7천명,-1.0%)에서 줄었다.

임금근로자는 1천595만3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1만7천명(0.7%) 증가했지만 비임금근로자는 같은 기간 25만9천명 감소한 678만9천명이었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작년 동월에 비해 39만명(4.4%) 늘어났지만 임시근로자는 19만2천명(-3.8%), 일용근로자는 8만1천명(-4.1%) 각각 감소했다.

취업시간대별로는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317만5천명으로 작년 동월에 비해 36만7천명(13.1%) 증가했고, 36시간 이상은 1천908만2천명으로 61만5천명(-3.1%) 감소했다.

고용률은 57.0%로 작년 동월 대비 1.0% 포인트 하락했다. 실업률은 3.9%로 작년 동월대비 0.4% 포인트 올랐다.

경제활동인구는 2천366만7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만6천명(-0.2%) 감소했으며 경제활동참가율은 59.3%로 0.6%포인트 하락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23만3천명으로 50만9천명(3.2%) 증가했다. 활동상태별 비경제활동인구를 보면 가사(15만8천명,2.8%), 육아(10만3천명,6.4%), 연로(7만6천명,5.1%), 통학(3만9천명,0.0%), 심신장애(1만1천명,2.6%)에서 증가했다.

* 자세한 내용은 통계청 고용통계팀(042-481-2264~2265)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고용률 60.0%...전년대비 0.4%p 하락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10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취업자는 2천384만7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9만7천명(0.4%)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7개월째 20만 명대에 머무른 뒤 올해 3월부터 지난달까지는 7개월째 20만명을 밑돌다가 10월 들어 10만명 밑으로 내려갔다.

연령대별 취업자 수는 15~19세(-3만2천명), 20~29세(-13만명), 30~39세(-3만6천명) 등에서 감소세였고 이외 연령층에선 증가했다. 특히 50∼59세는 20만8천명이 늘어나 연령대 가운데 증가폭이 가장 컸다.

산업별로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30만6천명)에서 늘어났지만, 제조업(-6만3천명), 도소매.음식숙박업(-5만2천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4만3천명), 건설업(-3만8천명), 농림어업(-1만7천명) 등 대부분 업종에서 줄었다.

임금근로자는 1천631만4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6만7천명(1.0%) 증가했지만 비임금근로자는 같은 기간 7만명(-0.9%) 감소한 753만3천명이었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작년 동월에 비해 31만3천명(3.5%) 늘어났지만 임시근로자는 8만5천명(-1.7%), 일용근로자는 6만1천명(-2.8%)이 각각 감소했다.

취업시간대별로는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257만명으로 작년 동월에 비해 7만7천명(3.1%) 증가했고, 36시간 이상은 2천104만2천명으로 2만8천명(0.1%) 늘어났다.

10월 고용률은 60.0%로 작년 동월 대비 0.4%포인트 하락했다. 실업률은 3.0%로 작년 동월과 같았고 청년 실업률은 0.1%포인트 올라간 6.6%로 집계됐다.

경제활동인구는 2천458만2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만명(0.4%) 증가했고, 경제활동참가율은 61.9%로 0.4%포인트 하락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514만4천명으로 33만7천명(2.3%) 증가했다.

활동상태별 비경제활동인구를 보면 통학(13만1천명, 3.0%), 가사(6만7천명, 1.3%), 육아(5만7천명, 3.9%), 연로(5만7천명, 3.8%), 쉬었음(5만5천명, 4.6%) 등은 증가한 반면 심신장애(-9천명, -2.0%)는 감소했다.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구직단념자는 12만4천명으로 작년 동월 대비 3만명(31.4%) 증가했다.

아울러 계절조정 취업자는 2천358만4천명으로 전월에 비해 1만6천명 증가했고 계절조정실업률은 3.1%로 변동이 없었다.

* 자세한 내용은 통계청 고용통계팀(042-481-2264~5)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구직단념자 3만 5천명 증가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취업자는 2천373만4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1만2천명(0.5%)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7개월째 20만명대에 머무른 뒤 3월 18만4천명으로 10만명대로 떨어져 4월 19만1천명, 5월 18만1천명, 6월 14만7천명, 7월 15만3천명, 8월 15만9천명 등 7개월째 20만명을 밑돌고 있다.

연령대별 취업자 수는 15~19세(-3만4천명), 20~29세(-4만9천명), 30~39세(-5만5천명) 등에서 감소세였고 이외 연령층에선 증가했다. 특히 50∼59세는 14만4천명 늘어나 연령대 가운데 증가폭이 가장 컸다.

산업별로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30만6천명)이 4.0% 증가했지만, 도소매.음식숙박업(-6만명), 제조업(-5만4천명), 건설업(-4만7천명), 농림어업(-2만5천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1만3천명) 등 대부분 업종에서 줄었다.

임금근로자는 1천622만1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6만6천명(1.0%) 증가했지만 자영업주 등 비임금근로자는 5만4천명(-0.7%) 감소한 751만3천명이었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작년 동월에 비해 31만8천명(3.6%) 늘어났지만 임시근로자는 8만5천명(-1.7%), 일용근로자는 6만8천명(-3.2%)이 각각 감소했다.

취업시간대별로는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756만9천명으로 작년 동월에 비해 492만6천명(186.4%) 증가했고, 36시간 이상은 1천581만9천명으로 492만4천명(-23.7%) 감소했다. 취업시간 감소는 조사기간(9.14~20)이 추석연휴 기간과 맞물렸기 때문이다.

8월 고용률은 59.8%로 작년 동월 대비 0.4%포인트 하락했다. 실업률은 3.0%로 작년 동월과 같았고 청년 실업률은 0.9%포인트 떨어진 6.1%로 집계됐다.

경제활동인구는 2천445만6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5% 증가했고, 경제활동참가율은 61.6%로 0.4%포인트 하락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523만6천명으로 31만8천명(2.1%) 증가했다.

활동상태별 비경제활동인구를 보면 통학(9만5천명, 2.2%), 연로(8만8천명, 6.2%), 가사(7만8천명, 1.5%), 육아(7만4천명, 5.0%) 등은 증가한 반면 심신장애(-7천명, -1.6%)는 감소했다.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구직단념자는 13만6천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만5천명(34.7%)이나 증가했다. 이는 규모로는 2007년 2월(14만1천명), 증가폭으로는 2005년 12월(3만6천명)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아울러 계절조정 취업자는 2천356만7천명으로 전월에 비해 7만명 감소했고 계절조정실업률은 3.1%로 0.1%포인트 하락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