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최근 하반기 공채 신입사원을 뽑는 기업들이 속속들이 나타나면서 취업, 실업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많이 높아지고 있어요.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평일, 주말 가리지 않고 각종 직업 박람회, 관련 토크 콘서트 등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요. 취업을 알아보기 전에 지난달 고용률은 얼마나 되는지, 어떤 직업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지 등에 대해 통통이가 자세하게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_^ 그럼 지금부터 통통이와 함께 2013년 8월 우리나라의 고용동향을 파악해봅시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2,529만 1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3만 2천 명이 증가했습니다. 지난달 고용률은 60%로 전년동월대비 0.3%p 상승했군요. 이는 상용직을 중심으로 한 임금근로자의 증가세가 지속된 가운데, 자영업자 감소세가 둔화되면서 11개월 만에 취업자 수가 40만 명 대로 증가한 것입니다. +_+ 고용률이 높아졌다고 하니 통통이도 덩달아서 든든하군요! :D







고용률의 증가와 함께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도 64.6%로 전년동월대비 0.3%p 상승했다고 합니다. 반면에 청년 구직난은 심화되어 20대에서는 취업자 수가 3만 6천 명 줄어들면서 고용률이 56.6%로 하락했다는군요. ㅠ_ㅠ














8월 경제활동참가율은 61.8% 전년동월대비 0.3%p 상승했는데요. 성별로 보면 남자는 73.5%로 전년동월과 같은 수치로 나타났으며, 여자는 50.6%로 전년동월대비 0.6%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_+ 8월에는 여성들의 경제활동이 눈에 띄는군요. 이는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되는 가사 인구가 보건·복지 서비스와 음식·숙박업 등으로 진출해 9만 6천 명(-1.6%) 감소했다고 하는데요~ 이와 관련해서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 유도 등 정부 정책 효과가 일정 부분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_^ 여성들도 경제활동으로 꽃을 피우고 있군요~~!








  열심히 알아본 취업률, 그렇다면 이번에는 2013년 8월의 실업률에 대해서도 확인해볼까요? 8월 실업률은 3.0%로 전년동월과 같은 수치를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핵심구직연령인 25살에서 29살 사이 실업률은 6.8%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2%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는 지난해 4월(4.7일)에 실시되었던 9급 공무원 시험이 7월에 실시(7.27일)되면서, 20대와 30대를 중심으로 실업자 수가 증가했다고 합니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7만 5천 명, 12.5%), 숙박 및 음식점업(9만 6천 명, 5.0%), 교육 서비스업(6만 4천 명, 3.7%), 운수업(5만 6천 명, 4.1%), 금융 및 보험업(5만 4천 명, 6.5%) 등에서 증가한 반면, 도매 및 소매업(-5만 9천 명, -1.6%),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만 9천 명, -4.7%) 등에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종사상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전년동월대비 63만 9천 명 증가했지만, 임시근로자는 7만 3천 명, 일용근로자는 6만 명 각각 감소하였고, 비임금근로자 중 자영업자는 5만 7천 명, 무급가족종사자는 1만 8천 명 각각 감소했습니다. 





이렇게 통통이와 함께 알아 본 8월 고용동향! 취업을 희망하시는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을까요? ^^ 최근 중장년층의 고용률이 눈에 띄게 높아지면서 오히려 청년구직자들의 고용률이 떨어지고 있어 조금 안타까운 부분이 보였는데요. 앞으로는 쭉쭉 오르막길만 올라가는 고용률을 보여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2013년 7월 고용동향]


제대로 뜨거웠던 7월 한 달은 어떻게 보내셨나요? 대학생분들은 알바에 스펙 쌓느라 정신이 없으셨을 것 같기도 하고 직장인분들도 짧은 휴가 다녀오시느라 몸이 더 피곤해졌을 수도 있곘네요^^ 오늘은 통통이가 7월 고용동향 소식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점차 나아지는 대한민국의 고용시장 상황을 보시면서 한숨 돌리시는 건 어떨까 싶어요ㅎㅎ 그럼~ 이제 출발합니다~!




< 취업자 및 취업자 증감률 >



2013년 7월 취업자는 2,547만 3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6만 7천 명(1.5%) 증가하였습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1,473만 3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6만 6천 명(1.1%)이 증가하였고, 여자는 1,074만 명으로 20만 2천 명(1.9%) 증가했지요. 저번 달과 마찬가지로 여자 취업자의 증가율이 남자를 넘어섰군요^^


고용률 역시 60.4%로 전년동월대비 0.1%p 상승했답니다. 지지부진했던 고용률이 소폭이긴 하지만 상승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네요! 남자는 71.5%로 전년동월대비 0.1%p 하락한 고용률을 보였지만, 여자가 49.9%로 전년동월대비 0.4%p 상승했습니다. 또한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은 65.1%로 전년동월대비 0.2%p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어 고용 상황이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령계층별 취업자의 전년동월대비 증감을 살펴보면, 20대 취업자는 전년동월대비 8만 명, 30대 취업자는 4만 9천 명 각각 감소하였고, 50대 취업자는 28만 5천 명, 60세 이상 취업자는 20만 1천 명 각각 증가했습니다. 7월 역시...2030 취업자는 감소세를 보이고 있네요ㅠㅠ 그러다보니 고용률 역시 15~19세와 20대에서 전년동월대비 하락했답니다.




취업시간대별 취업자의 전년동월대비 증감을 살펴보면, 36시간이상 취업자는 2,145만 1천 명으로 31만 8천 명(1.5%) 증가하였고, 36시간미만 취업자는 362만 5천 명으로 6만 1천 명(1.7%) 증가했습니다. 전체 취업자에 비하면 적은 숫자이지만 근무시간이 적거나 주5일 출근을 하지 않는 취업자의 상승폭이 더 큰 것을 확인할 수 있어요~


2013년 7월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4.1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0.6시간 감소하였는데 제조업(46.6시간)은 1.0시간, 건설업(42.3시간)은 0.1시간, 도소매‧숙박음식점업(47.6시간)은 1.0시간 각각 감소했습니다.



< 실업자 및 실업률 추이 >



2013년 7월 실업자는 82만 8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만 3천 명(4.1%) 증가했습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52만 9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 8천 명(5.7%) 증가하였고, 여자는 29만 9천 명으로 4천 명(1.5%) 증가했습니다. 남자의 실업률 상승이 여자와 꽤나 차이가 나는 모습이 보이고 있습니다.




실업자는 증가했어도 실업률은 3.1%로 전년동월과 동일했습니다. 계절조정 실업률은 역시 3.2%로 전월과 동일했어요:)


연령계층별 실업자의 전년동월대비 증감을 살펴보면, 50대(-6.8%), 60세이상(-35.9%)에서 감소하였고, 그 이외 연령계층에서는 증가하였습니다. 특히 60세 이상의 실업자 하락은 대단한 수준이네요~!


7월의 취업 및 실업 관련 통계를 보니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점차 나아지는 느낌이 드시지 않나요~? 20~30대 취업시장만 살아난다면 참 기분 좋을 것 같습니다^_^ 더욱 자세한 내용 및 구체적인 수치를 원하신다면 통계청 홈페이지(http://bit.ly/14ViGa0)를 참고해주세요~ 통통이는 더욱 희망찬 소식을 가지고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5월이 거의 다 지나가서 그런지 날씨는 살짝 덥네요. 푹푹 찌는 더위보다야 낫지만 봄 기운이 빨리 지나간 것 같아 섭섭한 마음도 살짝 든답니다^^;; 오늘은 통통이가 4월 고용동향을 가지고 찾아왔습니다. 벌써부터 4월에 무엇을 했는지 가물가물하신 분들도 계실텐데요~ 이제 막 나온 따끈따끈한 4월 통계를 보면서 올해 4월은 꽃이 피는 달이었는지, 아니면 잔인한 4월이었는지 생각해보시길 바랍니다. 자 그럼, 이제 출발하겠습니다^_^/ 




< 취업자 및 취업자 증감률 >


언제나 언론의 집중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는(?) 취업자 현황을 살펴볼까요? 2013년 4월 취업자는 2,510만 3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4만 5천명(1.4%) 증가했습니다. 전년동월대비 뿐만 아니라 지난 달에 비해서도 상당히 증가했네요^^ 성별로 보면 남자는 1,458만 6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8만 9천명(1.3%) 증가하였고, 여자는 1,051만 8천명으로 15만 6천명(1.5%) 증가하였습니다.


이번 취업자 증가는 50~60대 취업자가 큰 요인이었는데요 50대 취업자는 26만 4천명, 60세이상 취업자는 17만 9천명 각각 증가했습니다. 2013년 4월 고용률은 59.8%로 전년동월대비 0.1%p 상승했다고 나타났어요:)





종사상 지위별 취업자의 전년동월대비 증감을 살펴보면 임금근로자는 1,814만 5천명으로 46만 6천명(2.6%) 증가하였으며, 그 중 상용근로자는 65만 9천명(6.0%), 일용근로자는 9천명(0.6%) 각각 증가한 반면, 임시근로자는 20만 2천명(-4.0%) 감소하였습니다. 양적으로도, 질적으로도 상황이 나아지는 것으로 보이네요^^


비임금근로자는 695만 9천명으로 12만명(-1.7%) 감소하였으며, 그 중 자영업자는 9만명(-1.5%), 무급가족종사자는 3만 1천명(-2.4%) 각각 감소하였습니다. 



< 실업자 및 실업률 추이 >


반면 실업자 추이는 어떨까요? 2013년 4월 실업자는 82만 5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7만명(-7.8%) 감소하였답니다. 꽤나 많은 감소를 보였죠? 성별로 보면 남자는 50만 2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만 6천명(-8.4%) 감소하였고, 여자는 32만 3천명으로 2만 4천명(-6.9%) 감소함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남자 실업자는 여자보다 여전히 많지만 감소 수치가 더 크네요. 


실업률은 3.2%로 전년동월대비 0.3%p 하락했습니다. 역시나 좋은 소식이군요^0^ 왠지 앞으로도 점점 하락할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13년 4월의 경제활동인구는 전년동월대비 27만 5천명(1.1%)가 증가했습니다만 비경제활동인구 역시 전년동월대비 26만 9천명(1.7%) 증가하였습니다. 과연 어떤 이유로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것일까요?


활동상태별 비경제활동인구의 전년동월대비 증감을 살펴보면 재학‧수강 등(16만 4천명, 3.9%), 쉬었음(7만 1천명, 5.1%), 가사(4만 1천명, 0.7%) 등에서 증가하였음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4월이 되다보니 복학생이 증가해서 그런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취업준비자는 61만 2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만 6천명(8.1%) 증가했습니다. 정확한 이유를 알 수는 없지만 단순 취업준비자들인지 취업난에 따른 회피성 취업준비자들인지는 알 수 없네요. 모두 원하는 곳에 취업했으면 좋겠습니다!


이상 통통이가 4월의 고용동향을 소개해드렸습니다. 고용동향을 보니 그래도 4월이 나쁘지만은 않았다 싶지요~? 조금 더 자세한 정보가 필요하신 분들은 통계청 사이트에서(http://bit.ly/12G7hWC)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그럼 통통이는 색다른 통계를 가지고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4월이 벌써 절반이나 지나갔습니다. 새정부를 맞이하여 고용정책의 변화로 대한민국의 고용시장에 새로운 바람이 불 것이라 예상되는데요~ 오늘은 그 예고편이라 할 수 있는 3월 고용동향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통통이와 함께 출발 준비되셨나요^^? 그럼 지금 시작하겠습니다! 



2013년 3월 한국의 15세이상 인구는 4,196만1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4만6천명(1.3%) 증가했습니다. 그 중 경제활동인구는 2,539만7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8만7천명(0.7%) 증가하였는데 여기서 경제활동인구란 만 15세 이상 인구 중 조사대상 기간 동안 상품이나 서비스를 생산하기 위하여 실제로 수입이 있는 일을 한 취업자와 일을 하지는 않았으나 구직활동을 한 실업자를 말합니다:) 


그렇다면 경제활동참가율은 어떨까요? 경제활동참가율은 (경제활동인구÷15세이상인구)×100  으로 계산하는데요~ 올해 3월 경제활동참가율은 60.5%로 전년동월대비 0.4%p 하락하였습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72.5%로 전년동월대비 0.4%p 하락하였고, 여자는 49.1%로 0.3%p 하락하였는데요~ 주로 15~19세, 20대, 40대에서 하락하였답니다.


전반적으로 경제활동인구는 증가했지만 참가율은 감소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 취업자 및 취업자 증감률 >


여러분이 가장 궁금해 하시는 취업자 조사결과를 알려드릴께요. 2013년 3월 취업자는 2,451만4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4만9천명(1.0%) 증가하였습니다. 매년 초는 취업준비생들의 구직 및 이직 현상으로 인해 취업자 수치가 낮게 나오는 경향이 있는데요~ 이를 감안하여 생각해본다면 2월에 구직 및 이직을 준비한 사람들 중 꽤나 많은 사람들이 취업에 성공했다라고 볼 수도 있는 게 아닐까 생각됩니다:)


하지만 3월 고용률은 58.4%로 전년동월대비 0.2%p 하락하였는데 성별로 보면 남자는 69.9%로 전년동월대비 0.2%p 하락하였고, 여자는 47.4%로 0.2%p 하락했습니다. 아직까지는 고용시장이 풀리지 않는 것처럼 보입니다.



종사상 지위별 취업자 비율은 어떨까요? 임금근로자는 전년동월대비 32만2천명(1.8%) 증가하였으며, 그 중 상용로자는 61만1천명(5.6%) 증가한 반면, 임시근로자는 22만8천명(-4.6%), 일용근로자는 6만1천명(-4.0%) 각각 감소했습니다. 고용의 질은 상당히 좋아진 것으로 판단할 수 있겠네요^_^


비임금근로자는 7만3천명(-1.1%) 감소하였으며, 그 중 자영업자는 4만8천명(-0.8%), 무급가족종사자는 2만5천명(-2.2%) 각각 감소하였습니다. 


< 실업자 및 실업률 추이 >


아직 취업은 하지 못했지만 구직 시도를 하고 있는 실업자는 88만3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6만2천명(-6.6%) 감소했습니다. 전월과 비교해서도 꽤나 많이 감소한 것으로 확인할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예요~!


실업률 역시 3.5%로 전년동월대비 0.2%p 하락했습니다. 특히 남자는 3.6%로 전년동월대비 0.3%p 하락하였고, 여자는 3.3%로 전년동월대비 0.2%p 하락했답니다. 


3월의 고용동향을 보니 어떠셨나요? 전체적인 고용률은 조금 아쉽지만 고용시장의 질적 성장이 보이는 것 같지 않으셨나요? 요즘처럼 봄기운이 늦게나마 한 번에 화~악~ 찾아오듯, 통통이도 대한민국의 고용시장이 한 번에 쫙~! 풀리길 응원합니다! 여러분도 같이 응원해주실 거죠^^?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바람은 좀 쌀쌀하지만 봄의 기운이 물씬 느껴지는 3월입니다. 완연한 봄 날씨가 되면 나들이 갈 생각에 마음이 두근거리진 않으시나요? ^^ 산들산들 봄바람이 찾아오려고 하는 이 때, 대한민국의 고용시장에도 봄이 찾아오고 있을까요? 2월 고용동향을 함께 알아볼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3215세 이상 인구가 1.3% 증가한 4,1926천 명 중 경제활동인구는 24,973천명으로 작년 2월보다 0.6% 증가하였습니다. 인구 증가율보다 경제활동인구는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네요. 여기서 경제활동인구란 제품이나 서비스를 생산하기 위하여 실제로 수입이 있는 일을 한 취업자와 일을 하지는 않았으나 구직활동을 한 실업자까지 포함한다는 것, 살짝 알려 드릴께요^^

경제활동참가율은 59.6%로 전년동월대비 0.4%p 감소하였는데요, 남자는 0.6%p, 여자는 0.2%p 각각 하락하고 연령별로는 20,40,50대에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취업자 및 취업자 증감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취업자에 대해서 알아볼까요? 20132월 취업자는 2,3984천 명으로 작년 2월보다 201천 명(0.8%)이 증가하였습니다. 전년동월대비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 해 9월 이후 계속 하락하고 있는데요, 2월의 취업자 증가는 20102월 이후 3년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네요. 이번 조사기간에 설연휴가 끼어 있던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취업자들 중 남자는 1,4065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7천 명(0.3%) 증가하였고, 여자는 9919천 명으로 154천 명(1.6%)이 증가했습니다.


< 실업자 및 실업률 추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이번에는 실업자 통계를 알아볼께요. 20132월 실업자는 99만명으로 전년보다 5.1%가 감소했습니다. 남자는 13천 명(2.1%) 증가하였지만 여자는 65천명(-14.7%)이 감소하여 전체적인 실업률은 4.0%로 전년동월대비 0.2%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러분 어떠세요? 2월의 고용동향에 대해 간략하게 알아보았는데요, 고용지표가 계절에 따른 영향과 또 이번 2월의 경우에는 설 연휴의 영향을 받아 좋은 성적을 내지는 못한 것 같네요. 하지만 봄 햇빛에 얼음이 사르르~ 녹듯 우리나라 고용시장도 한껏 풀리길 응원합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안녕하세요?^-^통게입니다.

지금 이시간에 집에서 컴퓨터와 사이좋게 지내고 계신다면,당신은 혹시?

남들 출근할 때,취침시간이라면 당신은 혹시?

집으로 배달온 택배를 직접 수령할 수 있다면 당신은 혹시?

눈치채셨겠지요?

뭐,여러이유야 있겠지만 일을 갖고 있지 않은 청춘들...T^T

마음속에서 스트레스란 스트레스는 겹겹히 쌓여 극단적인 생각도 해보고,

이리저리 취업에 직빵이라는 메이크업 기술도 익혀보고 성형도 하고 스펙도 올려보지만,쉽사리 취업의 문을 열리지 않는 것.

제발 집에서나 떳떳하게 밥값이라도 벌어보자고...하지만 그것마저 쉽지 않다는 것.잘 알죠..

여기저기 취업문제로 떠들썩한 요즘 그 심각성이 피부로 와닿더라고요.

그 심각성이 어느정도인지 통계청에서 3월 고용동향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상했던대로 좋아지고 있다는 경기지표와는 다르게 고용동향은 암울합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가 외환위기(IMF)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하고 실업자 수는 100만명에 육박하는 등 고용시장이 더욱 얼어붙고 있다고 합니다.통계청이 15일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수는 2311만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9만5000명(-0.8%)이나 줄었습니다.
이는 지난 1999년 3월(-39만명) 이후 10년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이라고 하네요. 취업자 수는 지난해 12월 1만2000명이 감소한 뒤 올 들어 1월에 마이너스 10만3000명, 2월 마이너스 14만2000명에 이어 4개월째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T^T

이와반대로,감소하는 취업자수에 비해 실업자 수는 점점 증가하고 있습니다.(에휴;..)

지난달 실업자 수는 95만2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4만2000명(17.6%)이나 증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실업률은 4.0%로 전년 동월 대비 0.6%포인트 올랐고 고용률은 57.9%로 같은 기간 1.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역시나,고용추이는 아직도 시베리아 한파가 불어닥치고 있네요.(막아줄 사람?? _-_)

이처럼 고용이 악화된 이유는 내수 부진으로 자영업의 휴·폐업이 늘고 일감도 줄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지난달 자영업주 수는 전년 동월 대비 22만2000명(-3.7%)이 줄었고 일용직 근로자 수도 11만2000명(-5.4%)이 감소했습니다.
반면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같은 기간 27만6000명(3.1%)이 늘었다고 하네요.투잡하고 계시는 근로자분들이 증가한다는 얘기군요.하아..주말아르바이트하는 직장인이 늘었다고 하더라고요.
[산업별 고용동향] 단위:천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업별로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25만8000명·3.5%), 농림어업(2만2000명·1.4%)에서 늘었고 제조업(-18만6000명·-4.7%), 도소매·음식숙박업(-13만6000명·-2.4%), 운수·통신·금융업(-8만1000명·-2.9%), 건설업(-7만1000명·-3.9%)에서 줄었다고 합니다.
연령대별로는 취업자 수는 15∼19세(-3만7000명), 20∼29세(-16만2000명), 30∼39세(-19만7000명), 40∼49세(-2만8000명) 등에서는 감소세였고 50∼59세(19만9000명), 60세 이상(3만1000명)은 증가했습니다.
특히,한창 일할 나이이고 우리나라 일꾼의 중심부인 3-40대에서 감소하는 경향을 보여 안타깝네요.한 가정의 가장이기도 할 그들에게 희망을 잃지 말라고 서로서로 힘을 북돋아 주었으면 합니다.(이럴 때일수록 가정에서 따뜻한 배려가 필요할 때인 듯 합니다.)

전문가들은 경기는 나아지더라도 고용지표는 후행성이 있어 몇개월은 더 걸린다고 합니다.
실업률을 낮추기 위해 정부에서도 이런저런 정책을 펼치고 있고,여러분야에서 많은 노력(잡쉐어링 etc.)을 기울이고 있는 것 같은데요.
아직은 갈 길이 먼가 봅니다.
통게도 어떤 해결책을 딱히 제시할 수가 없네요.워낙 이 문제도 돌고도는 문제라..
고용이 증가하면 소비가 증대되고 그러면 생산활동이 증가된다고 합니다.이 선순환구조가 풀리지 않으면 고용침체가 장기화 될 수 밖에 없다고 하는데요.

흐음,언젠가는 고용지표에 실업률감소.취업률증가로 발표되는 그날까지!!

일단 역시나 우리가 가져야 할 건 뭐?

그렇죠..희망입니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고용동향에 관한 자료 첨부합니다.필요하신 분은 다운 받아서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신고

'통통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 쓰는 물건과 선물의 관계  (0) 2009.04.20
- 꿈의 5할타자 -  (0) 2009.04.20
누군 놀고 싶어서 노나...?  (0) 2009.04.17
* 4월 17일 오늘의 통계 퀴즈 *  (0) 2009.04.17
U-쇼핑시대(Ubiquitous Shopping)  (0) 2009.04.16
- 세상에서 가장 긴 영화 -  (0) 2009.04.16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