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안녕하세요?^-^통게입니다.

지금 이시간에 집에서 컴퓨터와 사이좋게 지내고 계신다면,당신은 혹시?

남들 출근할 때,취침시간이라면 당신은 혹시?

집으로 배달온 택배를 직접 수령할 수 있다면 당신은 혹시?

눈치채셨겠지요?

뭐,여러이유야 있겠지만 일을 갖고 있지 않은 청춘들...T^T

마음속에서 스트레스란 스트레스는 겹겹히 쌓여 극단적인 생각도 해보고,

이리저리 취업에 직빵이라는 메이크업 기술도 익혀보고 성형도 하고 스펙도 올려보지만,쉽사리 취업의 문을 열리지 않는 것.

제발 집에서나 떳떳하게 밥값이라도 벌어보자고...하지만 그것마저 쉽지 않다는 것.잘 알죠..

여기저기 취업문제로 떠들썩한 요즘 그 심각성이 피부로 와닿더라고요.

그 심각성이 어느정도인지 통계청에서 3월 고용동향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상했던대로 좋아지고 있다는 경기지표와는 다르게 고용동향은 암울합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가 외환위기(IMF)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하고 실업자 수는 100만명에 육박하는 등 고용시장이 더욱 얼어붙고 있다고 합니다.통계청이 15일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수는 2311만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9만5000명(-0.8%)이나 줄었습니다.
이는 지난 1999년 3월(-39만명) 이후 10년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이라고 하네요. 취업자 수는 지난해 12월 1만2000명이 감소한 뒤 올 들어 1월에 마이너스 10만3000명, 2월 마이너스 14만2000명에 이어 4개월째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T^T

이와반대로,감소하는 취업자수에 비해 실업자 수는 점점 증가하고 있습니다.(에휴;..)

지난달 실업자 수는 95만2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4만2000명(17.6%)이나 증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실업률은 4.0%로 전년 동월 대비 0.6%포인트 올랐고 고용률은 57.9%로 같은 기간 1.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역시나,고용추이는 아직도 시베리아 한파가 불어닥치고 있네요.(막아줄 사람?? _-_)

이처럼 고용이 악화된 이유는 내수 부진으로 자영업의 휴·폐업이 늘고 일감도 줄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지난달 자영업주 수는 전년 동월 대비 22만2000명(-3.7%)이 줄었고 일용직 근로자 수도 11만2000명(-5.4%)이 감소했습니다.
반면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같은 기간 27만6000명(3.1%)이 늘었다고 하네요.투잡하고 계시는 근로자분들이 증가한다는 얘기군요.하아..주말아르바이트하는 직장인이 늘었다고 하더라고요.
[산업별 고용동향] 단위:천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업별로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25만8000명·3.5%), 농림어업(2만2000명·1.4%)에서 늘었고 제조업(-18만6000명·-4.7%), 도소매·음식숙박업(-13만6000명·-2.4%), 운수·통신·금융업(-8만1000명·-2.9%), 건설업(-7만1000명·-3.9%)에서 줄었다고 합니다.
연령대별로는 취업자 수는 15∼19세(-3만7000명), 20∼29세(-16만2000명), 30∼39세(-19만7000명), 40∼49세(-2만8000명) 등에서는 감소세였고 50∼59세(19만9000명), 60세 이상(3만1000명)은 증가했습니다.
특히,한창 일할 나이이고 우리나라 일꾼의 중심부인 3-40대에서 감소하는 경향을 보여 안타깝네요.한 가정의 가장이기도 할 그들에게 희망을 잃지 말라고 서로서로 힘을 북돋아 주었으면 합니다.(이럴 때일수록 가정에서 따뜻한 배려가 필요할 때인 듯 합니다.)

전문가들은 경기는 나아지더라도 고용지표는 후행성이 있어 몇개월은 더 걸린다고 합니다.
실업률을 낮추기 위해 정부에서도 이런저런 정책을 펼치고 있고,여러분야에서 많은 노력(잡쉐어링 etc.)을 기울이고 있는 것 같은데요.
아직은 갈 길이 먼가 봅니다.
통게도 어떤 해결책을 딱히 제시할 수가 없네요.워낙 이 문제도 돌고도는 문제라..
고용이 증가하면 소비가 증대되고 그러면 생산활동이 증가된다고 합니다.이 선순환구조가 풀리지 않으면 고용침체가 장기화 될 수 밖에 없다고 하는데요.

흐음,언젠가는 고용지표에 실업률감소.취업률증가로 발표되는 그날까지!!

일단 역시나 우리가 가져야 할 건 뭐?

그렇죠..희망입니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고용동향에 관한 자료 첨부합니다.필요하신 분은 다운 받아서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신고

'통통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 쓰는 물건과 선물의 관계  (0) 2009.04.20
- 꿈의 5할타자 -  (0) 2009.04.20
누군 놀고 싶어서 노나...?  (0) 2009.04.17
* 4월 17일 오늘의 통계 퀴즈 *  (0) 2009.04.17
U-쇼핑시대(Ubiquitous Shopping)  (0) 2009.04.16
- 세상에서 가장 긴 영화 -  (0) 2009.04.16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