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여러분 요즘 올림픽 보시죠? 연이은 폭염으로 지치는 여름이 계속되었지만 '리우 올림픽'이 시작되며 활기가 되살아나고 있는데요! 그중 단연 눈에 띄는 종목이 있습니다. 바로 의 향연을 이어가고 있는 양궁입니다. 양궁은 1~2점 차이로 승패가 결정되는 만큼 손에 땀을 쥐고 보게 하는 종목인데요. 우리나라는 '단체전 8연속 우승' 기록을 세우며 양궁 세계 최강국으로 불리고 있죠.


출처: flickr


현재 리우올림픽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기보배 선수는 2011년 세계 양궁 대회에서 화살로 화살을 깨는 '로빈훗 애로우'를 쏘아 우리나라 양궁의 위엄을 보여주기도 했답니다. 


출처: 한국 갤럽



8번의 올림픽, 총 32년간 대한민국에 승리를 안겨주었던 양궁이기에 대한민국 국민들이 양궁에 거는 기대와 관심도 매우 큽니다. 한국 갤럽이 올림픽을 앞두고 우리 국민 1,500명을 대상으로 2016 리우올림픽 관심 종목과 기대 종목을 조사했는데요. 그 결과, 양궁은 축구의 뒤를 이어 이번 2016 리우올림픽에서 가장 관심 가는 종목 2위(25%), 금메달을 기대하는 종목 1위(36%)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대한민국이 양궁 강국이라는 것은 국제양궁연맹(World Archery) 홈페이지에 기재되어있는 세계 랭킹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출처 : 국제양궁연맹 홈페이지(https://worldarchery.org)


올림픽에서 사용되는 리커브(Recurve) 양궁 부문에서 남자 선수 순위 1,2위를 우리나라의 김우진 선수 구본찬 선수가 나란히 차지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리커브 부문 여자 선수 순위 1위와 3위도 최미선 선수 기보배 선수가 차지하고 있답니다. 당당히 계 랭킹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대한민국 선수들! 정말 자랑스럽네요. 

이 선수들이 지난 2년간 국제 대회에서 기록한 화살 한 발당 평균 점수 승률을 보면 더욱 놀랍습니다. 



세계 랭킹 1위 김우진 선수한 화살당 평균 점수는 9.51점이며, 승률은 81%입니다. 그 뒤를 잇는 세계 랭킹 2위의 구본찬 선수 한 화살당 평균 9.47을 기록했으며, 73%의 승률 보였습니다. 
또한, 세계 여자 양궁 선수 1위 최미선 선수  화살 당 평균 9.38점, 86%의 승률을 보였고, 세계 랭킹 3위의 기보배 선수는 한 화살 당 9.32의 평균 점수와 80%의 승률을 보였다고 합니다. 


평균이 9점이 넘는다는 것은 이 네 선수 모두 대부분의 화살 9점 혹은 10점 과녁에 맞춘다는 것이니, 정말 대단한 실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양궁 강국 한국답죠?



그렇다면, 한국은 어떻게 양궁 강국이 될 수 있었을까요? 한국이 양궁 강국이 된 가장 큰 비결은 선수 선발 훈련 과정에 숨어있습니다.

한국양궁협회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양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매년 새롭게 선정하는데요. 대표팀 선발 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그 누구에게도 이익이나 특혜를 주지 않고, 8~10개월 동안 7~10개의 선발전을 거쳐 엄격하게 선발합니다. 그 예로 현재 세계 랭킹 3위인 기보배 선수는 2012 런던 올림픽에서 2관왕을 하며 좋은 성적을 보였지만, 2014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는 탈락했죠.

한국 양궁 선수의 훈련은 어떨까요? 새벽부터 밤 10시까지 고되게 진행되는 것은 물론, 집중력이 중요한 경기의 특성상 어느 상황에서도 안정된 마음을 가질 수 있는 훈련을 하곤 하는데요. 집중력이 흐트러지기 쉬운 환경인 경마장, 야구장 등의 장소에서 훈련을 하거나 훈련 중 뇌파가 안정되지 않을 때 즉각적으로 피드백을 줄 수 있는 '뇌파훈련'을 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공정한 선수 선발과정과 체계적 훈련과정 덕분에 대한민국은 국제양궁연맹(FITA)가 올림픽 규정을 여러 번 바꾸었음에도 한결같은 양궁 강국으로 자리 잡고 있답니다!



한국 양궁의 리우올림픽 독주에 대한 해외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우리나라가 금메달을 획득한 후 외신의 반응은 대부분이 '당연하다'는 반응이었습니다. 우리나라는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단 한 번도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놓친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영국의 BBC는 우리나라를 양궁 금메달 단골손님이라고 표현했고, 다른 해외 언론 역시 "한국은 이길 수 없는 상대", "상대팀을 파괴하는 무자비할 정도의 실력" 등의 표현을 하며 우리나라 선수들의 실력을 극찬했습니다. 

이번 2016 리우올림픽을 통해 또 한 번 양궁 최강국임을 증명한 한국. 정말 자랑스러운데요. 여러분, 이번 여름엔 시원하게 10점 과녁에 화살을 내리꽂는 선수들의 경기를 보며 무더위를 잠시 잊으시길 바랍니다! 한국 양궁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화이팅!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 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