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광고 속 이 햄버거, 드셔보셨나요? 한입 베어물면 팔 길이만큼 쭉쭉 늘어나는 치즈 때문에 출시 전부터 꽤 화제가 되었는데요. 롯데리아에 따르면, 실제로 출시 첫 날 170만 개가 판매되었고, 이후 소비자들이 자발적으로 시식 후기와 치즈가 늘어나는 '스트링' 현상을 촬영해 올리면서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다양한 메뉴에서 치즈가 활용되면서 외식업계에서 치즈는 효자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네요!

 

여러분은 치즈를 얼마나 드시나요? 스트링 치즈나 슬라이스 치즈를 따로 사먹지 않더라도 요즘은 다양한 음식에, 다양한 종류의 치즈가 함께 들어가는 경우가 많아 모르는 사이 치즈를 꽤 많이 먹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실제 수치로 살펴볼까요?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연간 치즈 소비량이 2000년 4만 4897톤에서 2014년 11만 8067톤으로 3배 가량 증가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증가세에는 식생활이 점점 서구화 되고, 치즈와 궁합이 좋은 와인 문화가 확산된데다 다양한 음식에 잘 어울리는 맛과 식감이 이유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연간 한 사람이 소비하는 치즈의 양도 증가는데요. 2000년에 1kg에서 2005년에 2kg으로 2배 증가하더니, 2010년에 1.8kg, 2015년에는 2.6kg으로 증가하였습니다. 15년 동안 약 3배가 증가한 것이지요. 치즈 100g을 만드는데 보통 우유 1kg이 필요한 것을 생각하면 한 사람당 치즈로 우유 24kg을 소비하고 있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2014년 흰 우유 소비량인 26.9kg에 거의 근접한 수치입니다. (2014년 연간 1인당 치즈 소비량 2.4kg)


이렇게 치즈 소비량이 늘어나는 와중에, 우리나라 우유는 재고가 쌓여가고 있다고 합니다. '치즈는 우유로 만드는 건데, 치즈를 많이 먹으면 우유도 많이 쓰지 않을까?' 싶은데요. 흰 우유 자체의 소비량이 줄어든 이유도 있고, 치즈의 수입량이 늘어난 것도 원인 중 하나입니다. 

2013년에 수입량이 줄어들었던 것을 제외하면 치즈 수입량은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치즈의 원료가 되는 국내 원유의 가격이 높다보니 수입에 의존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낙농업계에서는 국내산 원유를 가지고 좋은 품질의 다양하고 맛있는 치즈를 만듦으로써, 많은 우유 재고량을 활용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하네요!


햇살도 점점 따사로워지고, 바깥 나들이 가기 좋아지고 있는데요. 이럴 때 전국 곳곳의 목장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요즘은 전국에 낙농체험목장이 많이 생겨나고 체험객 역시 늘고 있답니다! 낙농진흥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국내 낙농체험목장 체험객은 46만 3천여 명으로, 10년새 200배 가까이 늘어났다고 합니다.

낙농진흥회에서는 낙농체험목장을 29개 지정했고, 이외에도 치즈로 유명한 임실치즈마을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정한 곳도 있습니다. 이곳 목장들은 피자 만들기, 송아지 우유 먹이기 등 다양한 체험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특히 치즈 만들기 체험은 그 과정을 직접 볼 수 있어서 어린이들과 초·중·고등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도 인기가 많답니다. 낙농진흥회 홈페이지와 인터넷에서 이들 목장에 대한 생생한 후기와 정보들을 얻을 수 있으니, 이번 봄에는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목장으로 나들이를 떠나보는 것이 어떨까요?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 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2 개가 달렸습니다.
  • BlogIcon TRSNA 2016.06.08 17:58 신고 ADDR EDIT/DEL REPLY

    치즈 1인당 소비에서 작대기 표가 잘못되었습니다. 2.0이 1.8보다 밑에 있네요. 더 신중한 작성 부탁드립니다~!

    • BlogIcon 통계청 2016.06.13 11:22 신고 EDIT/DEL

      의견 감사합니다! 해당 내용 수정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