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새 학기가 시작되는 3대학생이라면 마음속에 하나씩 올해의 다짐목표가 있기 마련입니다여러분은 올해 어떤 목표가 있나요연애하기다이어트 같은 항상 이루지 못한(?) 목표를 가진 사람도 있지만토익 점수 올리기대외활동하기 같은 미래를 위한 현실적인 목표를 가진 분도 있습니다이번 기사에서는 그중에서도 조금은 힘든 길을 걷기로 다짐한 사람들에 대해 다뤄보려고 합니다바로자연계열 소속 전공을 복수전공 혹은 부전공으로 선택한 인문계열 학생들입니다!

 


1. 더는 수포자는 없다!

한때 인문계열 고등학생들 중심으로 '수포자(수학 포기자)'라는 말이 유행일 정도로 문과 학생들은 수학과학 등 관련 지식을 어려워하는 게 일반적입니다하지만 각자의 사정으로 공대 혹은 자연대 전공을 복수전공으로 선택하고 있는 학생들이 늘고 있습니다캠퍼스 잡앤조이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공과대학 복수전공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사회·상경계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특히인문계열 응답자 중에서는 17.8%가 공과대학 복수전공을 희망한다고 답변했습니다자연계열을 자신과 멀어 보이는 전공이라고 생각할 줄만 알았는데 자연계열 복수전공을 진지하게 고민하는 인문계열 학생들이 꽤 많군요!

(출처: 캠퍼스 잡앤조이)



최근 편입에도 이런 경향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2013년과 2014년 공학계열 편입생 비율을 비교해보니, 2013년에는 인문계 출신 학생이 11.3%인 것에 반해, 2014년에는 5.6% 증가한 16.9%에 달했습니다진지한 고민을 넘어서 실제로 실천으로 옮기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출처: 김영 편입학원)



2. 인문대생들이 공대로 간 이유

인문계열 학생들은 왜 이공계 복수전공을 하게 됐을까요그 이유를 통통 기자가 알아봤습니다아무래도 가장 큰 이유는 현재 전공으로 취업이 어렵다는 현실 때문입니다. ‘인구론(인문계 졸업생 90%는 논다)', ‘문송하다(문과라서 죄송합니다)’와 같은 유행어가 대한민국의 20대들이 느끼는 취업시장의 현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통통 기자가 다니고 있는 학교의 정보 공시에도 인문계 학생들의 구직 현실이 잘 나타났습니다공학계열 전공 중 인기가 높은 과인 ··(전기·전자공학과화학공학과기계공학과)’ 3개의 경우 각각 89.7%, 88.8%, 88.7%로 90%에 가까운 졸업생 취업률을 보였습니다반면에영어영문학과경제학과경영학과의 경우 68.4%, 74.9%, 86.3%로 경영학과를 제외하고는 이공계 전공 졸업생보다 취업률이 눈에 띄게 낮았습니다.


(출처: 대학 알리미-성균관대학교)




3. 쉽지 은 공대로 향하는 길


 

(주위에는 모르는 사람들 뿐..., 출처: Pixabay, IraEm)


생소한 것을 공부하다 보니 인문대 학생으로서 어려운 점도 많을 텐데요컴퓨터공학과를 복수 전공하고 있는 소비자가족학과 학생과의 인터뷰에서 인문대 학생의 고충을 알 수 있었습니다. 통통 기자와 만난 학생과의 인터뷰 잠깐 보고 가실까요?


Q. 이공계 복수전공을 하면서 가장 힘든 것이 무엇인가요?

A. 일단은 친구가 없는 게 가장 힘들어요. 특히 우리 학교는 캠퍼스가 분리돼 있어서 알고 있는 사람도 없고... 원 전공 학과에서는 조별과제가 한 두 번 쯤은 꼭 있어서 학과 사람들이랑 친해질 수 있었는데, 공대 수업에서는 조별과제가 없고 혼자 하는 과제 중심이라 같은 수업을 듣는 사람과 친해지기도 어려워요. 오죽하면 어떤 날은 말을 한마디도 못해서 목이 잠길 때도 있다니까요! (웃음)

 

Q. 학업적으로 힘든 점은 없었나요?

A. 아무래도 친한 사람이 없다 보니 족보나 소스를 구하는 게 어려워요. 공대는 공부할 양이 많아서 족보가 있으면 시험 기간에 공부하기가 수월한데 없어서 좀 힘들죠. 차라리 모두 다 족보가 없다면 좋을 텐데!(웃음) 저는 원 전공에서 쉽게 족보를 얻은 편이라 저 자신을 반성하는 계기도 되고...(웃음)

통통 기자가 인터뷰한 학생은 이공계 복수전공의 힘든 점으로 친구가 없는 것 그리고 족보나 소스를 구하는 것의 어려움을 꼽았습니다. 다른 어려움도 많겠지만, 이공계 복수전공이 흔하지는 않은 편이라 공대 학생들 사이에서 소외감을 느끼는 것이 아주 힘들겠군요!

 



취업 걱정새로운 배움 등 각자 다양한 이유로 공대로 향하고 있는 인문대 학생들은 오늘도 열심히 공부하고 있습니다조금은 다르고어려운 길이지만 자신의 목표를 위해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는 이들이 꼭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기를 통통 기자가 응원하겠습니다!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