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틈틈이 남는 시간에는 뭘 해야 할까요? 왠지 정답은 ‘책을 읽는다!’로 정해져 있을 것 같은 질문이죠?ㅎㅎ 그러나 저는 주로 스마트 폰으로 게임을 하거나 SNS를 봅니다. 저만 그런 것은 아니죠? 항상 ‘스마트 폰 조금만 하다가 책 읽어야지’라고 생각하면서 의자에 앉는데, 정신차려보면 어느새 목적지에 도착해 있는 나를 발견하곤 합니다. 소중한 시간에 책을 안 읽고 핸드폰만 보다니! 엄마가 해주신 밥 안 먹고 라면 끓여먹은 기분!! 괜히 이렇게 스트레스를 받기도 합니다. 우리는  책을 안 읽는 걸까요? 어차피 읽어야 할 책이라면 스트레스 받지 않고 즐겁게 읽을 방법은 없을까요?


우리나라의 성인 연평균 독서량은 9.2권! 20대의 연평균 독서량은 그보다 조금 더 높은 14권입니다. ‘오~ 예상 외로 많이 읽는데?’ 하고 놀랐지만,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의 연간 독서량은 무려 세계 200위!! 하버드 학생들은 연평균 98권, 옥스퍼드 학생들은 103권을 읽는다고 하니 14권이라는 숫자가 더 이상 많아 보이지 않네요.  우리는 책을 안 읽을까요? 


책 읽을 시간도 없다고 느끼나요? 어쩐지 우리는 항상 시간에 쫓기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나는 항상 너무 바쁜 것 같다, 책 읽을 시간이 없다고 느껴지신다면! 통계청 기자단 기사 ‘바쁘지 않을 권리’도 한 번 읽어보세요!ㅎㅎ☞바로가기) 

그러나 통계청의 생활시간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학생의 여가시간은 무려 4시간 40분! 여가시간은 필수시간(잠, 식사 등 개인 유지를 위해 필수적으로 필요한 시간)과 의무시간(일, 학습 등 일반적으로 해야 하는 의 것무가 부여된 시간)을 제외한 개인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시간을 의미합니다. ‘시간이 없다’는 것은 핑계일 뿐! 생각보다 여유로운 우리. 

그리고 청춘을 더욱 알차게 만들어 줄 책. 독서가 괴롭고 어렵게 느껴진다면 이렇게 즐겨보는 건 어떨까요?

 


독서 모임을 거창한 거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책을 읽고 싶어하는 의지가 있는 친구들끼리 모여서 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면 그것이 바로 독서모임! 저는 1년 반 전부터 지인들끼리 독서모임을 하고 있습니다. 방식은 간단해요. 2주에 한 번씩 책을 읽고 와서 다양한 감상을 나누는 거죠. 그 책을 추천한 사람이 발제자가 되어 그 날의 모임을 이끌지만 누구도 부담 갖지 않고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면 됩니다. 함께 책을 나누면 예상치 못 했던 범위까지 생각을 넓힐 수 있고, 그 곳에서 또 다른 재미를 찾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독서모임을 통해 책을 읽고는 싶은데 방법을 모르던 친구들이 책에 적응해가는 경우가 많답니다!

 

무슨 뚱딴지 같은 소리냐고요? 2001년 지금은 국민MC가 된 유재석이 신인으로 활약하던 그 프로그램 ‘느낌표’의 코너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를 기억하시나요? 매달 1권의 도서를 선정해서 소개하는 프로그램으로, 선정되는 책마다 베스트셀러에 등극하면서 독서열풍을 이끌었죠. 

출처 : tvN 비밀독서단 홈페이지

(http://program.interest.me/otvn/thesecretreadersclub)


지금은 tvN의 ‘비밀독서단’이 그 역할을 이어받아 매주 다양하고 재미있는 책들을 소개해주고 있습니다. 하나 더 업그레이드 된 점이 있다면 ‘무언가에 푹 빠지고 싶은 사람’, ‘입만 열만 손해 보는 사람’, ‘갑질에 고달픈 사람’ 등 현실감 있는 주제를 선정해서 그 주제에 맞는 다양한 해결책들을 자세히 소개해준다는 것!  재미있게 TV를 시청했을 뿐인데 3~4권의 책을 읽은 듯한 기분이 들기도 하고, 고민도 해결해주다니 이런 것이 바로 1석 3조 죠?! TV 말고도 '이동진의 빨간 책방'과 같이 독서 욕구가 절로 솟아나는 팟캐스트도 있으니 함게 추천 드릴게요~

 

 

 

 

독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하고 재미있는 공간들이 많이 생기고 있습니다. 맥주와 함께 책을 즐길 수 있는 이색 주점이자 서점. 책으로 둘러 쌓인 과 같은 24시간 개방 도서관 지혜의 숲. 간식이 준비되어 있고 따뜻한 벽난로가 있는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하게 하는 심야 책방. 매달 소규모 콘서트를 여는 감성 책방. 지역 사회 활성화를 위해 동네 서점들도 이런 방향으로 탈바꿈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니 마음 가는 대로 입맛대로 골라보세요! 이런 마음에 쏙 드는 장소에 머물다 보면 저절로 책이 읽고 싶어질 것 같지 않나요?

 

***

흔히 자소서의 취미란에 ‘독서’라고 적죠. 취미란 여유시간에 즐기며 하는 일인데 의무감을 가지고 쫓기며 한다면 즐거울 수 없는 것이 당연합니다. 모두가 그 의무감에서 벗어나 조금 더 가벼운 마음으로 책을 즐기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연평균 독서량 200위라는 오명도 벗고 어디서든 <비밀독서단>에서와 같이 책을 나누는 분위기도 만들어 봐요!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1 개가 달렸습니다.
  • 2015.12.10 18:3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