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오늘도 불타는 금요일(불금)과 황금 토요일(황토)이 언제 오나, 달력만 보고 계시나요? 매일 같이 반복되는 일상생활이 지겨우신가요?



 

   나에겐 멀게 만 느껴지는 문화생활


이 글을 읽고 계시는 분들은 평소 문화생활을 얼마나 자주 즐기시나요?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2014년 국민여가활동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들의 하루 평균 여가시간은 평일 3.6시간, 휴일 5.8시간이었으며, 한달 평균 여가비용은 13만원으로 조사됐어요. 2012년에는 평일과 휴일의 여가가 각각 3.3시간, 5.1시간이었으며 한 달 여가 비용은 12만 5000원이었어요.


▲ 자료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2014년 국민 여가활동 비율>


2012년과 비교해본다면, 여가시간은 늘어났을지 몰라도, 많은 사람들이 여가를 알차게 쓰지 못하고 있어요. 사람들이 가장 많이 하는 여가활동(1순위 응답 기준)은 내용별로 TV 시청이 51.4%로 가장 비중이 높았고, 다음으로 인터넷·SNS(11.5%), 산책(4.5%), 게임(4.0%) 순이었어요. 유형별로는 휴식활동이 62.2%, 취미·오락활동이 21.1%, 스포츠 참여가 8.6% 등 순이었죠. 여가를 즐기는 방식도 ‘나홀로’가 56.8%, ‘가족과 함께’가 32.1%, ‘친구와 함께’가 8.3%순으로 이어졌으며, 올해 장르별 예술행사 관람률은 영화가 65.8%(5.44회)로 가장 비중이 높았으며, 이어서 ▲ 대중음악 14.4%(3.44회) ▲ 연극 12.6%(1.74회) 순으로 이어졌어요.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엔 문화생활을 즐기자!


평소에 회사 업무와 집안일로 바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문화생활은 나와 별개라는 생각을 많이 하시는 것 같더라고요.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통통기자가 알찬 정보를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이제부터 불금과 황토만 기다리지 마시고, 앞으로 매·마·수를 기다려보세요.


▲ 사진 출처 : 문화융성위원회


* '매·마·수'가 뭐에요?

 

매·마·수란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의 줄임말로써, 2014년 1월부터 문화융성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일반인들이 보다 쉽게 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로 지정한 것으로부터 비롯됐어요. 취지는 “조금 더 쉽게, 조금 더 가까이서 문화를 만날 수 있게 하자”란 모토를 갖고, 많은 사람들이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문화시설의 문턱을 낮추자는 거였죠.




   매·마·수 완전정복!


그렇다면 문화가 있는 날에는 어떤 혜택을 즐길 수 있을까요? 매·마·수를 완전정복해볼까요?

▲ 자료 출처 : 문화가 있는 날 홈페이지


지금까지 문화가 있는 날, 매·마·수에 대해서 알아봤어요. 많은 도움이 되셨나요? 이제부턴 여가활동으로 집에서 TV 시청만 하지 마시고 친구, 연인, 그리고 가족들의 손을 잡고 문화생활을 즐기러 나가보는건 어떨까요? 특히 7월에도 다양한 공연, 전시 등이 지역 곳곳에 마련되어 있으니, 놓치지 말고 참여해보세요!


매·마·수를 알차게 즐기기 위해선 문화가 있는 날 홈페이지(http://www.culture.go.kr/wday/에서 우리 지역에 어떤 문화 시설이 있는지, 그리고 어떤 혜택을 주는지 확인하는 것! 잊지 마세요~



  글은 '통계청블로그기자단'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통계청에서 2015년 생활 속 통계 활용 수기공모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심있는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기다리겠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1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