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topic

[2013년 5월 소비자물가 동향]


최근 경기불황으로 인해 물가에 대한 관심이 무척 높아진 것 같습니다. 물가가 올라도 문제, 너무 안 올라도 문제라고 하니 헛갈리기도 하구요^^; 오늘은 통통이가 5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소개하면서 저번 달, 저번 년의 비교를 통해 쉽게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 소비자물가지수 및 전년동월비 등락률 추이 >


결론부터 말씀을 드리는 게 좋을 것 같군요:) 2013년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으로 전월대비 변동이 없었습니다. 107.3이라는 숫자가 어떻게 나왔냐 하면요~ 2010년 소비자물가지수를 100으로 환산하여 비교한 수치랍니다.


2013년 4월이 아닌 전년동월대비(2012년 5월)로는 1.0% 상승했으며 2012년 11월의 1.6% 상승 이후 7개월 연속 1%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상승폭이 작다라고 생각되시죠? 


소비자물가지수 중에서도 생활물가지수라는 걸 조사하고 있습니다. 생활물가지수는 체감물가를 설명하기 위해 구입 빈도가 높고 지출비중이 높아 가격변동을 민감하게 느끼는 142개 품목으로 작성한 지수인데요~ 생활물가지수는 전월대비 0.4% 하락, 전년동월대비 0.2% 상승했습니다. 특히 식품은 전월대비 0.6% 하락, 전년동월대비 0.6% 상승했습니다. 




소비자물가지수를 지출목적별로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전월과 비교하여 의류 및 신발부문과 기타상품 및 서비스부문은 1.5%씩 상승했고 오락 및 문화부문은 0.4% 상승, 주택, 수도, 전기 및 연료부문과 보건부문은 0.2%씩 상승, 통신부문, 교육부문 및 음식 및 숙박부문은 0.1%씩 상승했습니다. 위의 표를 보시면 좀 더 쉽게 이해하실 수 있을 것 같네요^_^


주류 및 담배부문과 가정용품 및 가사서비스부문은 변동이 없으며 교통부문은 1.3% 하락,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부문은 0.8% 하락했습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교통부문은 2.6% 하락, 가정용품 및 가사서비스 부문과 기타상품 및 서비스부문은 0.5%씩 하락했습니다. 통신부문은 변동이 없으나, 주택, 수도, 전기 및 연료부문 3.9% 등 나머지 부문은 모두 상승했네요.


전체적으로 본다면 저번 달에 비해 의류 및 신발, 음식 및 숙박 물가가 많이 올랐지만 작년 이 맘 때쯤에 비하면 주택,수도,전기 및 연료 물가가 가장 많이 올랐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물가의 변동이 전국적으로 평이하게 나타나지는 않겠지요? 16개 광역시도별로 전월대비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제주 0.2% 상승, 충북 0.1% 상승, 경기, 강원, 전남, 경북 4개 시도는 0.1%씩 하락, 나머지 10개 시도는 변동이 없었습니다. 이 수치들을 공공 및 개인서비스로 나눠서 본다면 어떻게 될까요? 아래 표를 보시죠!



< 16개 광역시도별 공공 및 개인서비스 동향 >


16개 광역시도별 공공서비스부문의 전월대비 소비자물가 동향은 강원은 0.7% 상승, 제주는 0.2% 상승, 대구와 충남은 0.1%씩 상승, 나머지 12개 시도는 변동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공공서비스 물가는 대체 뭐지? 하고 궁금해 하실 분을 위해 살짝 설명드리겠습니다. 말 그대로 공공을 위한 서비스를 말하구요 그 서비스를 이용하는데에 필요한 가격 수준을 말합니다. 하수도료, 시내버스료, 입원진료비, 대학교납입금 등이 이에 속합니다.


반대로 개인서비스 부문은 공동주택관리비, 학원비, 보육시설이용료 등을 말합니다. 개인서비스 부문에서는 광주와 대전은 0.4%씩 상승, 부산, 대구 등 8개 시도는 0.3%씩 상승, 서울 인천 등 6개 시도는 0.2%씩 상승했네요. 전반적으로 공공서비스보다는 개인서비스의 물가가 조금 더 상승한 것 같습니다.


이제까지 2013년 5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살펴봤습니다. 여러분이 체감하는 물가와 비슷하신가요^^? 가계부에 적으셨던 물가와 다음에 나올 6월 소비자동향 결과와 비교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신고
트랙백 TRACKBACK :0 개, 댓글 COMMENT :0 개가 달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